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주공산’ 장관 지역구 쟁탈전
‘무주공산’ 장관 지역구 쟁탈전
  • 최현목 기자
  • 승인 2019.03.19 13:45
  • 호수 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명, 깃발을 꽂아라!

[일요시사 정치팀] 최현목 기자 = ‘무주공산’에 누가 깃발을 꽂을 것인가. 박영선(서울 구로을)과 진영(서울 용산) 의원이 각각 중소벤처기업부와 행정안전부장관으로 지명되면서 21대 총선에서 누가 이들의 지역구를 받을지가 관심으로 떠올랐다. 
 

▲ (사진 왼쪽부터)이성 구로구청장, 강요식 자유한국당 구로을 당협위원장, 권혁기 전 청와대 춘추관장, 성장현 용산구청장
▲ (사진 왼쪽부터)이성 구로구청장, 강요식 자유한국당 구로을 당협위원장, 권혁기 전 청와대 춘추관장, 성장현 용산구청장

두 지역이 무주공산이 될 것이라는 예상은 두 국회의원의 입각을 전제로 한다. ‘현역불패’가 여의도의 뿌리 깊은 관행이라는 점에 비춰보면 이러한 전제는 무리도 아니다. 만약 야당의 반대로 청문회 보고서가 채택되지 않더라도, 문재인 대통령은 임명을 강행할 가능성이 높다. 장관 내정자가 낙마하면 그 부담은 온전히 정부의 몫으로 돌아온다. 내정자에게 심각한 결격사유가 없는 한, 문 대통령 스스로 부담을 떠안는 선택을 할 리 만무하다.

누가 받나

서울 구로을과 용산이 무주공산이 될 가능성이 높은 이유다. 금배지를 꿈꾸는 이들에게는 기회의 장이 열렸다. 4선 국회의원인 박 의원은 구로을서 3선을 했고, 마찬가지로 4선인 진 의원은 용산서만 4선을 했다. 10년이 넘는 세월 동안 두 지역은 다른 사람이 넘볼 수 없는 곳이었던 것.

청와대는 박 의원과 진 의원이 총선 불출마 선언을 했다고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지난 8일 개각 발표 브리핑 후 “박 의원과 진 의원이 장관직을 받아들이면서 총선 불출마 약속이 있었나”라는 기자의 물음에 “두 의원은 다음 총선에 출마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말했다.

박 의원의 지역구인 구로을에서는 이성 구로구청장의 출마 여부가 관심을 모은다. 1956년에 태어나 고려대 법과대학 행정학과를 졸업한 이 구청장은 행시(24회) 출신이다. 그는 서울올림픽 홍보계장을 거쳐 김영삼정부 때 청와대 비서실 행정관으로 일했다. 지난해 6·13지방선거서 그는 구로구청장 3선에 성공했다.

자유한국당(이하 한국당) 입장에서는 박 의원의 입각을 구로을 공략의 적기로 판단할 공산이 높다. 이는 한국당 강요식 구로을 당협위원장에게도 해당된다. 앞서 강 위원장은 지난해 6·13지방선거서 구로구청장 후보로 나섰으나 더불어민주당(이하 민주당) 소속인 이성 후보에게 밀려 낙선했다(득표율: 이성 63.1%, 강요식 28.1%). 만약 21대 총선서 구로을 출마를 결심한다면 리턴매치가 성사될 수 있다.

용산 지역은 벌써 후임에 대한 하마평으로 뜨거운데 권혁기 전 청와대 춘추관장의 출마가 유력시되고 있다. 권 전 관장은 국민대 총학생회장을 거쳐 고려대서 감사행정학 석사학위를 취득했다. 1997년 민주연합청년동지회 청년조직국장으로 정치에 입문해 민주당 전략기획국 국장 및 국회 대변인실 부대변인을 거쳤다.

1968년생인 그는 정치인으로서는 비교적 젊은 나이에 속하는 50대 초반이다. 최근 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청와대 1기 비서진들이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서 만찬을 가졌을 때도 참석하는 등 실세로 분류된다. 

구로, 인물 없어…나도 한번?
용산, 16년 만에 새주인 찾기

만찬에 배석한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에 따르면, 이 대표는 청와대 1기 비서진들에게 “청와대서 많은 국정운영 경험을 쌓고 당에 돌아오게 돼서 당 인재풀이 커진 것 같다”는 말을 했다. 

성장현 용산구청장도 용산구 출마를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성 구청장은 지난해 6·13지방선거서 4선에 성공했다. 1955년생인 그는 단국대 대학원서 행정학 박사를 취득했다. 김대중 대통령후보 중앙당 유세위원으로 시작해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자문위원을 거쳐 제1회 용산구의회 의원이 됐다.

이후 제34·38·39·40대 용산구청장으로 내리 당선됐다. 

한국당 황춘자 용산구 당협위원장의 도전도 예상된다. 1953년생인 그는 경희대 대학원 행정학 박사를 취득했고, 전국여성관리자협회 회장을 거쳐 한국정책분석평가학회 이사를 지냈다. 서울메트로 경영기획본부장을 맡기도 했다.

황 위원장은 지난 1월 한국당 당협위원장 공모서 권영세 전 주중대사를 꺾는 파란을 일으켰다. 권 전 대사는 3선 의원 출신의 거물이다. 그는 현재 한국당 용산구 당협위원장이자 한국당 서울특별시당 여성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다.
 

▲ 황춘자 자유한국당 용산구 당협위원장
▲ 황춘자 자유한국당 용산구 당협위원장

민주당 입장에서는 사수, 한국당 입장에서는 탈환을 위한 치열한 경쟁이 예상되는데 특히 민주당서 발빠른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정치권에서는 박 의원과 진 의원의 입각에 대해 민주당의 21대 총선 준비를 암시한다고 보는 시각이 적지 않다.

박성민 ‘정치컨설팅 민’ 대표는 지난 11일 MBC라디오 <심인보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서 “공천에 따른 당내 갈등을 사전에 없애기 위한 사전 정비작업으로 비문(비문재인) 중진(의원)을 입각시킨 것”으로 해석했다.

민주당은 왜 21대 총선(2020년 4월15일)을 1년여가 넘게 남겨둔 상황서 준비에 시동을 걸었을까. 20대 총선 당시 새누리당의 패배를 곁에서 지켜본 민주당이 교훈을 얻었을 것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격전지

심상치 않은 민심도 민주당의 조기 총선 준비에 영향을 미쳤을 공산이 크다. 한국당은 복수의 지지율 조사에서 30%를 회복했다. 조사기관에 따라 다소 차이는 있지만, 복수의 조사에서 한국당과 민주당의 지지율 격차는 한 자릿수로 줄었다. 부산·경남(PK)에서는 지지율 역전 현상도 일어났다.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은 40% 중반으로 떨어져 취임 후 최저치를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