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혁권 열애설’ 조수향, 의미심장 인터뷰 “밀당 잘 못해…좋아하면 먼저 고백”
‘박혁권 열애설’ 조수향, 의미심장 인터뷰 “밀당 잘 못해…좋아하면 먼저 고백”
  • 김민지 기자
  • 승인 2019.03.29 18:57
  • 호수 1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박혁권, 조수향 열애설 (사진: <장산범>, 조수향 SNS)
▲ 박혁권, 조수향 열애설 (사진: <장산범>, 조수향 SNS)

[일요시사 취재2팀] 김민지 기자 = 배우 박혁권과 조수향이 뜻밖의 소식을 전하며 세간의 이목을 모았다.

복수의 매체는 29일 "박혁권과 조수향이 2년째 교제해 오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따르면 박혁권과 조수향은 함께 여행을 다니는 등 자연스레 데이트를 즐겨 온 것으로 전해졌다.

두 사람의 측근들은 보도 내용을 긍정했지만 소속사 측은 "확인된 바 없다"며 선을 그었다.

열애설이 사실이라면 지난해 12월, '스포츠경향'과의 인터뷰에서 조수향이 밝혔던 이상형은 박혁권을 암시했을 가능성이 높다.

당시 그녀는 "말이 많거나 활동적인 사람보단 혼자 있는 걸 좋아하고, 저랑 잘 맞는 사람이 좋다"고 이상형을 밝혔다.

또한 "밀고 당기는 걸 잘하는 스타일이 아니다. 좋아하면 항상 먼저 고백했기 때문에 짝사랑 경험도 없다"고 의미심장한 말을 남겼다.

연예계의 잇따른 파문 속에 박혁권과 조수향의 열애설이 전해지며 곳곳에서 응원의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