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217호> 백운비의 독자 운세풀이
<제1217호> 백운비의 독자 운세풀이
  • 백운비
  • 승인 2019.05.07 09:17
  • 호수 1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기혁
남·1978년 9월8일 사시생

문> 컴퓨터 프로그램직에 근무해왔으나 회사의 해체로 갑자기 백수가 됐습니다. 취업문제와 1979년 3월생인 아내와의 불화 때문에 매우 불안합니다.

답> 귀하의 직장은 곧 이어지나 당분간 임시직으로 만족해야 합니다. 지금의 운이 불운해 어디에도 정착하지 못하며 전진보단 스스로의 방어에 주력해야 합니다. 그러나 수입에는 별 차이가 없어 생활고에 어려움은 없습니다. 컴퓨터 프로그램 직종으로 내년 초 재취업하게 됩니다. 부인과는 헤어지는 일은 없으나 성격적인 면에서 충돌은 피할 수 없습니다. 직장에서의 업무관계나 대인관계에서는 빈틈이 없고 확실하나, 부인에게는 자상하지 못하고 너무 과묵해 외로운 감정이 고조돼 불화가 생깁니다. 직장과 가정을 잘 구분해 생활하세요.

 

안시현
여·1969년 5월19일 유시생

문> 저는 가슴에 생긴 종양으로 인해 생의 마지막을 맞은 것 같은 절망감과 고통 속에서 헤매고 있습니다. 어렵게 버티고 있지만 심신이 지쳐 앞으로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답> 귀하는 타고난 팔자가 험난해 남편과의 이혼, 자녀와의 이별, 건강상의 불운까지 겹쳤습니다. 그러나 다행인 것은 성공적인 수술과 빠른 회복으로 제2의 인생이 시작된다는 것입니다. 2022년 4월부터 일상이 정상적으로 회복되고 더 이상의 위기는 없습니다. 그러나 금전적인 문제로 인해 마음의 병이 시작됩니다. 앞으로 3년간의 시련은 인내하며 슬기롭게 이겨내야 합니다. 2022년 5월에 가게를 시작하게 돼 생계문제는 걱정이 없으며, 2023년 연하인 원숭이띠와 재혼의 인연을 맺게 됩니다. 안정과 성장이 함께 시작돼 희망이 보이는 미래를 꿈꿀 수 있습니다. 

 

장재혁
남·1974년 2월11일 진시생

문> 저는 1981년 3월 미시생 아내와 헤어졌습니다. 그러나 아이들이 엄마만 찾고 있어 암담합니다. 서둘러 재혼해 빨리 시름에서 벗어나고 싶습니다. 

답> 지금 두 사람은 법적으로만 이혼했을 뿐 운명적인 인연은 이어지고 있습니다. 자녀를 떠나 두 분은 필연이므로 서로 벗어나지 못하고 재결합하게 됩니다. 사실상 두 분 사이에는 큰 문제가 없습니다. 다만 부인이 단일운이므로 간섭받는 것을 아주 싫어해 시부모님을 모시지 못합니다. 누구나 타고난 기질은 바꿀 수 없으며 두 분의 인연 또한 끊을 수 없습니다. 분가하는 조건으로 부인을 귀가시키세요. 부인 역시 귀하 곁을 떠나지 않으며 피차 서로를 지키게 됩니다. 지금이 좋은 기회니 먼저 제의하세요. 귀하의 자상한 이미지가 부인에게 장점으로 보입니다.

 

서민정
여·1986년 8월1일 오시생

문> 현재 코디네이터로 만족하고 있으나 아직 학업에 대한 미련이 남아 유학을 생각하고 있는데 어떨까요. 그리고 이성을 사귀면 깊은 관계 후 제가 싫어집니다. 독신운인지요.

답> 귀하가 원하는 공부 쪽으로 마음을 굳히세요. 지금의 만족은 미래를 채워주지 못합니다. 타고난 운세의 수준이 아주 높아 내년부터는 운세가 상승해 공부의 혜택을 즉시 실감하게 됩니다. 다행히 귀하는 집념이 강하고 노력형이며, 경쟁에서 지지 않는 승부욕이 있어 미래 성장에 커다란 도움이 됩니다. 다만 아주 예민해 외부 자극에 취약하며 오해와 증오심이 많은 것이 단점입니다. 자존심이 지나치게 강한 것도 문제입니다. 해외 유학은 100% 성공입니다. 해외운이 열리는 동시에 공부운도 같이 찾아옵니다. 쥐띠의 연분을 만나 행복을 찾게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