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DC현대산업개발, 생각은 유연하게, 일은 애자일하게···빨라진 사업 속도
HDC현대산업개발, 생각은 유연하게, 일은 애자일하게···빨라진 사업 속도
  • 김해웅 기자
  • 승인 2019.04.24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조직문화개선워크숍에 참석한 HDC현대산업개발 직원이 자유로운 토론을 진행하고 있다.
▲ 조직문화개선워크숍에 참석한 HDC현대산업개발 직원이 자유로운 토론을 진행하고 있다.

[일요시사 취재2팀] 김해웅 기자 = 대형 건설사 최초 자율복장 제도 실시, 건설회사 최초 애자일(Agile) 조직 도입, 전 임직원을 대상으로 2주휴가 제도를 도입하여 직원들의 자기 계발과 재충전의 기회를 제공 등 이처럼 HDC현대산업개발은 임직원들의 책임감 있는 자율권을 보장해 생동감 넘치는 기업문화를 만들어 나가는 데 앞장서고 있다.

HDC현대산업개발은 직원들의 일과 삶의 균형을 위해 실시하던 유연근무제를 전 직원으로 확대 도입했다. 직원들은 10시 이전에 자율 출근해 일 법정근로시간 8시간을 근무하는 방식으로 출·퇴근 시간을 조정 할 수 있다.

지난 7월부터 시작한 본사 유연근무제, 집중근로시간 설정, 현장은 일요일 현장 shutdown제 시행, 2주 단위 탄력적 근로시간제, 사전 스케줄표를 작성해 현장상황에 따라 근로시간을 유연하게 운영할 수 있는 출퇴근 및 교대근무제를 도입해 운영하고 있다.

유연근무제를 전면 시행으로 직원들의 개인의 일과 생활의 균형을 유지할 수 있는 워라벨(Work and Life Balance)실현으로 업무 효율 뿐 아니라 자기개발로 인한 추가적인 효율증대까지 이루어지는 선순환이 반복되면서 회사의 지속적인 성장을 기대할 수 있다.

또, 오전 10시부터 12시까지를 집중 근로시간으로 정해 인터넷서핑, 흡연, 외출 자제 등 업무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 일의 효율을 높일 수 있다.

직원들은 2주간의 휴가를 사용할 수 있는 휴-테크(休-Tech) 제도를 통해 보름동안 휴식, 여행 등 자기계발의 시간으로 적극 활용하고 있다.

휴테크 제도는 직원들의 재충전(휴-테크)과 역량강화(역량-테크)를 모두 충족시켜 업무 집중도를 높이고 있다. 이처럼, HDC현대산업개발은 직원들의 업무 효율성을 높이고 일과 삶의 균형을 통해 즐겁게 일 할 수 있는 기업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실행하고 있다.

또 한 가지 주목할 만한 HDC현대산업개발의 기업문화는 건설회사 최초로 도입한 애자일(Agile) 조직이다.

HDC현대산업개발은 2018년 애자일(Agile) 조직을 도입했다. 애자일은 소프트웨어 개발 방법론으로부터 시작된 것으로 부서 간 경계를 허물고 팀원에게 의사결정 권한을 부여해 신속하게 업무를 처리하는 방식을 말한다.

HDC현대산업개발은 프로젝트 기획 단계부터 애자일 조직을 적용한 결과, 고객의 니즈가 반영된 상품 기획과 디자인, 시장 대응속도를 높인 마케팅으로 분양 성공을 이어가고 있다.

대전 아이파크 시티는 애자일 업무 방식으로 고객의 니즈를 적극적으로 반영한 대표적인 프로젝트다.

애자일하게 구성된 개발1팀은 빠른 진행속도와 더불어 의사결정 시 선택지 풀(Pool)을 넓혀 더 많은 설계 옵션을 짧은 시간 내에 검토할 수 있었다.

그 결과 지역 고객들의 니즈를 충족하기 위해 145㎡ 주택형 일부 가구에는 기존 주택형과 상관없이 1개만 조성되던 안방(마스터룸)을 2개로 늘리고, 각각 욕실과 드레스룸을 별도로 설치해 가구 내 욕실 3곳, 드레스룸 2곳이 들어간 특화설계를 적용했다.

건설사 최초로 자율복장 제도, 애자일 조직 도입, 전 임직원 2주휴가 제도 실시
애자일 조직···고객의 니즈 적극 반영, 신속한 결정으로 사업 속도도 높여

또, 104㎡ 주택형 일부 가구에는 거실과 주방을 통합한 평면을 도입해 개방감을 높였으며, 4Room 구성 등 기존 주택형과 차별화된 상품개발이 이뤄졌다.

애자일 조직은 상품특화와 더불어 보다 기민한 시장 대응을 가능케 했다.

애자일 조직이 첫 적용된 병점역 아이파크 캐슬은 개발하면서부터 팀 단위로 업무가 진행되는 과거 방식서 벗어나 기획 단계부터 개발, 설계, 견적, 판매, 운영 등 5가지 역량의 전문가들이 프로젝트팀을 구성했다.

애자일하게 짜여진 팀은 사업지를 수시로 방문하며 신규 정보와 변동사항을 파악했으며, 각 팀의 일정을 피해 회의를 진행했던 과거와 달리 5가지 역량의 전문가들이 한 팀으로 구성되어 있으니 수시로 액션플랜을 수립하고 수정 보완할 수 있었다.
 

▲ HDC현대산업개발 개발1팀 직원들이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 HDC현대산업개발 개발1팀 직원들이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사업진행 속도뿐만 아니라 고객의 니즈도 보다 적극적으로 반영할 수 있었다.

주변 산업단지 분포와 인구분포 조사를 통해 주 고객층을 2~30대로 설정하고 역량전문가들의 조사와 토론을 통해 영·유아 자녀 양육에 초점을 맞춰 단지 내 유아풀(Pool)과 59㎡ 주택형에 어린 아이를 위한 책장 도입 등 특화상품을 제안할 수 있었다.

상품특화와 빠른 사업진행으로 지난해 11월 분양한 결과 병점역 아이파크 캐슬은 청약 마감은 물론 본 계약 6일 만에 판매완료라는 성과를 거둘 수 있었다.

HDC현대산업개발 박희윤 개발운영사업본부장은 “즉각적 의사결정과 담당자들에게 주인의식을 형성해주는 환경이 애자일의 장점”이라며 “사업 추진에 필요한 각 영역의 전문가가 다양한 관점으로 접근해 기존에 검토하지 못했던 사항까지 면밀히 토의했으며, 문제가 될 수 있는 사항은 각 전문가들이 즉시 보완 또는 수정해 치밀하면서도 신속한 업무추진이 가능했다”고 전했다.

HDC현대산업개발은 애자일 방식 도입의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근무환경에 변화를 주고 있다. 직원 간 소통이 원활하도록 책상 칸막이를 없애고 임원과 팀장을 포함한 전 구성원을 동일공간에 수평적으로 배치해 위계적 구조를 해소했다. 모든 구성원이 한 공간에 있어 앉은 자리서 수시로 회의를 진행하게 되었으며, 이전보다 민첩하게 업무를 수행하게 됐다.

벽면에는 업무 흐름을 시각적으로 표현하는 칸반(Kanban)보드를 설치, 모든 임직원들은 칸반보드로 사업 진행 상황을 수시로 공유하고 서로 피드백을 주고받으며 다음 업무를 진행하도록 했다.

HDC현대산업개발은 애자일 방식을 도입하는 사업 분야를 개발사업으로부터 점차 확대할 계획이며, 이를 위해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하는 사내 역량 전문가들의 교육을 통해 그들의 노하우와 애자일 방식을 통한 사업 성공 사례를 공유해 애자일 방식을 체화해나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