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소상공·자영업, 경제주체 기반으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소상공·자영업, 경제주체 기반으로”
  • 자료제공 : 창업경영신문
  • 승인 2019.04.15 09:09
  • 호수 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중소기업청을 중기부로 승격시킨 것은 중소벤처기업, 소상공인과 자영업자가 당당한 경제주체로서 잘살 수 있는 기반을 만들겠다는 의지 표명”이라고 강조했다.

박 장관은 지난달 27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앞서 모두발언을 통해 이같이 밝히면서 “소상공인기본법 제정을 뒷받침해 독자적 정책 영역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3만달러의 선진국 문턱에서 4만달러, 5만달러의 단단한 선진국이 되기 위해 이제 체질을 바꾸어야 한다”면서 “문재인정부 포용국가의 중심에는 ‘9988’로 대변되는 중소벤처기업과 소상공인, 자영업자가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제가 중기부에서 일하게 되면 상생과 공존을 바탕으로, 우리 경제의 중심을 중소벤처기업으로 전환해 선진경제로의 단단한 기틀을 마련하겠다”며 “중소벤처기업과 소상공인·자영업자가 진정한 우리 경제의 주인공으로 자리매김토록 돕겠다”고 덧붙였다.

“소상공인기본법 제정 뒷받침해 
독자적 정책 영역 되도록 하겠다”

박 장관은 중소기업 정책과 관련해 ▲30·40대 창업지원 ▲스타트업 코리아 엑스포 활성화 ▲2022년 조성 예정인 ‘스케일업 펀드’ 활성화 ▲지자체와의 규제자유특구 적극 협력 ▲중소기업복지센터와 임대주택 지원 등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4선 의원 활동 이력에 대해 “2004년 국회의원으로서 처음 통과시킨 법이 지금 중소벤처기업부의 주요 업무 중 하나인 전통시장의 현대화를 위한 법률이었다”며 “올바른 산업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한 일명 금산법 ‘금융산업의 구조개선에 관한 법률’, 산업단지 근로자의 일과 보육 양립을 위한 ‘영유아보육법’ 등 그간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자영업자와 관련한 약 50건의 법안을 발의했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또 “민주당 첫 여성 정책위 의장으로 중소기업의 제품 판매 촉진, 전통시장 활성화 등 ‘10대 중소기업 대책’을 마련하고, 이를 실천하기 위해 노력했다”며 “구로을은 서울의 유일한 국가산업단지인 구로디지털산업단지로 1만2000개의 중소벤처기업과 15만 명의 젊은이들이 이곳에 있다”고 말했다.

그는 “상생과 공존은 앞으로 한국경제가 선진국으로 자리매김하기 위한 기본 철학이며, 이를 위해서는 현장과 소통이 가장 중요하다”면서 “중소기업, 소상공인, 자영업자와 긴밀히 소통하고 그 의견이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