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트&아트인> ‘가구를 소재로’ 함도하
<아트&아트인> ‘가구를 소재로’ 함도하
  • 장지선 기자
  • 승인 2019.04.16 13:32
  • 호수 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일 보는 가구에 감성을 담다

[일요시사 취재1팀] 장지선 기자 = 가구는 집을 구성하는 대표적인 실용품이지만, 누군가에게는 예술의 도구로 사용된다. 함도하 작가는 일상생활서 매일 보고 접하는 가구를 통해 타인에게 감정을 전달한다. 함도하가 준비한 가구 전시의 세계 속으로 들어가 보자.
 

롯데백화점 청량리점서 함도하 작가의 가구전을 소개한다. 이번 전시서 선보이는 작품에는 일상생활서 사용되는 가구의 성질을 넘어 감정을 소통하고 교감하기를 바라는 작가의 의도가 담겼다.

평범한 실용품

손과 발이 달린 의자 모양의 형상이 직접적인 감정을 표현하는 오브제로 쓰인다. 여기에 다양한 도안의 문양과 색감이 더해져 가구에 감정을 불어넣는 요소가 된다. 가구를 넘어 아트피스로 다시 태어나는 셈이다.

함도하는 이번 전시서 여러 분야의 작가들과 협업을 통해 작품을 완성했다. 가구, 조명, 러그, 페인팅 등 다양한 작품 35점을 관람객 앞에 내놓는다. 관람객들은 감정을 담은 가구들과 특별한 가치를 찾아가는 함도하의 시선을 따라가면 된다.

함도하는 감정이라는 개념은 오로지 인간에게만 존재한다는 것이 보편적 이론이라며 인간이 느끼고 교류하고 소통하고 경험하는 모든 행위에 동반되는 감정이라는 개념을 가구라는 사물에 투영했다고 밝혔다.

이어 작품을 감상하는 관람객들이 작가가 제시한 감정 이외의 다른 감정을 느끼고 가구와 교류하기를 바란다”며 그게 의인화된 가구 작품들의 가장 중요한 의도 중 하나라고 덧붙였다.

그는 가구가 가진 형태뿐만 아니라 문양과 색감, 도안을 가구에 감정을 불어넣는 요소로 사용했다. 그러한 요소들을 통해 관람객들은 가구가 가진 의미와 표현에 대해 다양한 주관적 해석을 할 수 있고 또 감정의 변화를 느낄 수 있다.

사물의 의인화에 담긴 의도
함께 더불어 살아가는 사회

작품에는 보이는 세상이 전부가 아닌, 다른 사람들의 가지각색인 생각 역시 존중받아야 한다는 점을 다시 한 번 짚어보는 계기가 되길 바라는 작가의 의도가 녹아 있다. 그렇다고 작품서 드러나는 감정이 상대적인 관점들이 빠진 단순한 해석이 되는 것을 원하진 않았다.

작품 ()’는 누군가를 휘둥그레 쳐다보는 행동과 남으로부터 애교와 사랑을 표현하는 여성적이고 다소 장난스러운 감정의 표현을 위해 유기적인 모양의 문양과 도안을 사용했다. 문양 속 도안은 깃털의 모양과 사랑의 기호인 하트를 의인화했다. 활동적이고 정다운, 그러면서도 쾌활한 1인용 의자를 디자인했다.

또 다른 작품 ()’는 슬픈 감정을 극대화시키기 위해 1인용 의자에 검정색으로 도장을, 극적인 표현을 위해 작은 미니어처를 만들어 결합했다. 작고 과장된 손 모양과 울고 있는 몸짓은 더 강렬하고 섬세한 감정의 변화를 표현하기 위해 사용됐다. 문양과 도형으로 감정을 의인화해 표현하기보단 흑과 백으로 반대되는 색상을 사용해 슬픔을 표현하고자 했다.
 

작품 ()’은 오랫동안 한자리에 머물러서 누군가를 지켜보는 행동을 통해 인간이 가진 삶과 인생의 무게감을 버텨내는 모습을 표현하고자 했다. 땅을 짚고 있는 손의 형태는 삶의 고단함을 표현하고자 한 부분이다. 협탁은 의존할 수 있는 유일한 희망인 듯한 존재로서 배치했다.

작품 은 감정의 상태를 형태로 표현한 의인화된 캐릭터를 조명과 접목했다. 조명이 가진 고유의 기능을 해치지 않으면서 행동으로 표현되는 감정을 극대화하기 위해 다양한 위치에 독특한 자세로 배치한 것이 특징이다.

작품 은 벽에 걸어서 사용할 수 있는 벽걸이 장이다. 벽걸이형 수납장의 모서리 부분을 곡면으로 처리해 보다 부드러우면서 모던한 느낌을 줬다. 문을 열면 장으로서의 쓰임새가 있고, 감정을 나타내는 미니어처가 재미와 신선함을 줄 수 있는 작품이다. 하나의 벽에 걸려 있는 액자와 그림으로 공간 연출이 가능하다.

예술의 도구

함도하는 인간의 삶은 하나의 여정이라고 표현한다. 하나의 여정으로서의 삶은 평지만 있는 게 아니고 오르막과 내리막이 있다우리는 이러한 굴곡 안에서 주변 사람들과 더불어 살며 희로애락 등의 여러 감정을 경험한다고 말했다. 이어 만약 우리 주변 사람들과의 교류를 통해 만들어지는 감정의 변화가 없다면 그 삶은 굴곡 없는 모노톤의 단조로운 삶일 것이라며 감정의 변화는 삶 속에서 여러 인간군상을 만나고 어려움과 슬픔을 경험하는 과정에서 삶을 다채로운 색으로 물들여주는 역할을 한다고 전했다. 전시는 오는 28일까지.


<jsjang@ilyosisa.co.kr>

 

[함도하는?]

1978년 서울 출생

학력

홍익대 목조형 가구 디자인 석사 졸업(2009)

전시

HOARD Gallery ‘Room of PLUSHMERE’ Group Exhibition(2018)
Gallery BACKROOM Solo Exhibition Seoul, korea(2018)
Gallery Suppoment Sparkling Summer art Exhibition(2018)
Gallery mium Solo Exhibition ‘Hamdoha FURNITURE’(2018)
Yewoolmaru Art Museum Design Exhibition, Furniture Exhibition(2018)
LIVE 2 Before Gallery Sklow HAMDO*GRAFFLEX Collaboration(2018)
Seoul Traditional Housing Fair(2018)
Art Toy Culture, individual COEX(2018)
Art Busan Fair(2018)
Gallery Daon emotion series and STOOL personal(2018)
Exhibition of Art Trend Fair, Coex Seoul(2017)
Samsung KUHO Author and Personal(2017)
SOFA ART&DESIGN Chicago Art Furniture(2017)
외 다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