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승현 프로의 실전 레슨
고승현 프로의 실전 레슨
  • 자료제공: <월간골프>
  • 승인 2019.05.13 09:39
  • 호수 1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윙 하체 올바르게 쓰는 방법

골프에서뿐만 아니라 다리는 우리의 몸을 지탱하는 중요한 부분이다. 골프스윙에서 상체의 움직임이 좋더라도 하체가 그것을 받쳐주지 못하면 몸의 축은 흔들릴 수밖에 없고, 이에 따라 정확한 타격을 하는 것이 어려워진다. 그래서 연습장에서는 프로들이 레슨을 할 때 어드레스 상태에서 “발가락으로 지면을 움켜쥐듯이 힘을 줘라”라고 주문하기도 한다.

골프스윙을 한다고 해서 다리가 튼튼해지지는 않는다. 오히려 무리한 스윙으로 인해 무릎과 발목 관절이 스트레스를 받아 부상을 당하기도 한다. 튼튼한 하체는 타고나는 것도 있겠지만, 평소 하체의 기본 체력 운동을 지속적으로 하는 것이 필요하다.

상체의 움직임 좋더라도
받쳐주지 못하면 ‘흔들’

그래서 이번에는 안정적인 스윙의 기초가 되는 다리의 올바른 쓰임과 하체 단련 방법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다.

▲어드레스= 무릎을 세운 상태에서 상체를 약간 숙이면서 골반을 뒤로 빼고 이후 펴진 상태의 무릎을 살짝 구부려준다. 무릎을 너무 구부리게 되면 체중이 뒤로 쏠리게 되어 몸이 일찍 펴지는 얼리 익스텐션 동작을 유발하게 되므로 주의하여야 한다. 지금 바로 거울 앞에 서서 어드레스 자세를 잡아보며 순발력 있게 움직일 수 있는 자세를 생각해보자.

▲백스윙= 양쪽 무릎의 높이를 그대로 유지한 상태에서 서서히 백스윙을 진행하면 오른 무릎은 자연스럽게 약간 뒤로 빠지는 형태가 된다. 이때 무릎의 구부림을 무리하게 유지하면 골반이 틀어지거나 옆으로 밀리게 되어 스웨이가 발생된다. 그렇다고 의도적으로 오른 무릎을 펴면 몸통의 꼬임이 약하게 되어 좋지 않다. 그러므로 무릎의 움직임은 골반의 회전에 따라 이루어지도록 한다.

▲다운스윙= 양쪽 무릎이 백스윙과는 반대로 회전하게 된다. 일반적으로 양 무릎을 같이 돌아가도록 하거나 왼쪽 무릎을 선행하여 돌리기도 하는데, 이에 대한 연습 방법은 다리를 모은 상태에서 어드레스를 한 후 스윙을 시작하여 양손이 백스윙 탑의 위치까지 왔을 때 왼쪽 다리를 목표 방향으로 내디디면서 다운스윙을 시작하는 것이다. 이 연습은 하체 움직임의 올바른 타이밍을 잡아줄 것이다.

▲임팩트= 클럽헤드가 임팩트 구간을 지나면서 왼쪽 무릎은 왼쪽 벽을 만들어주면서 펴주어야 한다. 무릎을 구부린 채로 피니시를 하면 허리회전이 원활히 되지 않아 몸통의 충분한 회전을 만들 수 없다. 임팩트 지점부터 피니시까지 왼쪽 무릎을 부드럽게 펴주는 연습을 하자.

 


<고승현 프로는?>

▲잭니클라우스 삼성 골프아카데미 소속 

▲Nicklaus / Flick School 수료 

▲한국프로골프협회(KPGA) 회원 

▲2017년 잭니클라우스 우수지도자 수상 

▲2009-제1회 USGA  &ASIA 회장 배 2위 

▲2009-제3회 USGTF-KOREA 회원정기투어 4위 ▲KPGA 프론티어 투어 다수 입상 

▲전문 스포츠 지도자 자격증 2급(골프) 

▲노인 스포츠 지도자 자격증(골프) 

▲경희대 골프경영학과 졸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