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건설, 1분기 매출 3481억·영업이익은 71억
두산건설, 1분기 매출 3481억·영업이익은 71억
  • 김해웅 기자
  • 승인 2019.04.25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적 및 재무구조 개선 기반 마련

[일요시사 취재2팀] 김해웅 기자 = 두산건설(대표이사 이병화)은 25일, 1분기 실적발표 공시서 매출 3481억원, 영업이익 71억원이라고 밝혔다.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50.6% 감소했으나 희망퇴직 실시에 따른 일회성 비용 178억원을 제외할 경우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73.9% 증가한 249억원이며, 당기순이익은 흑자 전환한 54억원이다.

두산건설은 1분기 희망퇴직 실시로 급여를 포함한 인건비 등 고정비서 올해(4~12월) 약 220억원의 개선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1분기에 반영된 일회성 비용 178억원은 개선효과와 상쇄되고 금년에는 약 40여억원의 판관비 절감효과를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내년부터는 연간 약 300억원의 비용 개선 효과가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두산건설의 과거 신규 수주 규모는 16년 2.21조원, 17년 2.62조원, 18년 2.79조원으로 대폭 성장해왔다. 현재 수주 잔고는 약 7.5조원으로 향후 매출은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1분기 희망퇴직 일회성 비용 제외 시
영업이익 249억원, 전년 동기 대비 73.9%↑
판관비 절감, 이자비용 감소로 실적개선 기반 마련

금년도 매출은 현재 진행 중인 프로젝트와 신규 착공 물량까지 감안하면 작년보다 약 27% 증가한 약 2조원의 매출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두산건설 관계자는 “비용구조가 개선된 상황서 전년도 착공한 남양주 묵현 위브 및 광명 16구역 등의 매출이 본격화되고, 부산 좌천범일 통합3지구(계약금액 5089억원) 등이 올해 신규 착공할 계획이므로 2분기 이후에는 매출 및 이익 성장이 가속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두산건설은 42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두산중공업 3000억원 출자 결정)를 앞두고 있다. 내달 10일, 유상증자가 완료되면 자본 확충 및 차입금 감축으로 부채비율은 200%대로 낮아진다.

이에 따른 이자비용도 연간 250억원 이상이 절감될 것으로 보인다.

두산건설 관계자는 “희망퇴직에 따른 인건비 등 판관비 절감과 유상증자를 통한 이자비용 감소와 더불어 지속적인 매출 증가로 향후 실적 개선이 뚜렷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