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관영 “패스트트랙 무산될 경우 정치적 책임지겠다”
김관영 “패스트트랙 무산될 경우 정치적 책임지겠다”
  • 박 일 기자
  • 승인 2019.03.21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일요시사 정치팀] 박 일 기자 =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21일 “패스트트랙이 무산되면 정치적 책임을 지겠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법안 논의와 관련해 “우리가 또 양보를 한다는 것은 쉽지 않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서 원내대책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어제(20일) 전체 의원들과 의원총회를 열어 마지막 결과로 의견을 모으고 그 안이 관철되지 않으면 (패스트트랙을) 마치자는 중재안이 나왔다”며 “전체 의원들이 수용했기 때문에 다른 양보를 한다는 건 현실적으로 어렵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당 내부의 여러 사정도 있기 때문에 어제의 안이 바른미래당이 낼 수 있는 마지막 안이라고 본다”고 덧붙였다.

현재 바른미래당 내부에선 유승민 전 공동대표를 중심으로 이언주 의원 등이 ‘패스트트랙 불가론’을 주장하며 대립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전날 의원총회 도중 유 전 공동대표는 “패스트트랙으로 가지 말아야 한다”며 의총장을 퇴장했던 바 있다.

그는 의총장 퇴장 직후 기자들과 만나 “선거법과 국회법은 지금보다 훨씬 다수당의 횡포가 심했던 과거에도 숫자의 횡포로 결정한 적이 없다”며 “패스트트랙으로 가지 않도록 당의 입장을 요구했다”고 말했다.

‘캐스팅보트’인 바른미래당 내 일부 의원들이 ‘반 패스트트랙’ 목소리를 내면서 합의에 빠지지 않겠느냐는 우려의 목소리도 들리는 가운데 바른미래당이 이번 합의서 빠질 경우 패스트트랙 논의는 결국 좌초될 수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