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밀착형 서비스 표준화
생활밀착형 서비스 표준화
  • 자료제공 : 창업경영신문
  • 승인 2019.04.15 09:10
  • 호수 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

서비스 업종에 종사하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스타트업의 경쟁력을 높이고 창업에도 활용할 수 있는 생활밀착형 서비스 표준을 정부가 개발·보급한다. 이는 지금까지 일정 수준 이상의 서비스 품질을 확보한 중견 및 대기업 중심으로 이뤄지던 서비스 업종 표준화에서 탈피해 생활밀착형 서비스업종 표준을 개발함으로써,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자생력을 강화하고 서비스 업종 스타트업의 창업 지침으로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원장 이승우, 이하 국표원)은 지난달 28일 서비스 분야 표준 전문가 8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서비스 표준 전문가 워크숍’을 개최했다. 국가기술표준원은 워크숍에서 생활밀착형 서비스 업종 표준화 아이템을 발굴하는 등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지원하기 위한 표준화 정책 방향을 모색했다.

이날 참석한 전문가들은 “숙박·음식업 등 생활밀착형 서비스 업종의 자생력을 강화하기 위해 고객 응대와 불만 해결, 피해 처리 방법 등을 규정한 표준 개발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피력하고, 오랜 시간 자리를 비울 수 없는 업종 특성상 찾아가는 서비스 교육과 쉽게 이해할 수 있는 교육자료 보급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7대 분야 3종씩 총 21종 대상
스타트업 창업 지침으로 활용

국표원은 전문가들로부터 수렴한 의견을 토대로 도매 및 소매업과 숙박 및 음식업을 운영하는 소상공인·자영업자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추진하여 표준화 필요 요소를 선정하고 본격 서비스 표준 개발에 착수할 계획이다.

국표원은 또 ‘서비스 표준화 로드맵(안)’을 설명하고 ‘4차 산업혁명을 대비한 6대 서비스 표준(안)’을 소개하는 등 서비스 분야의 표준화 방향을 제시하고 전문가들의 의견을 청취했다. 사회 변화에 신속히 대응하고 미래 성장동력을 선도적으로 확보하기 위해 마련한 서비스 표준화 로드맵(안)에는 교육, 물류, 의료, 관광, 콘텐츠, 금융, SW/IT 7대 분야별 표준화 추진일정 등이 담겨 있다.

국표원은 7대 분야별로 3종씩 총 21종의 중점 표준화 대상을 선정했으며, 향후 5년간 순차적으로 표준화 작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국가기술표준원 관계자는 “서비스 경제를 활성화하고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돕기 위해 서비스 분야의 표준화가 지속적으로 확대되어야 한다”고 강조하고 “전문가 워크숍에서 논의한 내용을 정책에 적극 반영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