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트&아트인> ‘떠오르는 작가’ 허우중
<아트&아트인> ‘떠오르는 작가’ 허우중
  • 장지선 기자
  • 승인 2019.04.09 15:02
  • 호수 1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채색 화면이 내는 화려한 색채

[일요시사 취재1팀] 장지선 기자 = 허우중 작가의 개인전 , 곡선 그리고 다채로운 움직임들전이 갤러리바톤서 열리고 있다. 허우중은 사물의 상태나 관념적인 낱말의 조합으로 구성된 모호하면서도 다분히 철학적인 문장을 출발점으로, 이질적인 물체와 도형들이 합심해 용케 균형을 잡고 있는 화면을 재현해왔다. 그의 작품 세계를 <일요시사>가 조명해봤다.
 

허우중은 불안정과 긴박, 균형과 불균형의 동거에 관한 이미지를 작품의 소재로 삼고 있다. 이러한 이미지는 작가가 현대인이 상시적으로 직면하는 불안과 공허, 막막함 등을 회화의 형태로 전달하는 기제로 활용해왔다.

선과 곡선

최근 작품에서는 사물의 형태가 사라지고 오직 선과 곡선의 합으로만 이러한 콤포지션을 묘사했다. 콤포지션은 회화, 조각, 건축 등에서 말하는 구도다. 극단적인 단순함은 뜻밖에도 이입감을 가중시키고 대상들 간의 종속관계를 보다 뚜렷하게 하는 효과를 준다.

화면 하단의 무게 중심은 이 공간이 우리에게 익숙한 물리 법칙이 적용되는 공간이라는 점을 암시한다. 또 위태로울 정도로 단순한 선과 곡선은 우리 자신 혹은 우리에게 결부된 감정과 사물들로 치환될 수 있음을 알려준다.

허우중의 이번 전시는 갤러리바톤과의 첫 번째 만남이다. 작가는 , 곡선 그리고 다채로운 움직임들전시회서 무게중심으로 표현됐던 일종의 근거지이자 물리학이 지배하는 공간을 떠나, 무지향적인 공간을 전유하게 됐음을 서두에 드러낸다.

이곳에서는 특정한 지향점에 합목적성을 가지며 유기적으로 동조하는 개별적인 이미지들의 총체적인 군집이 사라진 대신, 보다 분절적이고 자유롭게 부유하면서 필요에 따라 연횡하는 군소 집합의 움직임과 수런거림이 두드러진다.

허우중의 작품 타이어 속 공기를 보면 캔버스의 외곽은 예외 없이 선과 곡선의 합으로 이뤄진 기본적인 도형의 형태로 크게 에워싼다. 이 형태들은 쉼 없이 회전하거나 곧바로 튕겨져 나갈 듯한 기세로 도사리고 있는 작은 반원들과 유려하게 휘어진 파상선들을 제지시키고 있는 듯하다.

허우중은 이를 가리켜 마치 지구의 중력장서 벗어나는 순간 우주의 곳곳으로 즉시 튕겨져 나갈 인공위성들처럼 도사리고 있는 그들이라고 표현했다.

러시아의 화가 바실리 칸딘스키는 선과 면은 그것들의 접목 방식에 따라 고유한 색채와 온도를 띤다고 역설했다. 바실리 칸딘스키는 추상미술의 아버지이자 청기사파의 창시자로, 사실적인 형태를 버리고 순수 추상화의 탄생이라는 미술사의 혁명을 이뤄냈다.

현대인의 불안 ·막막함 그려
무작위적 선들은 색의 발현

미술의 정신적인 가치와 색채에 대한 탐구로 20세기 가장 중요한 예술이론가 중 한 사람으로 불린다.

바실리 칸딘스키는 각 선이 고유하게 갖고 있는 긴장의 정도와 방향, 울림에 따라 내재한 색채가 결정된다고 했다. 수평선은 차갑고 흑색을 띠며 푸른색의 온도감을 가지고 있고, 수직선은 따뜻하고 백색을 띠며 노란색으로 발열하는 식이다.

선의 합으로 이뤄진 각진 선은 각각 그것이 인접한 각의 크기가 예각(90보다 작은 각), 직각, 둔각(90보다 큰 각)에 따라 각각 노란색과 붉은색, 보라색을 띤다고 주장했다. 바실리 칸딘스키의 이론에 따르면 허우중의 작품도 단순한 선의 모음이라 볼 수 없다.

그가 작품마다 불러들인 선과 곡선의 합은 단순히 흰색의 캔버스 바탕에 가늘게 그어진 미약한 선들의 무작위적 군집이 아니라 각기 다른 채도를 담당하면서 화면 전체에 고유한 발색을 드러내는 중심 매체다.
 

알파벳 ‘A’의 형태적 특성이 차용된, 유달리 둔각의 각진 선이 반복되는 작품 ‘AB’는 군데군데 수직선이 만들어내는 백색이 도드라진 중에 화면 전체를 보라색이 점유하고 있다. 원형과 직각의 변주가 반복해서 등장하는 작품 사상누각2’는 보색 관계인 붉은색과 푸른색이 화면 가득히 분포하며 첨예한 긴장감을 불어넣고 있다.

허우중은 파리국립고등미술학교 조형예술 학사와 석사 과정을 졸업하고 포스트 디플롬 과정을 이수했다. 2018년도 서울시립미술관 신진미술인 지원프로그램, 2017년 주프랑스 한국문화원 외부전시 선정 작가로 뽑히는 등 유망한 작가로 떠오르며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고유한 발색

갤러리바톤 관계자는 허우중은 약관의 나이에도 불구하고 오랜 기간 동안 유채와 드로잉, 상생에 대한 방법론적 탐구에 진력해왔다. 더 나아가 선과 곡선, 도형 등 이미지의 최소 단위가 가진 시각적 반향과 가능성에 대해 천착해왔다이번 전시를 통해 자신만의 무채색 화면이 빚어내는 화려한 색채의 향연을 선사할 것이라고 기대를 드러냈다전시는 오는 54일까지.


<jsjang@ilyosisa.co.kr>

 

<허우중은?>

학력

파리국립고등미술학교, 포스트 디플롬
파리국립고등미술학교
, 국가고등조형예술학위

개인전

, 곡선 그리고 다채로운 움직임들갤러리바톤(2019)
토요일부터 금요일까지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2018)
정신적 태도서울시립미술관 신진미술인 지원프로그램 선정, 갤러리조선(2018)
소셜 픽션경기도미술관 프로젝트갤러리(2017)
‘2
밤의 독백갤러리 파리 오리종(2016)
모노폴리주프랑스 한국문화원(2015)
미장센갤러리 유럽(2014)

수상

서울시립미술관 신진미술인 전시지원 프로그램(2018)
소마드로잉센터 아카이브 등록(2017)
주프랑스 한국문화원 외부전시 선정작가(2017)
주프랑스 한국문화원 정기전시 선정작가(2015)
정헌메세나 청년작가상 수상(2014)
프리 아트스쿨 데생 부분 3등 수상
(20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