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글와글 NET세상> 24시간 모텔 도촬 설왕설래
<와글와글 NET세상> 24시간 모텔 도촬 설왕설래
  • 박민우 기자
  • 승인 2019.04.01 16:28
  • 호수 1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낮이고 밤이고 침대 훔쳐보기

[일요시사 취재1팀] 박민우 기자 = 인터넷서 이슈가 되고 있는 사안을 짚어봅니다. 최근 세간의 화제 중에서도 네티즌들이 와글와글하는 흥미로운 얘깃거리를 꺼냅니다. 이번주는 24시간 모텔 도촬에 대한 설왕설래입니다.
 

▲ ▲경찰청 사이버수사과가 검거한 일당이 보유하고 있던 불법촬영물
▲경찰청 사이버수사과가 검거한 일당이 보유하고 있던 불법촬영물

전국 10개 도시, 30개 모텔, 42개 객실서 무려 1600여명이 당했다. 1초소형 카메라를 설치해 투숙객의 사생활을 불법 촬영한 일당이 붙잡히면서 몰카 생중계의 실체가 드러났다.

눈치 못 채

경찰청 사이버수사과는 지난해 1124일부터 올해 3월 초까지 지방의 30개 모텔에 무선 IP 카메라를 설치, 음란사이트 운영에 이용한 박모씨와 김모씨를 성폭력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카메라이용촬영·영리목적유포) 및 정보통신망법(음란물유포) 위반 등의 혐의로 지난 8일 구속 송치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미국에 서버를 둔 사이트를 개설해 모텔 객실서 촬영된 영상을 실시간으로 중계하거나 VOD를 판매하는 방식으로 약 700만원의 부당이득을 취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번 사건의 수사는 지난해 128일로 한 시민의 제보로부터 출발했다. 신고자는 민원신고시스템을 통해 해외 음란 사이트 중 배경이 국내 모텔로 보이는 영상이 올라와 있다. 실시간 화면인 것으로 보인다고 제보했다.

경찰의 확인 결과 실제 박씨와 김씨는 유사한 해외 사이트를 참고해 몰카 생중계 사이트를 운영했다. 박씨는 지난해 8월부터 본격적으로 모텔을 직접 다니며 객실 셋톱박스, 콘센트박스, 헤어드라이어 거치대 등에 카메라를 설치했다.

투숙객 1600여명 몰카 중계
1㎜ 초소형 카메라로 촬영

이들이 설치한 IP 카메라의 렌즈 크기는 1. 육안으로 보면 알아채기 쉽지 않은 정도다. 대부분 침대를 향해 설치돼있었다. 박씨 등은 자신의 거주지 소재의 모텔을 시작으로 지방 모텔에 카메라를 주로 설치하며 차츰 그 범위를 확산했다. 이들은 경찰 조사에서 서울 등 전국으로 진출하려고 했었다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렇게 카메라에 찍힌 피해자는 1600여명. 경찰은 사이트 개설 약 2주 만에 신고자의 제보가 접수되지 않았다면 더 큰 피해로 이어졌을 것이라며 신고자의 빠른 제보 덕분에 빨리 검거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렇다면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의 생각은 어떨까. 다양한 의견은 다음과 같다.

대한민국에 더 이상 안심존은 없다’<powe****> ‘진짜 몰카공화국이네’<cty1****> ‘이런 걸 방지해야지. 이거 정말 답이 없네. 남녀 모두 피해자다’<gjs2****>

이 동영상 인터넷에 올렸으면 절대로 없어지지 않는다’<kds2****> ‘찍힌 사람들 애가 타겠구먼’<mono****> ‘야동 보던 착한 시민의 제보로 범인 검거?’<ejrz****> ‘이제는 객실 들어가면 분위기를 잡기보다 먼저 둘이 점검부터 해야 하는 건가?’<2hry****>

사이트 개설하고 실시간 방송
서울 등 전국으로 진출 계획

휴대전화 플래시가 아니고 영상화면으로 보면 깜박이는 걸 확인할 수 있다네요’<clou****> ‘어느 모텔인지 공개해라’<dleh****> ‘피해를 당하신 분들은 자신의 영상이 인터넷상에서 거래되고 유통되어지는 것을 모른 채 타인에게 무차별 공개되어 엄청난 고통을 겪게 될지도 모릅니다. 이러한 분들의 피해를 막기 위해 몰카 피해자들도 자신의 영상이 찍히고 유통된 것을 확인해서 빠른 조치를 할 수 있도록 몰카 설치 업소를 공개해주세요’<supp****>

돈 내고 간 손님이 플래시로 몰카를 구석구석 찾아야 된다고? 적발되면 모텔부터 영업정지를 시켜야지 왜 책임을 피해자한테 돌려?’<godb****> ‘초소형 카메라 판매부터 규제해라. 카메라 사기 쉬우니까 불법촬영 범죄가 끊이질 않지. 그리고 불법촬영 범죄 처벌 강화해라’<junn****> ‘살기도 바쁜데 할 일 없이 그런 거 설치하고. 보는 사람들도 참’<9595****> ‘유료 회원들 처벌은?’<rozo****>

모텔 공개는?

솜방망이 처벌이 더 문제다’<yks2****> ‘처벌을 약하게 하면 제2, 3의 범죄가 발생한다. 다시는 할 엄두가 안 나도록 가중처벌하고, 피해자에게 엄청난 거액의 배상을 해서 몰카로 번 돈의 수백배 갚도록 해야 근절된다’<jjsm****>


<pmw@ilyosisa.co.kr>

 

<기사 속 기사> 경찰이 전한 몰카 감별법

정석화 경찰청 사이버테러수사대 수사대장은 몰카 생중계 사건을 전하면서 몰카 점검법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우선 불필요한 전원 플러그가 꽂혀 있는지 틈새 부분이나 초소형 구멍이 있는지 확인하는 게 좋다고 조언했다.

렌즈는 유리 성분이 있어서 객실을 소등하고 스마트폰의 손전등 기능을 켜서 가까이에서 비치면 반사되기 때문에 인식할 수 있다“1mm 초소형 카메라의 경우 가까운 곳에서 해야 인식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사건을 수사하면서 와이파이 기능이 있는 일명 무선 IP 카메라 탐지기를 (수사대가) 개발했다. 1020m 반경 안에서 무선 카메라가 동작하면 그 신호를 잡아서 화면상에 표시해준다. 이걸 제품화해서 시민 단체나 경찰관서, 행정관서에 배포하는 걸 고민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