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문의 중년 여성
의문의 중년 여성
  •  
  • 승인 2019.03.29 00:00
  • 호수 1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문의 중년 여성

모 기업 기념식에 빼어난 미모와 몸매를 가진 중년 여성이 등장해 누군지에 관심이 집중.

이날 행사는 테이프 커팅식부터 시작됐는데, 의문의 여성은 VIP 대열서 가위를 들고 당당히 테이프를 잘랐다고.

회사 관계자도 아니고, 외부 초대인사도 아니어서 궁금증 증폭.

혹시 오너의 내연녀가 아니냐는 뒷말까지 나왔지만, 알고 보니 조연급 연예인으로 확인.

누가 초청했는지는 아직 의문이라고.

 

찍힌 의원님, 왜?

최근 자유한국당의 한 의원이 지도부에 제대로 찍혔다고.

지도부의 공식 일정이 해당 의원의 지역구에서 진행됐는데, 참석하지 않았기 때문.

통상 지도부가 지역에 오면 의전을 하는 것이 관행.

중요한 선약이 있다는 것이 해당 의원의 불참 사유.

 

그럴싸한 이야기꾼?

지역 의원 A씨. 지역 시민단체 관계자의 제보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고.

대부분의 제보가 허구기 때문.

매번 걸러 듣겠다고 다짐하지만 막상 이야기를 듣다보면 전부 진짜 같다고.

관련 내용을 공식적으로 제기했다가 망신을 당한 적이 한두 번이 아니라는 전언.

 

언제 만드나?

한 게임회사에서 10년째 게임 하나를 붙들고 있다고.

인건비 등 투자금이 약 200억가량 투입된 이 게임은 몇 번 갈아엎었지만 언제 완성될지는 미지수.

이런 장기프로젝트는 잦은 퇴사의 원인이 됐음.

아무 것도 모르는 신입 사원들이 득실득실. 잦은 직원 교체로 인해 장기근속자들은 프로젝트에 대해 설명하기 귀찮아하는 분위기라고.

임원들은 곧 결단을 내릴 것이라는 소문. 

 

전 애인에 질척질척 

아이돌 A씨의 진상짓이 화제.

A씨는 내로라하는 아이돌 사이서도 인기가 높은 멤버.

그런 A씨가 술만 취하면 전 애인을 찾아 자기를 위해 노래를 불러달라며 진상을 부린다고.

사귀던 당시 A씨의 애인이 해준 이벤트에 단단히 꽂힌 모양이라는 게 지인들의 말.

A씨는 전 애인의 노래를 듣다가 술이 깨면 도망가기 일쑤라고.

 

떨고 있는 오너들

최근 조양호 대한항공 회장이 이사회서 경영권을 박탈당했음.

대기업 총수로서 이사회서 경영권을 박탈당한 사례는 이번이 처음.

이사 연임도 부결돼 조 회장은 향후 대한항공에 어떤 경향력도 행사할 수 없게 됐다는 게 업계의 평.

앞으로는 재벌 총수들도 잘못하면 경영권을 빼앗길 수 있다는 위기감이 재계에 퍼지고 있다고 함.  

 

숨고 싶은 집주인

미납한 추징금 환수를 위해 공매에 붙여진 전두환씨의 연희동 자택이 5차례 유찰 끝에 6차 공매에서 51억3700만원에 낙찰.

낙찰자가 누구인지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몇몇 언론이 추정.

그중 한 명은 모 기업인.

한 신문은 그가 제일 유력하다는 보도를 냈지만, 당사자의 항의로 얼마 뒤에 삭제.

현재 연희동 사저는 공매 처분 효력 정지 신청이 법원에 받아들여지면서 낙찰자는 집을 양도받을 수 없는 상황.

 

대학 매각설 

모 그룹 소유의 대학이 매물로 나왔다는 소문이 돌아 사실 여부에 주목.

매년 나돌던 매각설은 올해도 다시 등장.

그런데 이번엔 좀 더 구체적이라고.

현재 다른 대기업과 타진 중이란 얘기가 흘러나와 연내 매매가 성사될 가능성이 높은 상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