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상여행지 ①녹사평역 지하예술정원
신상여행지 ①녹사평역 지하예술정원
  • 자료제공 : 한국관광공사
  • 승인 2019.05.07 10:14
  • 호수 1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하철역, 예술이 되다!
▲ 녹사평역 지하예술정원의 하이라이트, ‘댄스 오브 라이트’. 날씨와 시간에 따라 다채로운 빛의 향연이 펼쳐진다.
▲ 녹사평역 지하예술정원의 하이라이트, ‘댄스 오브 라이트’. 날씨와 시간에 따라 다채로운 빛의 향연이 펼쳐진다.

서울지하철 6호선 녹사평역(용산구청)이 지난 3월 서울시의 공공 미술 프로젝트를 통해 새롭게 태어났다. ‘지옥철’로 불리며 어쩔 수 없이 이용해야 하는 교통수단에 불과했던 공간이 예술과 자연이 어우러진 문화 공간으로 탈바꿈했다.
 

▲ 천장과 안쪽 벽에 미술 작품이 설치된 녹사평역 지하 4층 전경
▲ 천장과 안쪽 벽에 미술 작품이 설치된 녹사평역 지하 4층 전경

녹사평역에서는 지하 5층 승강장에 내리면서부터 지상으로 올라가기까지 ‘깊이의 동굴-순간의 연대기’ ‘녹사평 여기…’ ‘숲 갤러리’ 등의 작품을 연속적으로 만나게 된다. 그저 지나치면서 보기에는 아까운 작품이라 천천히 감상하기를 권한다. 특히 지하 4층에서 지하 1층까지 천장에서 내려오는 빛을 활용해 만든 ‘댄스 오브 라이트’는 녹사평역 지하예술정원의 걸작이라고 할 만하다.
 

▲ 김원진 작가의 ‘깊이의 동굴-순간의 연대기’가 설치된 녹사평역 플랫폼
▲ 김원진 작가의 ‘깊이의 동굴-순간의 연대기’가 설치된 녹사평역 플랫폼

공공 미술 도입

유럽에는 미술관을 방불케 하는 지하철역이 제법 많다. 모스크바의 지하철역은 투어 프로그램이 있을 정도로 인기가 좋아 이색 관광 명소로 꼽힌다. 우리나라의 지하철역은 아직 갈 길이 멀다. 이제야 공공 미술이 도입돼 조금씩 변화하는데, 그 중심에 녹사평역이 있다.
지하철이 녹사평역에 멈추고 스르르 문이 열리자, 뜻밖에 그림이 눈에 들어온다. 지하철 광고판 자리를 차지한 그림은 김원진 작가의 ‘깊이의 동굴-순간의 연대기’다. 기억을 지층에 비유한 작품으로 시간이 흐름에 따라 변하는 사유를 은유적으로 시각화했다고 한다. 그림은 언뜻 보면 화사하지만 자세히 보면 시간의 흐름이 담겼다. 마치 지하철이 지나갈 때 흘러가는 모습으로 보이는 것처럼. 색연필로 선을 그어 지면을 채우고 이를 얇은 조각으로 길게 잘라낸 뒤, 한 조각씩 화면에 다시 붙였다고 한다. 작품이 승강장 구석구석에 있어 그림을 찾아 비교하는 재미가 쏠쏠하다.
 

▲ 천장에 설치된 조소희 작가의 ‘녹사평 여기…’
▲ 천장에 설치된 조소희 작가의 ‘녹사평 여기…’

승강장에서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지하 4층으로 올라가면, 천장에서 치렁치렁 내려온 조형물이 반긴다. 조소희 작가의 ‘녹사평 여기…’다. 알루미늄 선을 코바늘뜨기로 만든 작품인데 무려 5개월이 걸렸다고 한다. 다양한 색상의 레이어가 은은하면서도 자연적이다. 덕분에 차가운 금속이 대부분인 지하 4층 공간이 따뜻하게 느껴진다.
 

▲ 김아연 작가의 ‘숲 갤러리’. 작품 안에 있으면 깊은 숲에 들어온 느낌이 든다.
▲ 김아연 작가의 ‘숲 갤러리’. 작품 안에 있으면 깊은 숲에 들어온 느낌이 든다.

지하 4층 구석에는 널빤지가 늘어서 있다. 김아연 작가의 ‘숲 갤러리’다. 밖에서 보다가 발길을 돌리는 사람이 많지만, 널빤지 안쪽으로 들어가면 깊은 숲속에 와 있는 듯한 느낌이 든다. 작가는 ‘자연을 예술적으로 체험하는 것이 가능할까?’라는 문제의식에서 출발해 오랜 기간 벌채와 식재, 도시 오염으로 퇴행적인 천이를 겪은 남산 소나무 숲의 밀도와 시간, 그 안의 관계를 표현했다고 한다. 작품 소재도 소나무, 신갈나무, 때죽나무, 팥배나무, 단풍나무, 산벚나무 등 다양한 나무를 사용했다.
 

▲ 정진수 작가의 비디오아트, ‘흐름[流]’
▲ 정진수 작가의 비디오아트, ‘흐름[流]’

‘지옥철’로 불리는 교통수단이었던 지하철
예술·자연 어우러진 문화 공간으로 탈바꿈

지하 4층 개찰구 앞에서 에스컬레이터로 가는 길 양쪽에 나오는 영상은 정진수 작가의 ‘흐름[流]’이다. 지하에서 지상으로 끊임없이 이동하는 시민에게 사람과 자연에서 발견한 작고 아름다운 순간을 채집하여 보여주는 비디오아트 작품이다.
 

▲ 지하 4층 에스컬레이터 양옆에 있는 ‘시간의 정원’
▲ 지하 4층 에스컬레이터 양옆에 있는 ‘시간의 정원’

에스컬레이터 양옆에는 푸른 식물이 싱그러운 ‘시간의 정원’이 자리 잡았다. 휴식처이자 만남의 공간인 이곳은 천장에서 내려오는 빛을 활용해 정원으로 꾸며졌다. 의자가 놓인 휴식 공간에는 녹사평역을 꾸민 작가들의 작품 설명이 있다. 궁금한 작품은 설명서를 읽어보면 이해하기 쉽다.
 

▲ 천장창에서 내려온 빛을 이용한 ‘댄스 오브 라이트’
▲ 천장창에서 내려온 빛을 이용한 ‘댄스 오브 라이트’

이제 지하 4층에서 지하 1층까지 에스컬레이터를 이용할 차례다.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올라가면 시나브로 빛이 폭포처럼 쏟아진다. 지하에서 지상으로, 어둠에서 빛으로 이동하는 느낌이다. 자연스럽게 고개를 들어 천장을 보면 녹사평역 지하예술정원의 하이라이트와 만난다. 유리 나루세와 준 이노쿠마 작가의 ‘댄스 오브 라이트’다. 돔 천장을 통해 내려오는 빛은 지하 35m까지 이른다. 작가는 지하 공간에서 펼쳐지는 빛의 댄스를 표현하기 위해 돔과 주변을 그물 같은 익스팬디드 메탈로 만들었다. 덕분에 날씨와 시간, 계절에 따라 섬세하게 변하는 빛을 볼 수 있다. 풍성한 빛 한가운데를 에스컬레이터가 유유히 가르는 모습이 장관이다. 에스컬레이터를 타면 누구나 예술 작품의 주인공이 된다.
 

▲ 이국적 느낌이 물씬 풍기는 이태원 거리
▲ 이국적 느낌이 물씬 풍기는 이태원 거리

길은 지상으로 이어진다. 녹사평역 3번 출구로 나와 육교를 건너면 이태원 거리와 만난다. 거리에는 히잡을 쓴 이슬람교도, 유럽에서 온 여행자, 한국인 등 다양한 인종이 어우러진다. 이태원은 명실공히 외국인, 외국 상품, 외국 문화의 집결지다. 그 이름은 조선 시대 ‘이태원(梨泰院)’이란 역원(驛院)에서 유래했다. 이곳에 군부대가 주둔한 건 일제강점기부터. 일제가 식민지 통치를 위한 군사기지를 용산에 뒀고, 해방 후에는 그 자리에 미군이 주둔하면서 오늘에 이른다.
 

▲ 웅장한 국립중앙박물관 전경. 건물 가운데 공간이 마치 창문 같다.
▲ 웅장한 국립중앙박물관 전경. 건물 가운데 공간이 마치 창문 같다.

이태원역에서 남서쪽으로 약 3km 거리에 국립중앙박물관이 있다. 박물관은 2005년 용산 미군 헬기장이 철수하면서 이 자리에 새로 들어섰다. 박물관 앞 광장에 서면 두 건물 사이가 마치 창문처럼 보인다. 창문으로 나타나는 남산을 찾아보는 재미가 쏠쏠하다.
 

▲ 평화로운 용산가족공원의 잔디밭
▲ 평화로운 용산가족공원의 잔디밭

6개 상설전시관(선사·고대관, 중·근세관, 기증관, 서화관, 아시아관, 조각·공예관)에서는 유물 1만2000여점을 전시한다. 봄에는 야외전시장의 석조물정원이 볼 만하다. 수선화와 벚꽃이 어우러진 김천 갈항사지 동·서 삼층석탑(국보 99호), 여주 고달사지 쌍사자 석등(보물 282호), 천수사 삼층석탑 등이 일품이다. 
길은 이정표를 따라 석조물정원에서 용산가족공원으로 이어진다. 잠시 용산가족공원의 너른 잔디밭에 앉아 봄을 즐겨도 좋다.
 

▲ 이촌한강공원의 화려한 야경
▲ 이촌한강공원의 화려한 야경

이촌한강공원

여행의 대미는 이촌한강공원에서 맞아보자. 박물관 입구인 이촌역에서 걸어가면 10분쯤 걸린다. 해가 지고 한강대교와 노들섬, 강물이 어우러지는 야경이 멋지다. 일렁거리는 강물을 바라보며 설렁설렁 강변을 산책하면서 알찬 봄날 하루를 마무리한다.


<여행 정보>

당일 코스 녹사평역 지하예술공원→이태원 거리→국립중앙박물관→용산가족공원→이촌한강공원

1박2일 여행 코스
첫째 날: 녹사평역 지하예술공원→이태원 거리→전쟁기념관→국립중앙박물관→국립한글박물관
둘째 날: 용산가족공원→이촌한강공원

관련 웹 사이트 주소  
- 서울시 디자인정책과 www.seoul.go.kr/org/orgChartView.do
- 국립중앙박물관 www.museum.go.kr
- 이촌한강공원 http://hangang.seoul.go.kr/archives/46695

문의 전화
- 서울시 문화본부 디자인정책과 02)2133-2710
- 이태원관광안내소 02)794-5579
- 국립중앙박물관 02)2077-9000
- 한강사업본부 이촌안내센터 02)3780-0551~4

대중교통 정보
지하철: 6호선 녹사평역. *문의: 서울교통공사 1577-1234, www.seoulmetro.co.kr

자가 운전
경부고속도로 한남 IC→한남대교→한남2고가차도→북한남삼거리→이태원로→녹사평역

숙박 정보
- G게스트하우스: 용산구 보광로60길, 02)795-0015, http://gguest.com
- 해밀톤호텔: 용산구 이태원로, 02)3786-6000, www.hamilton.co.kr
- 임피리얼팰리스부티크호텔: 용산구 이태원로, 02)3702-8000, www.imperialpalaceboutiquehotel.com/kor/index.do
- GV레지던스: 용산구 이태원로15길, 02)797-5800, http://gv-residence.com


식당 정보
- 타파스바(타파스): 용산구 이태원로27가길, 02)790-0799, http://tapasbar15.modoo.at
- 전주식당(비빔밥·백반): 용산구 이태원로16길, 02)749-5802 
- 팍인디아레스토랑(탄두리치킨·커리): 용산구 우사단로10길, 02)790-1509
- 솜씨 이촌(한정식): 용산구 이촌로65가길, 02)793-3888

주변 볼거리
국립한글박물관, 남산공원, 전쟁기념관 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