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초대석> 유준상 대한요트협회장
<일요초대석> 유준상 대한요트협회장
  • 최현목 기자
  • 승인 2019.04.29 11:20
  • 호수 1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준상호’ 드디어 출항! 

[일요시사 정치팀] 최현목 기자 = 유준상 대한요트협회장이 직무를 시작했다. 당선된 지 꼬박 1년여 만이다. 법원은 최근 대한요트협회장 지위확인가처분 신청 소송서 유 회장의 손을 들어줬다. <일요시사>는 유 회장을 직접 만나 그간의 소회와 향후 협회 운영 계획에 대한 대화를 나눴다.
 

▲ 일요시사와 인터뷰 갖는 유준상 대한요트협회장
▲ <일요시사>와 인터뷰 갖는 유준상 대한요트협회장

1년이라는 시간이 속절없이 흘렀다. 대한체육회와 유준상 대한요트협회장(이하 요트협회장) 측은 회장 연임 규정 해석을 두고 갈등을 빚어왔다. 이 문제는 소송전으로 이어졌다. 시간이 흘러 사태는 법원이 요트협회장 지위확인가처분 신청사건서 유 회장의 손을 들어줌으로써 일단락됐다. 법원은 사건 결정문을 통해 “서울고등법원 확정판결 시까지 채권자가 대한요트협회 업무를 집행할 수 있는 회장의 지위에 있음을 임시로 정한다”고 판시했다.

다음은 유 회장과의 일문일답.

-회장직을 수행하기까지 1년여의 시간이 걸렸다. 

▲투표로 당선된 종목단체 회장을 체육회서 인준하는 제도는 세계 어디에도 없다. 인준제도는 자기 마음에 드는 사람은 인준해주고, 반대로 마음에 들지 않는 사람에 대해서는 인준을 거부하는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할 소지가 있다. 내 개인의 문제로만 국한해서 볼 일이 아니다.

-1년 전 회장 선거에 나오기까지의 과정을 알려주신다면?
▲요트인들이 협회장 선거를 앞두고 찾아와 선거에 나와 주기를 몇 번이나 요청했지만, 거절했었다. 그때 “나는 돈도 없고 힘도 없다. 그래서 못 하겠다”고 거절했더니, 요트인들이 “돈이 필요해서가 아니라 협회의 정책이나 실무적인 부분을 풀어달라”고 말하더라. 그래서 깊이 고민한 끝에 출마를 결정했다.

-‘당선되고 나서 곧바로 직무를 봤다면 어땠을까’라는 아쉬움이 들 것 같다.
▲만약 1년 전에 임무를 봤다면 지금 협회를 상당히 안정화시켰을 것이다. 요트인들이 직접 “1년이 넘는 회장 공백으로 대한요트협회가 10년이나 후퇴했다”고 말할 정도다.

도쿄올림픽 메달 정조준
‘마리나 산업’ 목표로…

-인계위원회 구성은?
▲이사회로부터 결의를 받아 법무법인 링컨로펌의 장인태 대표변호사를 위원장으로 한 8인의 위원회 구성을 마쳤다. 활동기한은 5월19일까지다. 딱 1개월 동안이다. 새로 구성된 이사회서 활동 기한을 연장해줄 수 있지만, 가능하면 기한을 지키려고 한다.

-직무를 수행할 수 있게 됨으로써 앞으로가 중요해졌다.
▲진용을 새로 짜고 있다. 만신창이가 된 집행부로 무슨 일을 하겠나. 최근 이사회와 대의원총회를 잇따라 열었는데, 그쪽서 하는 말이 “나에게 전권을 줄 테니 새로 사람들을 뽑아서 해라”였다. 

-인선의 기준은 무엇인가.
▲소통·혁신·통합이다. 17개 시도협회에 우리 협회를 끌고 갈 능력 있는 이사들을 추천해달라는 공문을 보냈다. 시니어그룹과 허리 역할을 하는 그룹, 이렇게 두 개 그룹에게 서로 협의해 좋은 의견이 있으면 건의해달라는 요청을 했다. 추천된 이사는 심의를 거칠 것이다. 협회 발전에 도움이 될 사람은 친소관계와 상관없이 뽑겠다.
 

▲ 유준상 대한요트협회장이 지난 28일, 경북 포항서 열렸던 제18회 해양경찰청장배 전국요트대회에 참석해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 유준상 대한요트협회장이 지난 28일, 경북 포항서 열렸던 제18회 해양경찰청장배 전국요트대회에 참석해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요트협회장으로서 목표는?
▲2020년 도쿄올림픽에 출전할 4개 종목에 대한 티켓 확보가 첫 번째 목표다. 두 번째는 메달 권에 진입하도록 국가대표 훈련을 강화하는 것이다. 도쿄올림픽의 목표는 메달을 1개라도 따는 것이다. 시간은 없지만 집중해보려 한다. 그리고 2024년 파리올림픽을 위한 중장기 계획을 세워서 집중훈련에 돌입하는 것이 목표다.

-장기적으로 국민들이 관심을 가질 수 있는 저변 확대가 필요해 보이는데. 
▲소년체전이나 전국체전을 통해 저변을 확대할 방침이다. 또 마리나 산업을 활성화시켜 일자리 창출에 힘을 보탤 생각이다.

“돈 없고 힘도 없다” 했더니 
요트인들 찾아와 출마 요청

-마리나 산업이라면?
▲관광을 의미한다. 한강에 요트가 쫙 깔리면 관광객이 몰려들 것이다. 미국과 유럽처럼 말이다. 한강서 고대와 연대가 맞붙는 고연전, 연고전이 펼쳐진다고 상상해보라. 굉장한 스포트라이트를 받을 수 있다. 마리나 산업이 활성화되면 중소조선업계도 살아날 수 있다. 요트산업은 미래산업이다. 신성장동력을 갖고 있다. 4차산업혁명과 3만불 시대에 가장 적합한 스포츠가 바로 요트다. 또 남북평화적인 측면서 부산서 출발해 평양까지 가는 이벤트도 생각해볼 수 있다. 우리나라는 3면이 바다인 해양국가다. 

-요트는 일반 국민에게 여전히 낯설다.
▲부자들이 요트를 한다고 생각하는데, 그렇게 생각하면 안 된다. 골프도 과거에는 그랬다.

-책임감이 무거울 것 같다.
▲사실 조금 부담스럽다. 어떻게 하면 훌륭한 요트인들이 반목하지 않고 화합해서 한마음 한뜻으로 갈 수 있을까. 회장으로서 어떤 인선을 하면 갈등이 유발되지 않을까. 얼마 남지 않은 기간 동안 어떻게 하면 좋은 선수를 발굴해서 도쿄올림픽서 메달을 딸 수 있을까. 어떻게 하면 2024년까지 착실하게 기반을 닦아줄 수 있을까. 나는 요트산업의 발전을 위해 무보수·비상근·봉사직을 성실히 수행할 각오가 서있다. ‘유준상’이라는 돛이 세워졌으니 이제 순풍을 타고 앞으로 달려갈 일만 남았다. 1년 후 이맘때는 확실히 달라져 있을 것이다. 지켜봐달라.


<chm@ilyosisa.co.kr>


[유준상은?]

▲11∼14대(4선) 국회의원
▲국회 88서울올림픽 특별지원 위원
▲국회경제과학위원장(1988∼1990)
▲민주당 최고위원, 정책의장
▲고려대 특임교수
▲한국정보기술연구원장
▲(사)21세기경제사회연구원 이사장
▲한국 블록체인기업진흥협회 이사장
▲월드스케이트 아시아연맹 수석부회장
▲K-BoB 시큐리티포럼 이사장
▲대한요트협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