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장한 인사청탁 파일
등장한 인사청탁 파일
  •  
  • 승인 2019.04.05 15:46
  • 호수 1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등장한 인사청탁 파일

KT 채용 청탁 파문이 일파만파 번지고 있는 가운데 모 기업서도 인사청탁 의혹이 일고 있다고.

사내 익명 게시판에 인사청탁 파일이 등장한 것.

승진을 노리던 일부 인사들이 비선라인 물밑 로비를 통해 청탁을 시도했다는 내용.

명단에 오른 인사들이 대부분 고위 임원들이라 만약 사실일 경우 파장이 만만치 않을 것으로 예상.

회사 측은 “전혀 아니다. 허위로 작성된 것”이라고 적극 해명. 

 

무명 의원님의 설움

모 국회의원이 지난해 국회 입구서 복무하는 의경에게 잡히는 수모를 겪었다고.

저녁에 국회 앞에서 식사를 하고 다시 국회로 복귀하는 중에 잡혔다고.

의경이 국회의원인지 모르고 잡았던 것.

낮은 인지도를 보여주는 단적인 사례.

해당 의원은 매우 씁쓸해했다고.

 

보좌진의 친목질?

보좌진 A씨. 일부 당원들과 꽤나 가깝게 지낸다고.

이들을 단체 채팅방에 초대해 사실과 다른 이야기를 흘리고 다니면서 친목을 다진다는 전언.

A씨가 당원들의 송사에 관여했다는 말이 나오기도 한다고. 

 

석면 공포증

석면을 철거현장에 고의적으로 투척하고 협박해 돈을 뜯어내는 사람들이 늘었다고.

석면은 발암물질로 분류돼 업계서 골칫거리로 통함.

하나라도 취급이 잘못될 경우 벌금을 물어야 하고 공사가 중지되는 경우도 생긴다고.

한 철거업체에서는 입막음 비용으로 수천만원을 쓰기도 했다고.

석면과 관련된 내용에는 “돈을 원하면 그냥 줘라”라는 지침까지 생겼다고.

 

사귈 때는 닭살 깨지고는 살기

사귈 때는 닭살 돋는 행동으로 주변에 민폐를 끼쳤던 아이돌 멤버 A와 B가 헤어진 이후에는 철천지원수가 됐다고.

지나가기만 해도 서로를 째려보고 욕을 해대서 주변 멤버들이 난감할 정도.

A와 B 둘 다 친분이 있는 한 지인은 사귈 때도 난리더니 깨지고도 유난이라고 고개를 절레절레.

 

사정기관에 줄선 대기업

최근 사정기관에 대기업 사건이 줄서 있다고 함.

수사 인력과 정부 기조 때문에 수사에 착수하지 못하는 게 많다고.

대기업들이 자신들의 사건을 찾아 헤매고 있다고 함.

마약 사건부터 비자금 의혹까지 다양함. 

 

이상한 설문조사

모 보험사 직원이 문재인 대통령과 정준영을 놓고 누가 더 싫은지 투표를 진행해 논란.

직장인 익명 게시판 블라인드 앱에 질문을 올렸다고.

투표엔 350여명이 참여했는데 이 중 62%가량이 한쪽을 선택했다는 후문.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해당 보험사는 난감.

블라인드 앱의 특성상 사실 여부를 확인하기 어렵고, 도용이나 사칭의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면서도 후폭풍을 우려해 긴장한 눈치가 역력.

 

사라진 회장님

모 그룹 회장이 올해 들어 아직까지 외부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아 궁금증을 자아내는 중.

연초 대내외 이미지 관리용(?)으로 사업장 시찰에 나섰던 것과 달리 올해는 전혀 움직이지 않아 여러 추측이 제기.

그중 하나가 바로 건강 이상설.

몸상태가 좋지 않아 나오지 않고 있는 게 아니냐는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