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업 트렌드> 새로운 복고 '뉴트로'
<창업 트렌드> 새로운 복고 '뉴트로'
  • 강병오 FC창업코리아 대표
  • 승인 2019.04.22 10:29
  • 호수 1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거를 파는 게 아니라
과거 빌려 현재를 판다

자영업 창업시장에 뉴트로 트렌드가 뜨고 있다. 돌아온 복고(Retro)가 아니라, ‘새로운 복고, 뉴트로(New-tro)’다. 서울대 김난도 교수의 <트렌드코리아 2019>의 키워드 중 하나로 단순히 과거를 파는 것이 아니라 과거를 빌려 현재를 파는 것을 말한다. 본질을 유지하되 재해석을 통해 현대화시키는 전략이다. 이러한 뉴트로 콘셉트 업종이 외식업, 소매업, 서비스업 등 전 업종에서 꿈틀거리고 있다.
 

▲ 코인 빨래방
▲ 코인 빨래방

뉴트로가 가장 활발하게 일어나고 있는 분야는 외식업이다. 대표적인 브랜드 중 하나는 한솥도시락이다. 외식 전문가들은 한솥도시락을 단순한 한식전문점이 아니라 ‘퓨전음식전문점’이라고 할 정도다. 지난 3월에는 뉴트로 콘셉트의 신메뉴 ‘버터간장스크램블’을 출시하고 3월1일부터 한정판매를 실시했는데,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서 1주일 만에 조기 소진됐다. 한솥도시락 본사 측은 애초 버터간장스크램블 7만개를 3월 한 달간 한정판매 한다는 계획이었다. 

식재료 퓨전

버터간장스크램블은 어렸을 때 자주 먹던 간장계란밥을 한솥도시락 스타일로 재해석한 메뉴로, 도시락에 추억이 있는 중장년층과 새로운 음식에 관심이 많은 젊은 층에게 높은 인기를 끌었다. 또한 식재료 구성도 퓨전하게 했다. 스크램블과 소불고기는 달달하면서 부드러움을 맛볼 수 있게 했으며, 무절임도 넣어 오독오독 씹히는 식감이 살아있다. 간장소스는 일본식 쯔유를 베이스로 만들어 감칠맛이 나고, 특히 100% 프랑스산 버터가 들어가 훨씬 고급스럽고 고소한 풍미를 자랑한다. 

▲ ‘한솥도시락’ 버터간장스크램블
▲ ‘한솥도시락’ 버터간장스크램블

고객들이 버터간장스크램블을 고정 메뉴로 출시해달라는 요청이 쇄도하고 있어서 마케팅팀에서는 버터간장스크램블의 재출시를 검토 중이다. 이처럼 한솥도시락은 한식에 국한하지 않고, 트렌디한 퓨전 도시락을 출시하고 있다. 신메뉴 출시는 고객층을 더욱 두텁게 하고, 한솥도시락이 ‘국민 도시락’으로 인정받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 

과거의 업종이 현대적으로 재해석되어 젊은 층에게 인기를 끌고 있고, 해외에서도 호평받고 있는 업종이 있다. 바로 치즈닭갈비 전문점이다. 닭갈비는 춘천닭갈비가 원조다. 닭갈비와 야채를 듬뿍 넣어서 테이블에서 익혀서 소주 안주로 먹은 후 공기밥을 볶아서 먹으면, 그 푸짐한 양에 젊은 층이 열광했던 음식이다. 이러한 닭갈비가 근자에 새롭게 재해석되면서 또 한 번의 전성기를 맞고 있다. 

‘홍춘천치즈닭갈비’(이하 홍춘천)는 젊은 층이 가장 좋아하는 음식 중 하나인 치즈로 뉴트로 콘셉트를 완성했다. 최고급 천연치즈인 고다치즈와 모짜렐라치즈를 100% 사용하여 홍춘천만의 치즈를 만들어 신선한 원육과 함께 조화를 이뤘다. 차별화된 ‘홍춘천 소스’는 청양고추, 마늘, 생강 등 15가지 천연재료를 홍춘천만의 비법으로 섞어 만드는데, 이때 매운맛을 4단계(아주 매운맛, 매운맛, 중간맛, 순한맛)로 나눠 고객의 취향에 맞게 고를 수 있도록 했다. 이러한 매운 맛은 특히 2030 여성고객에게 인기가 높다.

본질의 재해석 통해 현대화 전략
외식·서비스업 등 전 업종 꿈틀

메뉴 역시 현대적으로 재해석해 매우 독창적이다. 해물을 튀겨서 닭갈비와 치즈를 곁들여 먹는 ‘오징어치즈닭갈비’‘문어치즈닭갈비’‘새우치즈닭갈비’등이 맛과 비주얼로 고객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특히 ‘국물닭갈비’와 ‘통닭발국물닭갈비’는 겨울철을 대비한 메뉴로 식사와 술안주 겸용으로 인기가 높다. 

이처럼 홍춘천은 천연치즈만을 쓰는 것은 물론 차별화된 소스 맛, 맛과 비주얼을 동시에 만족시키는 다양한 메뉴와 주방에서 볶아 나오는 콘셉트로 승부하고 있다. 춘천닭갈비의 뉴트로 콘셉트인 치즈닭갈비 전문점이다. 최근 3년간 급성장하면서 벌써 매장이 200여개에 이른다. 

삼겹살도 뉴트로 콘셉트로 업그레이드되면서 붐을 일으키고 있다. 과거보다 훨씬 진화한 냉동삼겹살, 칼삼겹살, 저온숙성삼겹살 등이 젊은 층에 인기다. 과거 대표적인 서민 음식으로 인기를 끌었던 냉동삼겹살은 한 차원 업그레이드되면서 불황기 인기 업종으로 떠오르고 있다. 
 

▲ 롤러스케이트장
▲ 롤러스케이트장

서비스업계에서는 롤러스케이트장이 부활하고 있다. 과거의 탈선 공간이 아닌 음악이 있는 건전한 스포츠 공간으로 재탄생되고 있다. 부모와 아이들이 함께 가는 추억을 나누는 공간으로 변화되고 있는데, 특히 최근 미세먼지의 영향으로 실내 스포츠가 인기를 끌면서 활성화되고 있다. 여기에 주52시간 근무가 본격 시행되면서 주말뿐 아니라 주중에도 찾는 고객이 점점 더 증가하고 있는 추세이다. 

업그레이드 삼겹살 젊은 층에 인기
롤러스케이트도 건전 스포츠로 부활

1980~1990년대 유행했던 빨래방도 기계 성능이 좋아지고 건조기까지 도입되면서 큰 인기를 누리고 있다. 특히 무인 코인 빨래방이 인기다. 이는 1인 가구와 맞벌이 부부, 노인인구의 증가 등으로 각 동네 상권에 속속 파고들고 있는데, 최저임금 상승과 힘든 일을 기피하는 현상과 맞물려 성장하고 있는 중이다.

역사는 반복된다. 완전 생소한 블루오션을 창출하기보다는 과거를 보고 현재를 새롭게 개선하는 퍼플오션이 더 효과적일 수도 있다. 자영업 시장은 시시각각 변하는 소비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아야 생존할 수 있다. 변화와 혁신만이 살길이다. 따라서 뉴트로 콘셉트 업종은 꾸준히 등장할 것이다. 

업종의 진화

다만 주의할 점은 너무 많은 창업자가 새로운 업종을 찾아서 뛰어들기 때문에 아무리 뉴트로라고 해도 금방 과당경쟁에 빠질 수 있다. 지속적으로 혁신을 해나갈 수 있는 기반이 조성돼 있는 업종인지를 먼저 검토해야 한다는 것이다. 자영업 시장은 누구나 쉽게 들어올 수 있는 분야라는 점을 명심하고, 그에 대한 대비책을 먼저 세운 후 창업을 해야 함을 잊지 말아야 할 것이다. 특히 시설 사업 같은 것은 더 좋은 경쟁점포가 가까운 데 입점하면 고객이 썰물처럼 빠져나간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