젠큐릭스, 바늘 생검으로 유방암 예후진단
젠큐릭스, 바늘 생검으로 유방암 예후진단
  • 자료제공 : 뉴스와이어
  • 승인 2019.05.13 09:48
  • 호수 1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젠큐릭스는 지난 8일 유방암 예후진단 검사인 ‘진스웰 BCT’에 대한 새로운 가능성을 증명하는 연구 결과가 종양학 분야의 국제학술지 <BMC Cancer>에 게재됐다고 밝혔다. 진스웰 BCT는 유방암 환자의 수술 시 제거한 암 조직의 RNA를 추출해 6개의 암 예후 관련 유전자와 3개의 표준유전자의 발현량을 분석해 환자의 10년 내 타장기 전이 및 재발 가능성을 예측하는 예후진단 검사이다. 
경북대학교 유방암 센터팀과 함께한 이번 연구에서는 유방암으로 진단된 환자를 대상으로 수술 전 진단을 위해 중심부 바늘 생검으로 얻은 조직 검체와 수술 후 조직 검체에 대해 각각 진스웰 BCT 검사를 시행해 일치도를 비교하는 연구를 시행했다. 
중심부 바늘 생검 검사는 유방초음파로 종양이 의심되는 부위에 부분 마취를 한 후, 바늘 생검기를 병변에 넣어 조직을 채취해 병리검사를 하는 것으로 입원하지 않고 시행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이때 채취한 생검 조직을 통해 환자의 예후를 예측할 수 있다면, 수술 후 예후 예측 검사 결과까지 걸리는 시간을 대폭 축소해 항암치료에 대한 결정이 보다 신속하게 이루어질 수 있다. 

시간 단축으로 빠른 치료 방향 결정
유방암 환자들의 삶의 질 개선

연구 결과는 고무적이었다. 수술 전 중심부 바늘 생검을 통해 얻은 조직 검체와 수술 시 직접 채취한 조직 검체 간의 진스웰 BCT 검사 결과는 83.9%가량 일치하는 것으로 확인됐고, 이들 중 종양 내부에 미세석회화를 동반하지 않는 경우는 일치율이 92.0%까지 상승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또한 다발성 암종의 경우 각각의 분자학적 특성이 다를 수 있어 어느 부위에서 채취됐느냐에 따라 결과가 상이할 수 있는데, 미세석회화를 동반하지 않는 단발성 유방암의 경우에는 95.8% 정도 검사 결과가 일치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 연구에서 확인된 진스웰 BCT 검사 결과의 높은 일치율은 수술 전 조직 결과에 대한 높은 신뢰성을 시사하며, 이는 유방암 환자에게 보다 효과적인 치료를 가능하게 한다. 
이번 연구를 진행한 이지연 경북대학교 유방갑상선외과 교수는 “유방암으로서 유방촬영술이나 초음파상에 미세석회화를 동반하지 않으면서 단발성 종괴의 형태를 띠는 경우, 수술 전 진단을 위해 채취된 검체만으로도 예후 진단이 가능할 뿐만 아니라, 수술 전 선행약물요법 등 다양한 치료 방향을 결정하는 데 큰 도움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조상래 젠큐릭스 대표는 “진스웰 BCT의 개발 목적은 유방암 환자의 삶의 질 개선과 항암치료로 인한 사회적 비용의 감소”라며 “젠큐릭스는 이를 위해 앞으로도 국내외 유방암 의료진과 협력해 지속적으로 진스웰 BCT에 대한 후속연구를 이어 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