맹정호 서산시장 “서산개척단 조사하자”
맹정호 서산시장 “서산개척단 조사하자”
  • 박민우 기자
  • 승인 2019.04.12 09:59
  • 호수 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맹정호 서산시장 ⓒ서산시
▲ 맹정호 서산시장 ⓒ서산시

[일요시사 취재2팀] 박민우 기자 = 맹정호 충남 서산시장이 지난 9일 ‘서산개척단 진상조사 및 특별법 제정’ 건의서를 청와대와 국회, 국가인권위원회에 제출했다.

맹 시장은 건의서를 통해 “국가 차원의 서산개척단에 대한 최초의 실태 파악인 만큼 철저한 조사가 이루어지길 바란다”며 “이를 바탕으로 특별법 제정 등을 통해서 서산개척단의 인권유린과 강제노역에 대한 적절한 보상 등의 조치가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국가 차원 인권유린 사건
진상조사 및 특별법 건의

이른바 ‘서산 개척단 사건’은 박정희 군사정권 시절 서산 인지면 모월리 일대 갯벌을 개간하는 과정서 시민 1742명이 납치돼 강제노역과 폭행, 강제결혼 등을 당한 사건을 말한다.

당시 개척단원들은 폐염전을 농지로 개간하는 작업에 투입돼 인권유린을 당했다고 증언하고 있다.

한편 인권위는 지난달 ‘서산개척단 사건 실태 파악 및 피해자 구제방안 마련 연구’ 안건을 의결, 향후 3개월간 문헌조사와 피해자 등을 대상으로 실태조사를 진행하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