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성장한 연주자’ 김봄소리 잇단 초청
‘가장 성장한 연주자’ 김봄소리 잇단 초청
  •  
  • 승인 2019.05.02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 이름을 건 음반이 나오면서 더 많은 고민을 하게 됐어요. 제 오리지낼리티에 대해서요.”

‘바이올리니스트 김봄소리’ 만으로 충분하다. ‘콩쿠르 사냥꾼’ ‘콩쿠르 여신’ ‘미모의 바이올리니스트’ 등 수식은 이제 괜한 치장이다.

김봄소리는 몇 년 새 국내뿐만 아니라 전 세계서 가장 성장한 연주자로 꼽힌다. 2017년 세계적인 메이저 클래식레이블인 워너클래식을 통해 발매한 데뷔 앨범, 올해 초 폴란드 피아니스트 라파우 블레하츠와 유니버설뮤직 그룹의 산하 도이치 그라모폰을 통해 내놓은 앨범 <포레, 드뷔시, 시마노프스키, 쇼팽>이 증명하고 있다.

세계적인 음악회와 페스티벌에도 잇따라 초청받고 있다. 올해 초 뉴욕 필하모닉의 신년음악회에 바이올린 협연자로 올랐고 2018~19 시즌의 포즈난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상주음악가로 활약 중이다.

6월에는 요미우리 닛폰 오케스트라와 협연으로 일본 도쿄의 세계적인 공연장 산토리홀서 데뷔한다. 루체른 페스티벌, 라인가우 페스티벌, 그슈타드 메뉴힌 페스티벌에도 출연한다.

북아메리카 지역에서는 링컨 심포니 오케스트라와 데뷔, 로스앤젤레스 마에스트로 재단 초청 리사이틀 데뷔, 라 호야 뮤직 소사이어티의 라이징 스타 시리즈 리사이틀이 예정됐다.

특히 재작년 함께 공연한 요미우리 닛폰 오케스트라의 재초청을 받는 등 김봄소리와 함께 연주한 오케스트라 공연장이 다시 협업을 제안하는 경우가 늘고 있다. 검증이 완료된 연주자라는 방증이다.

김봄소리는 “세계서 데뷔 무대가 늘어가니까 초심자의 입장이 됩니다”라며 “데뷔를 하고나서부터가 진짜 시작이잖아요. 다시 초청을 받는 것이 중요하니까요”라고 두 주먹을 불끈 쥐었다.

블레하츠와 함께 세계를 도는 듀오 콘서트도 김봄소리의 성장에 큰 기여를 하고 있다.

블레하츠는 2005년 쇼팽 콩쿠르 우승자로 두 사람은 듀오 앨범을 낸 뒤 유럽, 아시아를 순회했다. 폴라드 4개 도시, 북아메리카 지역서 공연이 예정됐다. 내년에 베토벤 소나타도 함께 연주한다.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