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같은 집 아닌가?’ 상반된 표정 짓는 바른미래당 지도부
[포토] ‘같은 집 아닌가?’ 상반된 표정 짓는 바른미래당 지도부
  • 나경식 기자
  • 승인 2019.04.24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패스트트랙 문제’로 골머리를 앓고 있는 바른미래당 지도부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서 열린 7차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를 가진 가운데 손학규 대표(사진 오른쪽)와 김관영 원내대표가 잠시 서로 상반된 표정을 짓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