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짠’ 메뉴 열전
‘단짠’ 메뉴 열전
  • 자료제공 : 창업경영신문
  • 승인 2019.04.29 09:56
  • 호수 1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봄의 입맛을 깨운다

나른한 봄 날씨와 함께 춘곤증이 찾아오며 식욕 부진을 호소하는 이들이 많다. 이에 외식업계는 ‘단짠(단맛과 짠맛을 뜻하는 신조어)’ 메뉴를 잇따라 출시하며 봄철 입맛 되살리기에 나섰다. 특제 간장 소스에 궁중 요리법을 더한 도시락부터 갈비맛 소스가 접목된 치킨, 햄버거에 샌드위치까지 종류도 가지각색이다.

본아이에프의 프리미엄 한식 도시락 브랜드 ‘본도시락’은 특제 간장 소스에 졸여낸 연저육찜을 담은 신메뉴 ‘궁중연저육찜 도시락’을 선보인다.

왕의 수라상에 올랐던 우리나라 전통 음식 ‘연저육’의 요리법을 활용한 메뉴로, 돼지고기를 달콤하면서도 짭짤한 간장 소스에 오랜 시간 졸여내 입안에서 녹는듯한 부드러운 식감을 구현했다. 여기에 연저육과 잘 어울리는 다양한 쌈 채소와 향긋한 대파 구이, 매콤한 고추장에 무쳐낸 더덕무침 등 신선한 채소를 함께 제공해 더욱 풍성한 맛과 식감으로 식욕을 돋운다.

단짠이 매력적인 치킨도 있다. 종합외식전문기업 놀부의 복고풍 치킨 전문점 ‘놀부옛날통닭’은 ‘왕갈비통닭’을 출시했다. 최근 전 국민적으로 화제를 모은 한 영화의 치킨 메뉴에서 착안한 신메뉴로, 치킨에 갈비맛 소스를 접목해 달콤하면서도 짭짤한 맛을 동시에 느낄 수 있다. 단짠이 매력적인 왕갈비통닭의 소스는 치킨과 밥을 함께 즐기는 ‘치밥’에도 제격이다.

도시락부터 치킨, 햄버거, 샌드위치까지
각양각색 매력 더한 메뉴 출시하며 눈길

버거에서도 단짠 메뉴가 눈에 띈다. 신세계푸드가 운영하는 미국 정통 수제버거 레스토랑 ‘자니로켓’은 벌꿀을 담은 소스를 더해 기존 버거에서 느낄 수 없었던 새로운 단짠 매력을 선보이는 ‘허니BBQ 크런치 버거’와 ‘허니BBQ 크런치 치킨 버거’를 선보였다.

각각 육즙 가득한 비프와 닭가슴살 패티에 크런치 포테이토, 100% 국내산 벌꿀이 함유된 허니BBQ 소스를 더해 달콤하면서도 짭짤한 맛은 물론, 바삭바삭한 식감으로 입맛을 살려준다.

커피프랜차이즈전문점 ‘카페베네’는 고소하면서도 달달한 풍미가 매력적인 버터와 짭짤한 돼지고기를 함께 즐길 수 있는 정통 독일식 ‘에멘탈 샌드위치’ 2종을 선보였다.

무염 버터에 돼지 뒷다리를 소금에 절여 숙성한 ‘프로슈토’를 함께 즐길 수 있도록 한 ‘프로슈토 에멘탈 샌드위치’와 쫄깃한 스페인 생햄 살라미를 함께 담은 ‘살라미 에멘탈 샌드위치’로 구성했고, 고소하면서도 짭조름한 맛과 풍성한 식감이 식욕을 돋운다.

본도시락 관계자는 “외식업계서 춘곤증으로 잃어버린 입맛에 활력을 돋울 단짠 메뉴를 잇따라 출시하며 소비자의 관심을 끌고 있다”며 “특히 본도시락에서 선보이는 궁중연저육찜 도시락은 특제 간장 소스로 단짠 매력을 더한 것은 물론, 다양한 채소를 더해 풍성한 맛과 식감으로 봄 원기 회복에 제격”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