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골프 대중화' 현주소
대한민국 '골프 대중화' 현주소
  • 자료제공: <월간골프>
  • 승인 2019.04.15 09:29
  • 호수 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캐디 없이 라운드 진행 가능할까?

20여년 동안 골프를 즐겨온 한 아마추어 골퍼에게 라운드할 때 캐디의 유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 물었더니 “홍콩에서 지낼 때처럼 캐디 없이 개인 카트를 손에 끌며 골프치는 게 편하고 좋았다. 그러나 한국의 현실에서 캐디 없이 라운드 진행이 가능하겠는가?”라는 답이 돌아왔다.
 

‘골프 대중화’라는 말이 익숙해질 정도로 골프 인구는 매년 꾸준히 늘고 있다. 일부 특권 계층만의 스포츠라는 인식이 희미해진 지도 오래다. 회원권 없이 예약 가능한 대중골프장들이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고 있고 말 그대로 남녀노소 누구나 쉽게 접근하는 스포츠로 거듭나고 있다.

특권 계층만?

그러나 골퍼들이 원하는 대로 골프를 즐길 수 있는 문화는 아직 형성되어 있지 않은 것이 한국의 현실이다. 대부분 캐디 없이 라운드를 할 수 없고, 2인 라운드가 허용되는 골프장도 흔하지 않다. 캐디가 있어 수월하게 라운드를 즐길 수 있는 것은 사실이다. 플레이 진행이 원활해서 앞뒤 팀에 불편을 끼치지 않을 수 있고 코스 공략에 도움을 받을 수도 있다. 그래서 캐디가 있는 것을 선호하는 골퍼들도 분명히 많을 것이다.

골퍼들의 니즈는 각양각색이다. 골프를 즐기고 싶지만 그린피에 더해지는 부대비용이 부담스럽거나 캐디의 눈치를 보는 것이 불편한 골퍼들도 있다.

2017년 조사에 따르면 팀당 캐디피가 12만원 이상인 곳은 전체 골프장(18홀 기준)의 98.3%에 이른다. 2012년에는 5.1%였다. 캐디피는 5년 사이에 회원제에서 16.9%, 대중제에서 20.6% 올랐다. 그런데 골프장 주중 이용료에서 캐디피가 차지하는 비중은 회원제가 13.9%, 대중제가 17.6%로 적지 않다.

고정관념서 벗어나면 일석이조 효과
다양한 니즈에 맞게 라운드 즐겨야 

한국 골퍼들은 ‘캐디+4인 플레이’에 익숙해 있지만 노캐디로 셀프 라운드를 하면 비용 절감은 물론이고, 9홀 기준으로 7000 ~8000보는 기본으로 걷게 돼 운동 효과도 크다.  국내에서 노캐디 라운드를 허용하는 골프장은 70여곳에 이른다. 전체 골프장의 10% 남짓.

그에 비해 일본은 전국 2300여개 골프장 중 70% 이상이 노캐디제로 운영되고 있다. 일본의 경우 캐디 수급이 어려운 것이 가장 큰 이유이기는 하다.

지산CC 퍼블릭에서 노캐디 라운드를 자주 즐긴다는 한 골퍼는 “18홀 주중 그린피가 4만~5만원대, 주말에는 6만~7만원대다. 인터넷으로 회원 가입을 하면 더 싸다. 캐디백을 싣고 이동할 수 있는 개인용 전동카트 이용료가 4000원인데, 식음료 비용 모두 합해도 10만원 안쪽이다. 2인 플레이가 가능한 것이 가장 마음에 든다”고 말했다.

일본 골프투어에서 노캐디 시스템을 경험한 한 골퍼도 “캐디 동반 라운드에 익숙한 탓인지 첫날은 골프채 관리하랴, 카트 운전하랴 정신없었지만 사흘째가 되니 익숙해졌다. 국내에서처럼 캐디에게 재촉당하지 않아 좋았다”고 말했다.
 

2019년 3월 기준으로 영업하고 있는 국내 골프장은 526곳(군 골프장 36곳 포함). 올해 새로 개장하는 골프장은 15개 안팎이다. 그중 전남 영암군에 올 9월 개장하는 45홀 퍼블릭 골프장 솔라시도CC는 전 코스를 노캐디제로 운영할 예정이어서 그 성공 여부가 업계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한국레저산업연구소(소장 서천범)의 최근 발표에 따르면 수도권 회원제 골프장의 비회원 1인당 평균 이용료(그린피+캐디피+카트피)는 30만400원(토요일 기준)이다. 5년 전인 2014년보다 1만6100원이 올랐다.

특히 해슬리나인브릿지GC는 비회원 그린피(주말)가 30만원으로 5만원이나 껑충 뛰었고, 곤지암CC와 스카이밸리CC는 28만원과 27만원으로 4만원씩 올랐다.

골프장 캐디·그린피 잇달아 인상
‘N분의 1’ 알뜰 골퍼 우울한 소식

경기 용인시의 화산CC는 올해 캐디피와 그린피를 잇달아 인상했다. 지난 2월 중순 캐디피를 12만원에서 13만원으로, 지난 3월에는 그린피를 비회원 기준 20만원(주중)과 26만원(주말, 공휴일)으로 각각 1만원씩 올렸다.

최저임금 인상과 주 52시간 근무제에 따른 인건비 상승, 토지의 공시지가 인상에 따른 재산세 및 종합부동산세의 증가 등의 이유로 골프장 이용 요금의 인상 추세는 이어질 것이다.

캐디피 13만원은 이미 대세다. 청탁금지법 이후 자연스럽게 늘어난 ‘N분의 1’ 골퍼와 알뜰 골퍼에겐 우울한 소식이다. 이에 노캐디 셀프라운드 골프와 2인 플레이에 대한 수요는 더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2인 플레이는?

충주시 임페리얼레이크CC에서 캐디백이 2개만 실린 아담한 2인승 카트를 끌고 노캐디 셀프라운드를 즐기는 커플들의 모습을 보니, 캐디 없이 골프를 즐기고 싶어하는 부류도 한국 골프계의 대중화된 모습이라는 생각이 든다. 네이버 밴드 ‘한국골프소비자모임’‘셀프라운드 천국’등 관련 모임을 통해 노캐디 라운드 정보를 공유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