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사는 돈 관리다
장사는 돈 관리다
  • 문화부
  • 승인 2019.03.04 09:45
  • 호수 1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후루야 사토시 / 쌤앤파커스 / 1만5000원

“물건은 팔았는데, 남는 게 없다고 느낀 적 있나요?” 
“일손이 바빠 알바를 늘렸는데, ‘손해’ 같다고 생각해본 적 있나요?” 
“광고나 할인을 할 때 몇 개를 팔아야 남는 장사인지 계산한 적 있나요?” 
“갑작스러운 ‘돈맥 경화’로 어려움을 겪으신 적은 없나요?” 
아이템, 고객 유치, 마케팅, 마음가짐….  백날 잘해놓고, ‘돈 관리’가 안 되면 망하는 게 장사다. 죽어라 일하는데 대금은 밀리고 인건비, 임대료, 재료비 등 각종 유지비조차 감당할 수 없다면 아무리 다른 걸 잘해봐야 장사를 계속할 수 없다. 
<장사는 돈 관리다>는 매출은 오르는데 적자를 피하지 못해 망하기 직전까지 갔던 꽃집 사장님의 기적 같은 ‘돈 버는 회계 이야기’를 담고 있다. 분수와 수학 방정식만 보면 머리가 아프다던 저자는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수익을 남기는 회계지식 ‘한계이익’을 배운다. 그런데 딱 한 가지만 배웠을 뿐인데 모든 상황을 역전시켜낸다. 매출을 위해 뛰었지만 결국 대금 지급도 못하고 은행 융자에 쩔쩔 매던 과거에서 벗어나 ‘돈줄’을 쥐고 더 많이 버는 방법을 알게 된 것이다. 
저자는 ‘회계의 신’이 알려주는 한계이익이라는 개념을 배우고 이익 중심의 회계에 눈을 뜬다. 한계이익이란 한마디로 물건 하나를 팔았을 때 손에 쥐는 이익이다. 이 한계이익을 계산하게 되면 전체 매출에서 내 주머니에 들어올 실질적인 이익의 비율이 얼마인지, 어떻게 높일 수 있는지 알게 된다. 이익을 내는 데 도움이 되는 제품과 그렇지 못하는 미끼 제품을 구분해 판매량을 조절하고, 광고비를 효율적으로 집행하게 되며, 한계이익률에 따라 손익분기점 매출액을 계산하고 조절할 수 있게 된다. 그는 이 개념을 통해 꽃집 장사의 흐름을 ‘매출’ 중심의 경영에서 ‘이익’ 중심의 경영으로 전환시키는 데 성공한다. 그의 이야기를 따라가다 보면 단 하나를 팔아도 10개를 팔았을 때와 같은 수익을 올리는 방법, 할인과 광고 지출을 포기하고 높은 수익을 올리는 비결, 알바 고용 등에 따른 비용 대비 손익분기점을 제대로 계산하는 방법, 목표한 수익을 내기 위한 계산식 등 가게를 운영하는 데 필요한 돈 관리의 모든 개념을 쉽게 배울 수 있다. 
흔히 사람들은 ‘회계 장부’를 어렵고 귀찮은 것으로 여긴다. 감과 경험이 오히려 믿을 만한 것이라 말하기도 한다. 그러나 ‘숫자’는 당신에게 거짓말하지 않는다. 위기인지 기회인지, 어려운 상황인지 나은 상황인지를 솔직하게 말해주고, 당신이 이익을 위해 무엇을 해야 하는지 적나라하게 보여줌으로써 ‘돈에 쪼들리지 않고 즐겁게 일할 수 있는 방향’을 제시한다. 인건비를 감당하지 못해 직원마저 내보내야 하고, 원가가 오를 때마다 심장이 쪼그라들고, 불가피한 가격 인상에도 고객 눈치에 전전긍긍해야 하는, 이 모든 상황과는 이제 작별을 고하자. 
어려워 보이는 회계? No! 꽃집 사장님도 했다. ‘흑자’를 보고 싶어 하는 당신이라면 쉽게 할 수 있다. 지지부진했던 과거에서 벗어나 속 시원하게 수익의 ‘돈맥’을 뚫고 싶다면, 장사를 당장 시작하려거나 한 번쯤 계획하고 있다면, 그 어떤 장사 노하우가 담긴 책보다 먼저 읽어봐야 할 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