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단계 초대장의 위장
다단계 초대장의 위장
  •  
  • 승인 2019.03.08 14:09
  • 호수 1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다단계 초대장의 위장

숨죽였던 다단계 업체들이 불황을 틈타 다시 기승.

직원과 회원수를 늘리기 위해 무분별하게 호객행위를 하고 있는데 얼마 전부터 교육 초대장이 뿌려지고 있다고.

이 초대장은 공연 티켓처럼 ‘반드시 입장권을 소지하고 입장하십시오. 어린이와 미성년자는 입장할 수 없습니다. 다른 사람에게 양도할 수 없습니다. 비디오 촬영과 녹음 및 음식물·커피 등 반입금지’ 등의 내용이 담겨져 있다고 함.

 

국회 신풍속도

국회 보좌진으로 채용되면 그 당의 당적을 가지는 게 관례였음.

그러나 최근 이러한 관례가 거의 없어졌다고.

보좌진으로 채용돼도 당적 없이 일하는 젊은 보좌진이 늘어났다는 후문.

의원들도 예전에는 채용한 사람에게 반강제적으로 당적에 들라고 요구했지만, 요즘에는 그러지 않는다고.

 

“저를 찾지 마세요”

보좌진 A씨. 점심시간만 되면 말도 없이 어디론가 사라진다고.

점심시간이 한참 지난 후에야 나타나는 탓에 다른 보좌진들이 주의를 주지만 고쳐지지 않는다고.

일이 밀려서 야근하는 일은 다반사.

도대체 점심시간에 어디서 뭘 하는지 모르겠다는 주변인들의 전언.

 

특수 맞은 강남 클럽들

버닝썬 사건이 일파만파 퍼지면서 강남 클럽들이 때 아닌 특수를 누리고 있다고.

성폭행·마약 사건으로 국민들을 경악케 했지만, 덩달아 강남 클럽에 대한 궁금증도 증폭됐다고.

경찰서 강남 클럽에 대한 대대적인 수사를 착수했지만, 강남 클럽은 그 어느 때보다 성행하고 있다고 함.

특히 의혹의 정점에 있는 클럽 아레나는 지난주 하루 방문객이 3000명에 달했다고.

클럽이 언제 문을 닫을지 모르니 열었을 때 한번 가보자는 심리가 반영된 게 아니냐는 후문. 

 

컴퓨터에 돈 아끼는 게임사

한 게임회사가 스텝 부서, 기획자에게 17인치 LCD 모니터를 지급했다고 함.

개발자·디자이너·과장 이상은 24인치 모니터를 지급.

게임회사 특성상 대부분의 업무가 컴퓨터로 진행되는 점을 생각한다면 최악의 대우.

참지 못하고 개인 돈으로 모니터를 사오는 사람도 있다고.

심지어 본체마저도 수년 전 사양을 지급해 직원들의 불만이 극에 달했다고.

 

“내가 사귀어 봤는데…”

인기 아이돌 A군은 입이 방정이라는 소리를 자주 들음.

특히 사귀었던 사람에 대해 이러쿵저러쿵 떠벌리길 좋아하는 것으로 알려짐.

그 수위가 잠자리 얘기까지 넘어가는 경우가 있어 지인들이 식겁한다고.

잘생긴 얼굴에 속아 A군과 사귀었던 사람들은 헤어지고 뒤늦게 후회한다는 후문.

 

종교시설의 알박기?

경기도 모 종교시설 주변이 시끄럽다고. 주민들과 마찰을 빚고 있는 것.

이 지역은 조합원을 모집해 조합승인신청을 준비 중.

그러나 종교시설이 사업부지 내에 차명으로 보유하고 있는 토지가 많고 수용하기 힘든 조건을 제시하면서 갈등.

주민들은 ‘알박기’라고 주장하고 있으나 종교시설 측은 신도 이름으로 확보하고 있던 땅은 맞지만 이미 오래전부터 갖고 있었던 것이라고 맞서고 있다고.

 

모래 위의 성

모 그룹의 내홍이 극에 달했다고.

언제 터질지 모르는 시한폭탄이라는 게 내부 관계자들의 전언.

이 그룹은 M&A로 몸집을 불리며 급속도로 성장. 이 과정서 내부는 아수라장.

문어발식으로 인수한 기업들이 뒤엉켜 각 계열사 대표와 임원들 간 암투가 벌어지고 있다고.

한마디로 ‘모래 위의 성’이란 평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