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BQ, 프로야구 개막 열기 덕에 야구장 매출 150억 예상
BBQ, 프로야구 개막 열기 덕에 야구장 매출 150억 예상
  • 김해웅 기자
  • 승인 2019.04.10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시사 취재2팀] 김해웅 기자 = 2019년 프로야구 시즌이 돌아왔다. 개막전 역대 최다 관중에 이어 최초로 이틀 연속 10만 관중이 야구장을 찾는 등 뜨거운 열기를 실감케 하고 있다. 프로야구의 인기가 늘어날수록 야구장 최고의 먹거리 메뉴인 치킨의 인기도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치킨 프랜차이즈 BBQ는 잠실 야구장, 수원 KT 위즈파크, 마산 야구장, 인천 SK행복드림구장 등 전국 8개 구장에 22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어 전국의 야구팬들에게 큰 사랑을 받고 있다. 

BBQ 백영호 대표는 “비비큐는 지난해 약 100여억원의 매출을 야구장서 올렸으며, 프로야구의 인기가 날로 치솟는 만큼 야구장 매출로 올해는 150억원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BBQ는 야구장 전용 메뉴를 매장 당 적게는 3가지, 많게는 7가지의 메뉴를 취급하고 있다. 전 메뉴 모두 엑스트라버진 올리브유를 원료로 한 BBQ 올리브유로 프라이해 야구팬들에게 건강한 치킨을 제공한다. 

8개 구장 24개 매장 운영으로 올해 150억원 매출 예상 
최고 인기 메뉴는 남녀노소 누구나 즐기는 ‘순살크래커’

가장 높은 인기를 자랑하는 치킨 메뉴는 남녀노소 누구나 간편하게 즐기는 ‘순살크래커’. 야구장 내에서 어른들은 맥주와 함께, 아이들은 탄산음료와 함께 순살크래커를 즐기는 모습을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다. 

비비큐는 야구장 내에도 ‘BBQ 올리브 치킨카페’ 컨셉으로 매장을 오픈하고 있는 만큼 야구장 내에 고품격 외식문화를 전파하고 있다.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 내에 입점한 바 있는 BBQ 삼성라이온즈파크점은 지난해 전국 매출 1위를 올리는 등 크게 인기를 끌었다.

야구 경기가 있는 날 이외에도 치맥을 즐기고, 외식을 즐기는 고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BBQ는 야구장 전용 메뉴 개발, 치맥 세트 구성, 할인 이벤트 등 야구팬들이 즐겁게 치킨을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혜택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