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망언’김순례, 한국당 지도부 당선
‘5·18 망언’김순례, 한국당 지도부 당선
  • 자료제공 : 정치부 / 사진 사진부
  • 승인 2019.03.04 09:34
  • 호수 1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이하 한국당) 김순례 의원이 최고위원에 당선됐다. 김 의원은 지난달 27일 열린 한국당 전당대회에서 8명의 최고위원 후보자 가운데 3위를 기록하며 당 지도부에 입성했다.
김 위원은 전대에서 마이크를 잡고 “5·18 유공자 명단 공개하라!”고 외쳐 당원들의 환호를 받았다. 김 위원이 재차 5·18을 언급하면서 비판은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다. 김 위원은 5·18 공청회 당시 유가족들을 ‘괴물 집단’으로 명명해 여론의 역풍을 맞았다. 
김 의원의 막말 파문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김 의원은 과거에도 세월호 참사 유가족들을 향해 ‘시체 장사’  ‘거지 근성’  등의 표현을 사용해 논란을 야기했다.
한편 김 의원을 비롯해 당선된 최고위원은 조경태·정미경·김광림 의원이다. 조 의원은 1위로 최고위원에 당선됐고 정 의원과 김 의원은 각각 2, 4위를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