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불 속에서 주식 정보를?
​​​​​​​이불 속에서 주식 정보를?
  •  
  • 승인 2019.04.26 10:44
  • 호수 1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불 속에서 주식 정보를?

모 증권사 고위 임원이 술자리서 고급 정보를 흘리고 다닌다고.

이와 관련 화류계에 이상한 소문이 돌고 있는데, 다름 아닌 그 임원이 준 정보로 술집 접대부가 대박이 났다는 것.

임원은 하루가 멀다 하고 룸살롱에 출입. ‘VVIP 손님’만 드나드는 업소로 소위 ‘텐프로(상위 10%)’ ‘쩜오(상위 15%)’ ‘세미텐(상위 20%)’ 등과 수준이 다르다고.

회원제로 운영되고 있어 일반인들의 출입을 엄격히 통제.

어지간한 재력으론 명함도 못 내민다고.

재계 유력 인사들이 밀담을 나누는 아지트로 유명.

비밀 유지가 철저해 신변 노출을 꺼리는 기업인들이 비즈니스 장소로 애용 중인 곳.

이 업소는 대학생 중에서 엄선해 접대부로 고용.

여기서 증권사 임원이 한 여성을 만나 스폰 관계로 발전(?)했고, 급기야 이불 속에서 주식 정보를 나누는 사이가 됐다고.

접대부는 전해들은 대로 투자해 수십배에 이르는 차익을 냈고, 이 소문이 화류계에 퍼지고 있는 상황.

 

겉과 속이 다른 의원님?

모 의원실서 근무한 A씨.

갑작스럽게 퇴사권고를 받았는데, 10분 만에 후임자가 오는 걸 보고 황당했다고.

현재는 의원의 대외적 이미지에 속은 본인을 오히려 탓하고 있다는 전언.

한편 해당 의원실은 보좌진 교체가 꽤나 잦은 편이라고.

 

두 얼굴의 보좌관

국회서 ‘갑질’로 악명 높은 보좌관에 관해 최근 우호적인 평가가 나옴.

실제로는 그렇게 나쁜 사람이 아니라는 것.

오히려 이제 갓 국회로 들어온 후배들을 꼼꼼히 챙겨주며 많은 조언을 해준다는 미담이 전해짐.

실무적으로 도움을 많이 준다고. 

 

대선 돌입한 잠룡들 

유력 대권주자들이 벌써부터 비공식적으로 대선캠프를 차렸다고.

여론조사에서 언급되고 있는 대권주자들은 모두 사실상 캠프가 있다고 봐도 무방할 정도.

최근 대권주자들은 향후 발목을 잡을 리스크를 분석 중이라고 함.

정치권에서는 대권주자들이 벌써부터 위험 관리에 나섰다고 보고 있음. 

 

여친 앉히려고…

한 게임사의 임원이 여자친구를 팀장 자리에 앉혔다고 함.

여자친구는 관련 업무 이력이 전무. 팀원들이 반발하자 20여명 가까운 인원을 타부서로 이동시켰다고.

둘은 결혼해 아직까지도 같은 회사에 근무 중.

능력 없는 팀장에 팀원들만 죽어난다고. 

 

한때 최고였는데…

연예인 A씨의 팬들에 대한 동정 여론이 불고 있음.

연예 면보다 사회면에 더 많이 나올 정도로 빵빵 터트리고 있는 A씨의 행동 덕분에(?) 팬들만 죽어나는 중.

온갖 기사가 다 터져도 묵묵히 지지해왔던 A씨의 팬들은 연이어 터지는 사건에 완전 멘붕 상태.

오죽하면 다른 팬들 사이서 A씨의 팬들이 불쌍하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고.

 

공식적으로 발뺌 내부적으론 분주

공식적으로 아시아나항공에 관심이 없다던 모 그룹이 내부적으론 분주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고.

대관업무 담당자들은 산업은행 등 아시아나항공 채권단 분위기 파악에 나섰고, 정보 담당 직원들은 업계 동향이나 매각에 뛰어들 만한 기업들의 내부 상황 등을 수집.

오너도 극비리에 인수·합병(M&A) 전문가를 만나 인수 시의 손익을 따져본 것으로 알려짐. 

평소 항공 쪽에 관심이 많았던 터라 안 그래도 기회를 엿보고 있었다는 게 주변인들의 전언.

무엇보다 중요한 현금 동원력도 충분하다고.

시장에선 매각 주관사 선정도 이뤄지기 전에 아시아나항공의 예상 매각 가격이 쏟아져 나오는 상황.

최소 1조원에 경영 프리미엄을 더한 가격이 될 전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