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4개 치킨사 협력, 당·나트륨 줄이기
서울시-4개 치킨사 협력, 당·나트륨 줄이기
  • 자료제공 : 창업경영신문
  • 승인 2019.03.18 09:45
  • 호수 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위 6개 브랜드의 배달치킨 맛이 ‘더 달고, 더 짜진’것으로 조사돼 서울시에서 4개 업체(네네치킨·페리카나치킨·교촌치킨·굽네치킨)와 협력해 치킨메뉴 당·나트륨 관리를 강화한다.

시는 소비자시민모임과 함께 지난해 8~9월 가맹점 수가 많은 브랜드인 BBQ, BHC, 네네치킨, 페리카나치킨, 교촌치킨, 굽네치킨 등 배달치킨 전문점 30개 매장을 대상으로 인기품목 4종(후라이드·양념·간장·치즈치킨) 105건을 수거해 시 보건환경연구원을 통해 당과 나트륨 함량을 조사했다.

105건의 조사결과 치킨 100g당 평균 당류 함량은 양념치킨(8.6g)이 가장 많고, 치즈치킨(4.3g), 간장치킨(3.6g), 후라이드치킨(0.5g) 순으로 나타났다. 양념치킨이 후라이드치킨보다 당류 함량이 17.2배나 높았다. 콜라, 사이다 등 탄산음료와 함께 섭취하는 경우가 많아 당류 섭취량은 더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

양념치킨 반마리(가식부 300g 기준)를 먹을 경우 섭취하는 당류 함량은 최대 25.8g으로 하루 당류 기준치 100g의 약 1/4을 섭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 달고, 더 짜진 치킨 
양념이…메뉴관리 강화

치킨 100g당 나트륨 함량은 치즈치킨(627.1 mg)이 가장 높고, 간장치킨(536.4mg), 양념치킨(516.0mg), 후라이드치킨(441.4mg) 순이다. 후라이드치킨보다 간장치킨이 1.2배, 치즈치킨이 1.4배 나트륨 함량이 높다.

특히 치즈치킨 반마리(가식부 300g)의 나트륨 함량은 하루 기준치의 최대 94.1%(1881.3 mg)에 달하며, 간장치킨도 최대 80.5%(1609.2 mg)로 조사됐다. 치킨 반마리(가식부 300g 기준)를 먹을 경우 평균 나트륨 함량은 1590.7mg으로 하루 나트륨 기준치(2000mg)의 79.5%를 차지한다.

2015년 기준으로 당류 함량이 가장 높은 양념치킨과 비교하면, 당과 나트륨 함량이 모두 크게 증가했다. 2015년 식품의약품안전처 조사의 당류 함량(6.2g)보다 38.7%(8.6g) 높아졌고, 100g당 나트륨 함량(516.0mg)도 2015년(402.74mg)보다 28.1% 높아져 배달치킨의 맛이 더 달고 더 짜진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번 조사에서 동일 브랜드, 같은 치킨메뉴라도 매장별로 당류 함량은 최대 4배, 나트륨 함량은 최대 1.6배까지 차이가 났다. 수치가 높은 매장은 다른 매장에 비해 모든 메뉴에서 당과 나트륨 함량이 높은 경향을 보여 매장별 레시피 관리가 매우 중요한 것으로 분석됐다.

서울시는 지난해 12월 치킨 프랜차이즈 5개 업체(BHC·네네치킨·페리카나치킨·교촌치킨·굽네치킨)와 간담회를 진행, 모니터링 결과를 공유하고 당·나트륨 저감 방안을 논의하며 상생의 길을 열었다. 4개 업체(네네치킨·페리카나치킨·교촌치킨·굽네치킨)는 우선 자체 개선 계획을 제출하고 시와 함께 ‘당 ·나트륨 줄이기’에 노력하기로 했다.

교촌치킨은 ‘당류’ 성분 검사 추가를 통한 영양성분 관리강화, 표준레시피 준수, 당·나트륨 저감 대체 소재를 연구하고, 페리카나치킨은 매장(가맹점)별 당·나트륨 저감관리, 제품별 점차적으로 소스 염도 10% 줄이기, 올리고당 사용 비율 높이기에 동참키로 했다.

네네치킨은 가맹점 조리 메뉴얼 준수 실태 파악, 가맹점 재교육을 통한 소스류 과다사용 방지, 고객 추가소스 요청 시 별도용기에 제공 등의 활동을 벌이고, 굽네치킨은 향후 개발하는 모든 제품에 기능성 당류 사용 등 당·나트륨 저감에 노력하기로 했다.

나백주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치킨은 청소년, 어른 모두 즐겨먹는 간식으로 ‘달고 짠맛’에 익숙해져 더 자극적인 맛을 찾기 쉬우나 건강을 위한 메뉴 선택이 필요하다”며 “서울시는 지속적으로 시민 이용이 많은 식품을 모니터링해 결과를 공개하고 다양한 민·관협력으로 건전한 식습관 문화 확산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