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트&아트인> ‘신체·사진·텍스트’ 이교준
<아트&아트인> ‘신체·사진·텍스트’ 이교준
  • 장지선 기자
  • 승인 2019.03.13 09:26
  • 호수 1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빈 공간의 무한한 가능성

[일요시사 취재1팀] 장지선 기자 = 201612월 개관한 피비갤러리는 국내외 역량있는 작가들을 조명하고 현대미술의 다양한 접점을 모색하고 있다. 이교준의 개인전 ‘Untitled’는 피비갤러리가 아홉 번째로 조명하는 국내 작가의 전시다. 피비갤러리서 진행하는 이교준의 첫 전시이기도 하다. 이교준의 작품 세계를 <일요시사>가 들여다봤다.
 

▲ 2. Untitled , black and white photographs, 80 X 120 cm, 1981
▲ Untitled , black and white photographs, 80 X 120 cm, 1981

피비갤러리가 2019년 첫 전시로 이교준의 개인전 Untitled를 소개한다. 이교준은 미니멀한 기하추상회화 작가로 알려져 있다. 이번 전시에서는 19701980년대에 그가 집중했던 개념적 설치와 사진작업을 재구성하는 한편, 1990년대 이후 시작돼 현재까지 이어지고 있는 공간 분할을 바탕으로 한 기하학적 평면 회화를 함께 선보인다.

기하추상회화

이교준은 1979년 대구현대미술제를 기점으로 1970년대와 1980년대를 걸쳐 실험적인 설치미술을 전개해왔다. 1990년대 초부터 평면작업을 선보인 그는 석판화, 목탄, 아크릴, 수채 등 다양한 재료를 결합하고 이를 분할했다. 1990년대 후반부터는 플렉시 글라스와 알루미늄, 납판과 같은 금속 재료와 캔버스를 이용한 기하학적 작업을 통해 자신의 회화적 독법을 이어오고 있다.

이번 전시 Untitled에서는 19701980년대 한국 개념미술의 대표적인 유형을 이뤘던 설치와 행위 예술이 이교준의 작업에 어떤 영향을 끼쳤는지 사진작업과 함께 되짚을 수 있는 기회가 될 전망이다. 또 당시 상황을 상기하고 이를 현재의 작업과 연관지어, 40여년 동안 이어온 작업의 본질에 대해 고찰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설치 ·사진작업 재구성
기하하적 평면 회화

이교준의 초기 작업을 이해하려면 그 시기 한국미술의 경향을 살펴봐야 한다. 1960년대까지 한국 미술계는 서구의 미술을 수용하는 데 중점을 뒀다. 구체적 형상에 대한 재현을 벗어나 행위성을 강조하고 두터운 질료감을 표현한 소위 앵포르멜로 지칭되는 추상미술의 흐름이 지배적이었다.

민중미술이 유행하기 전인 1970년대는 단색화가 주류였다. 한국 현대미술의 큰 흐름인 앵포르멜과 단색화 시대 사이서 1960년대 후반부터 시작된 아방가르드미술은 이일, 오광수 같은 모더니즘 비평가들에 의해 미술행위 자체에 대한 근본적인 변화가 생겨나기 시작했다. 이는 이교준의 초기 활동에 직접적인 영향을 끼친 개념미술과도 연관된다.
 

▲ 4. Untitled , photographs on paper, 75 X 108 cm, 1997
▲ Untitled , photographs on paper, 75 X 108 cm, 1997

한국 아방가르드미술은 서구와 일본으로부터 유입된 미술이론과 흐름을 받아들이면서 한국 현대미술에 맞는 담론을 펼쳐나갔다. 이 시기 많은 작가들이 이전에는 상상하지 못했던 신체, 텍스트, 장소, 공간, 중력, 프레임 등을 미술의 구성 요소로 인식하기 시작했고 이들의 근본적인 작동원리를 사유하고 실험하는 시도들이 일어났다. 이교준도 이 흐름에 몸을 실었다.

이 시기 이교준의 작업은 신체 작업, 사진 작업, 텍스트 작업으로 크게 나눌 수 있다. 그는 기존 미술의 방식으로 충족되지 않는 지점인 신체와 일상의 행위를 작품의 구성요소 혹은 대상으로 삼아 표현했다. 신체와 퍼포먼스를 기록하기 위해 사진을 사용했다. 이때 프레임의 바깥에 여백을 남겨 인화하는 방식은 대상이 놓인 장소에 대한 감각을 흐트러뜨린다.

초기 개념미술 영향 받아
2차원에서 3차원 제시

또 의자나 나뭇가지 등의 오브제를 사진으로 찍은 후 실제 대상과 병치해 실제와 개념, 프레임의 안과 밖, 그 경계에 대한 기존의 인식에 의문을 제기한다. 개념미술에서 언어는 가장 보편적인 형식으로 언급된다. 이교준은 언어에 있어 인식의 영역과 지각의 영역을 분리하고 이들 사이의 상호작용을 실험하는 작업을 진행했다.

예를 들어 ‘BLACK’ ‘WHITE’ 등의 텍스트를 문자와 의미가 일치하게 하거나 반대되게 해서 인식과 자각 사이에 발생할 수 있는 차이를 일깨우는 방식이다. 신체·사진·텍스트 작업은 서로 맞물리면서 연결된다. 이교준이 청년시절 행했던 일련의 개념적인 실험은 현재 작업이 어떤 방식으로 성취돼왔는지 알 수 있는 단초를 제공한다.

선과 공간

Untitled 회화 시리즈는 2차원의 평면 안에서 기본적인 면의 구획과 이를 통한 선의 구축을 통해 그 표면이 함의할 수 있는 3차원적 공간을 제시함으로써 회화의 입체적인 효율성을 가시화한다. 그는 그림을 그리는 것이 아니라 평면 안에서 공간을 만들어내고 있는 셈이다. 비어있는 것처럼 보이는 그의 캔버스는 오히려 무언가 꽉 채워질 듯한 무한한 가능성의 빈 공간을 담고 있다. 전시는 다음달 20일까지.


<jsjang@ilyosisa.co.kr>

 

[이교준은?]

1955년 대구 출생

학력

계명대학교 미술대학 회화과 졸업

개인전

피비갤러리, 서울(2019)
갤러리신라, 대구(2018)
갤러리데이트, 부산 (2018)
더페이지갤러리, 서울(2017)
갤러리신라, 대구(2015)
봉산문화회관, 대구(2015)
리안갤러리, 대구(2012)
BIBI Space,
대전(2011)
yfo
갤러리, 대구(2009)
석갤러리, 대구(2008)
BIBI Space,
대전(2005)
한기숙갤러리, 대구
(20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