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트&아트인> ‘행복한 느낌’ 김덕기
<아트&아트인> ‘행복한 느낌’ 김덕기
  • 장지선 기자
  • 승인 2019.04.23 11:26
  • 호수 1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국적인 풍경, 왈츠와 함께

[일요시사 취재1팀] 장지선 기자 = 김덕기의 작품은 밝고 화사하다. 밝은 색채의 원들이 반딧불처럼 번져나온 작품은 행복한 느낌을 준다. 아픔을 안고 살아가는 이들에겐 꿈과 희망을, 삶의 단란한 꿈과 행복의 의미를 찾는 이들에겐 소박한 진실을 상기시킨다. 김덕기는 주고받는 것에 서툰 현대인들에게 완전한 위로를 건넨다.
 

▲ 김덕기_오스트리아 할슈타트-햇살은 눈부시게 빛나고 Hallstatt, Austria-The Sunlight Shines Brightly_2019_ Acrylic on canvas_ 80.3 x 116.8cm
▲ 김덕기_오스트리아 할슈타트-햇살은 눈부시게 빛나고 Hallstatt, Austria-The Sunlight Shines Brightly_2019_ Acrylic on canvas_ 80.3 x 116.8cm

김덕기는 무수히 많은 점들로 만든 꽃과 잔디, 새와 나무로 캔버스를 채운다. 그의 작품에는 바쁜 일상 속에서도 짧게나마 미소 지을 수 있는 행복이 존재한다. 봄의 절정을 이루는 45월 따뜻한 풍경을 담은 김덕기의 개인전이 부산 해운대구 소재의 갤러리, 소울아트스페이스서 열린다.

봄의 절정

김덕기는 산과 정원을 배경으로 행복한 가족의 모습을 그린 정원시리즈를 소개해왔다. 부산, 제주, 이탈리아 아말피·베네치아를 거쳐 뉴욕에 이르는 여행시리즈는 2011년부터 매년 소울아트스페이스를 통해 발표하고 있다.

이번 전시 푸른 다뉴브강의 왈츠는 유럽의 젖줄로 알려져 있는 독일의 다뉴브강서 영감을 받아 완성한 작품으로 구성했다. 관람객들에게는 다양한 지역의 이국적인 풍경과 아름다운 색채에 흠뻑 빠져들 수 있는 기회다.

그의 캔버스에는 행복한 가족의 모습이 눈부신 자연을 배경으로 담겨있다. 다채로운 색채와 붓 터치는 따뜻한 느낌을 더한다. 경쾌하게 그려진 박공지붕, 가족, 형형색색의 꽃, 둥근 나무 등 김덕기의 작품에 주로 등장하는 소재는 밝고 긍정적인 음악인 왈츠와 자연스럽게 어우러진다.

김덕기는 실제 동유럽을 여행하며 관람한 실내악 연주서 많은 영감을 받았다. 또 이번 전시를 준비하는 동안 계속해서 왈츠를 들으며 작업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시 제목의 바탕이 된 요한 슈트라우스 2세의 아름답고 푸른 다뉴브는 처음 연주됐을 때 청중들의 의아함을 샀다는 일화가 전해진다. 다뉴브강은 곡의 제목처럼 푸른색이 아니었기 때문이다. 잿빛의 다뉴브강을 바라보고 살아가는 현지인들은 그것이 문학적인 표현이었다 할지라도 쉽게 받아들이기 어려웠을 것이다.

곡의 숨겨진 이야기처럼 무채색 현실의 풍경을 천연색으로 재탄생시킨 김덕기의 작품은 때론 낯설게 느껴진다. 그러나 오스트리아인들이 왈츠를 통해 전쟁의 아픔과 상실감을 극복했듯 김덕기의 무수한 터치가 만들어낸 화려한 리듬을 따라가다 보면 녹록치 않은 일상도 감사함으로 전환되는 것을 경험할 수 있다.

산과 들판, 나무의 주조색을 초록으로 하고 빨강과 노랑 등의 강렬한 색점들이 입체적으로 올렸을 때, 풍경 너머 여백이 돼주는 하늘과 강, 바다를 푸른 계열의 색조로 표현하는 것은 쉽지 않은 작업이다. 김덕기는 섬세한 농도의 차이와 충돌할 수 있는 색을 조화롭게 배치하는 정교한 감각으로 자신만의 영역을 구축했다.

동유럽 여행 중 실내악 영향
화려한 붓 터치로 따뜻함 전해

산 너머 멀리 혹은 근경에 부분적으로 배치됐던 바다는 마이애미시리즈서 전면에 등장했다. 돌고래 가족은 희고 검은 물감이 섞여 있는 역동적인 터치로, 태양에 반짝이는 파도는 근경과 원경이 다른 흐름의 터치로 표현된 것 또한 인상적이다.

잔잔한 물결 위 보트서 낚시를 즐기고 있는 가족 옆에도 시들지 않는 꽃다발 하나가 놓여있다. 보트 위 어항 속 물고기와 강아지, 하늘 위를 날아다니는 갈매기 한 쌍 등 오밀조밀한 묘사가 한 데 모여 작가만의 독창적인 풍경을 일궈냈다.

이번 전시에는 동유럽 시리즈 외에도 미주, 이탈리아, 아시아 여러 지역과 제주를 배경으로 한 신작도 다수 공개된다. 그중 2014제주시리즈로 큰 사랑을 받았던 감귤나무 사이로2019년 세 개의 화면으로 나뉜 파노라마 형식으로 새롭게 탄생했다. 세 작품을 이어놓으면 하나의 대형작품이 되고, 따로 떼어놓으면 각기 다른 작품으로도 손색이 없을 정도로 밀도 높게 완성됐다.
 

▲ 김덕기_호엔잘츠부르크 성-햇살은 눈부시게 빛나고 Hohensalzburg Castle-The Sunlight Shines Brightly_2019_ Acrylic on canvas_ 80.3 x 116.8cm
▲ 김덕기_호엔잘츠부르크 성-햇살은 눈부시게 빛나고 Hohensalzburg Castle-The Sunlight Shines Brightly_2019_ Acrylic on canvas_ 80.3 x 116.8cm

봄날 제주의 햇살이 느껴질 만큼 따뜻한 색과 화사한 꽃, 가족의 평화로운 일상을 보여주는 캔버스에는 작가의 염원이 담겨있다. 김덕기는 세 작품을 연결할 때 더욱 확장되는 풍경처럼 행복한 가족의 모습이 무한히 이어지길 바랐다.

그밖에 장가계의 가을 풍경은 중국을 상징하는 붉은색으로 화면 전체를 묘사했다. 멕시코 칸쿤은 이국적인 해변서 평온하게 신혼을 즐기는 부부의 모습을 담았다. 신혼부부의 뒤로 물놀이하는 아이들과 한 쌍의 불가사리, 꽃게들처럼 무심코 놓치게 되는 풍경까지 표현해 일상을 환기시킨다.

일상의 환기

소울아트스페이스 관계자는 서로 다른 인종, 성별, 세대의 차이를 극복하고 동물들도 함께 누릴 수 있는 축복과 감동은 아름다운 자연만이 줄 수 있는 것일지 모른다이색적인 청취가 왈츠처럼 경쾌하게 재현된 김덕기의 캔버스가 눈부신 봄, 충만한 행복감을 느낄 수 있는 시간을 선사할 것이라고 기대를 드러냈다. 전시는 다음달 23일까지.


<jsjang@ilyosisa.co.kr>

 

[김덕기는?]

서울대 동양화과를 졸업하고 한국의 유명 미술관과 갤러리서 전시를 가졌다. 가족과 나누는 일상을 통해 사랑과 행복, 어린 시절 고향의 추억, 자연에 대한 감사 등을 특유의 섬세함으로 담아낸다. 동화 같은 순수한 작품 속에도 깊이가 있다.

부산서 열린 첫 전시는 2011년 소울아트스페이스가 진행했다. 이번 전시는 소울아트스페이스서 열리는 김덕기의 7번째 전시다. 그는 매년 소울아트스페이스를 통해 새로운 작품을 선보이고 있다.

현재 국립현대미술관, 서울시립미술관, 한국은행, 주상하이총영사관, 로렌스 쉴러 컬렉션, 디터 홀츠 컬렉션 등 국내외 주요 기관서 김덕기의 작품을 소장하고 있다. 그는 한국을 대표하는 중견작가로 왕성하게 활동 중이다<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