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신인’ 황의 책사들
‘정치 신인’ 황의 책사들
  • 최현목 기자
  • 승인 2019.03.19 13:53
  • 호수 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킹메이커로 뜨나

[일요시사 정치팀] 최현목 기자 = 지도자에게 유능한 책사는 성공을 위해 필수불가결한 존재다. 유비에게는 제갈공명이 있었고, 세조에게는 한명회가 있었다. 현대 정치서도 마찬가지다. ‘정치권 책사’ 윤여준 전 환경부장관은 한나라당 이회창 전 총재의 대선 책사로 출발해 지난 18대 총선에서는 안철수 캠프서 문재인 캠프로 옮겨가며 책사 역할을 했다. ‘정치 신인’ 황교안의 대표 책사는 누구일까.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추경호 의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사진 가운데)와 추경호 의원(왼쪽)

자유한국당(이하 한국당) 2·27전당대회 이후 황 대표의 행보는 선명함을 띈다. 친박(친 박근혜)계의 전진 배치다. 그는 당직 인선서 4선의 한선교 의원을 사무총장으로 임명했다. 한 의원은 원조 친박계로 분류된다. 전략기획부총장으로 임명된 추경호 의원 역시 박근혜정부 기획재정부 1차관 출신이다. 그 외 대변인을 맡은 민경욱 의원은 박정부서 청와대 대변인을 지냈고, 대표 비서실장인 이헌승 의원은 비박(비 박근혜)계 수장인 김무성 의원의 보좌관 출신이지만 계파상 범친박계로 분류된다.

요주의 인물

황 대표는 당직 인선과 관련된 모든 계파 논란을 부정한다. 복수의 인터뷰서 그는 “친박이니 친황(친 황교안)이니 하는 계파는 한국당 내에 존재하지 않는다”고 손사래를 쳤지만, 정치 역학상 현실 권력과 계파는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다.

친박은 빠르게 친황으로 재편되고 있다. 한국당 내 일각에선 현재 친박이 친황으로 진화하는 과도기에 있어 사실상 두 계파를 구분 짓는 일은 무의미하다는 말까지 나온다. 

황 대표에 대한 당내 중론은 대외적 메시지에 대한 화법은 좀 부족하지만, 의원들과의 스킨십이 좋다는 의견이다.

비박계 측 의원실 보좌진은 지난 13일 <일요시사>를 통해 “우리 의원님을 포함해 걱정하는 사람이 많았는데 아직까지는 (분위기가) 좋은 것 같다”며 “얼마 전 의원총회서도 (황 대표가) 먼저 다가와 인사하더라고 (의원이) 말씀하시더라”고 분위기를 전했다.

황 대표는 식사 정치로 당내 화합에 나서고 있다. 소속 의원들과 잇따라 오·만찬을 열고 있는 것. 지난 6일 황 대표는 서울·인천 지역 의원들과 저녁을 먹으며 각종 당내 의견을 청취했다. 지난 13일에는 대구·경북(TK) 의원들과 오찬을 함께 했고, 경기·강원 의원들과 저녁 만찬을 가졌다.
 

▲ 추경호 자유한국당 의원
▲ 추경호 자유한국당 의원

황 대표는 내부결속에 어느 정도 성공하면서 당 대표로서의 연착륙에 성공했다. 최근에는 총선서 압승을 거둬 원내 제1당으로 올라서고 이를 기반으로 정권을 탈환하겠다는 구상도 밝혔다.

한국당 안팎에서는 지금의 황 대표가 있기까지 책사들의 역할이 크게 작용했다고 보고 있다. 대표적인 인물이 추경호 의원이다. 박근혜정부 기획재정부 1차관 출신인 그는 현재 대표적인 친황계 인사로 꼽힌다. 그는 황 대표가 국무총리였던 시절 국무조정실장을 지내며 황 대표를 보좌한 바 있다. 

‘실세’ 추경호, ‘조력’ 김재원
입당부터 대표까지…4·3보궐도?

추 의원은 황 대표의 지척 거리서 그를 수행하고 있다. 황 대표가 지난 12일 오후 서울 마포구 한 카페서 청년 당직자 17명과 간담회를 가진 자리에도 추 의원이 배석했다. 지난 2·27전당대회서 많은 현역 국회의원이 참석하지 않은 가운데서도 추 의원은 처음부터 끝까지 자리를 지켰다.

지난 6일에는 추 의원이 주최한 ‘기업의 족쇄를 풀어라’ 세미나에 황 대표가 내빈으로 참석해 두 사람의 돈독한 관계를 증명했다.

추 의원과 함께 최근 황 대표의 책사로 두각을 드러내고 있는 인사가 있다.

바로 친박계 3선인 출신인 김재원 의원이다. 김 의원은 한국당 내에서 ‘숨은 실세’로 불린다. 추 의원보다 눈에 띄지는 않지만, 3선 의원의 정치적 경륜으로 황 대표의 행보에 핵심적인 조언을 하고 있다는 것이다. 황 대표가 한국당에 입당을 고심할 때부터 당 대표로 출마해 승리하기까지 김 의원이 지대한 공을 세웠다고 평가받는다.

김 의원은 황교안 체제서 중용되고 있는데 실제로 그에게 당 미세먼지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맡겼다. 미세먼지는 문재인정부가 풀어야 할 핵심 현안이다. 황 대표가 김 의원을 사실상 대여투쟁의 선봉장으로 임명한 셈이다.
 

▲ 3선 중진의 김재원 자유한국당 의원
▲ 3선 중진의 김재원 자유한국당 의원

김 의원에 대한 이 같은 대우는 김병준 비상대책위(이하 비대위) 체제와 대비된다. 앞서 김병준 비대위는 김 의원을 당협위원장 공모 대상서 배제한 바 있다. 20대 총선이 있기 전 국정원 특수활동비를 여론조사 비용으로 사용한 혐의를 받았기 때문이다. 김 의원은 1심서 무죄판결을 받은 상황이다. 한국당 내부에서는 황교안 체제서 김 의원의 부활은 시간문제라는 의견이 많다.

연착륙에 성공한 황 대표는 공천서도 친황 색채를 드러냈다. 공안통 직계 후배인 정점식 변호사를 4·3국회의원 보궐선거 경남 통영·고성 후보로 공천했다. 경선을 거치기는 했지만 황교안의 힘을 증명하는 결과였다. 정 변호사는 대검 공안부장을 지냈다. 황 대표가 법무부장관 시절 추진한 ‘통합진보당 해산심판 청구’의 정부 쪽 TF팀장을 맡은 바 있다.

개선장군

이번 국회의원 보궐선거는 황 대표의 첫 ‘시험대’다. 한국당은 보궐선거가 열리는 두 곳에서 내심 전승을 기대하는 분위기다. 적어도 1승은 해야 한다는 의견이 다수다. 과연 황 대표는 지난 전당대회 때처럼 개선장군이 돼 돌아올 수 있을 것인가. 황 대표를 당대표로 이끈 책사들의 역할이 중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