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털 게임카페 유로화 갑질 논란
포털 게임카페 유로화 갑질 논란
  • 김태일 기자
  • 승인 2019.02.25 14:12
  • 호수 1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왜 게임카페만?”

[일요시사 취재1팀] 김태일 기자 = 네이버가 올 초부터 공식 게임카페에 광고를 도입하면서 이에 대한 게임사 불만이 늘고 있다. 업계에선 향후 네이버서 벗어나 자체 플랫폼으로 공식 커뮤니티를 옮기는 방안을 검토할 수 있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이른바 ‘탈 네이버’ 현상으로 이어질지 주목된다.
 

네이버가 각 게임사들에게 제공한 자료에 따르면, 광고는 네이버 공식 게임카페 게시글 목록 화면 상단에 노출된다. 지난달 29일 게임업계에 따르면, 네이버는 이달부터 페이지뷰(PV)가 일정 수준 이상인 네이버 공식 게임카페 및 게임디렉토리 카페를 대상으로 광고를 삽입하고 있다. 모바일 환경서 사용자가 게임을 벗어나지 않고 공식 게임카페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한 전용 서비스 ‘카페 플러그’에도 광고를 적용하고 있다. 

수백만원 써야…

게임업체로서는 자사 게임 이용자 대상 공식 게임카페 중심에 경쟁사 게임 광고가 그대로 노출되는 형국인 것. 이용자들이 어떤 게임 카페인지 헷갈리기 쉽다는 지적과 함께 형평성 문제도 제기된다. 이 같은 서비스가 현재 게임 분야만 대상으로 실시되고 있기 때문이다.

한 업계 관계자는 “우리 게임 이용자들을 모아놓고 다른 경쟁사 게임을 하라고 부추기는 것과 같다”며 “언뜻 보면 광고 때문에 어떤 게임카페인지도 헷갈릴 정도”라고 불만을 토로했다. 그러면서 “수많은 네이버 카페 중 게임 쪽 카페에만 이런 광고를 도입하는 것은 형평성에도 어긋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일부 게임사들은 해당 광고를 가릴 수 있는 상품을 네이버로부터 따로 구입하고 있지만 관련 비용 역시 만만치 않아 부담을 호소하고 있다. 

실제로 네이버가 각 게임사들에게 제공한 자료에 따르면 카페 등에 노출되는 광고를 가리려면 카페용 서비스(VGC PRO)와 플러그용 서비스(PLUG PRO)를 유료로 이용해야 한다. 각 상품당 가격은 월 100만원서 300만원으로, 두 서비스를 동시에 이용할 경우 최대 월 600만원이 소요될 수 있다. 

연 단위 계약 등을 위해서는 별도 협의를 거쳐 기업형 상품을 구매할 수 있다. 현재 기업형 상품을 구매한 게임사는 넥슨, 펄어비스, 웹젠 등으로 위메이드 역시 기업형 상품 구매를 논의 중이다. 

게임 공식 커뮤니티는 게임 개발사 및 이용자 간 소통창구 등으로 활용되기 때문에 게임사들에게는 필수다. 또 네이버 카페의 경우 이용자가 많을 뿐만 아니라 네이버 검색 시 사이트 검색 결과와 게임정보 등에 우선적으로 노출돼 게임사들이 공식 커뮤니티로 주로 사용하고 있다.

엔씨소프트처럼 자체 커뮤니티를 활용하는 게임사도 있지만 대부분 게임사들은 이 같은 이유로 인해 네이버 카페 의존도가 높다. 갑작스런 이탈은 어려운 상황인 것.

실제로 네이버 공식 게임카페를 사용 중인 대부분의 게임사들은 당장은 이전 계획이 없다는 입장이다. 비용 부담은 늘었지만, 자체 플랫폼 구축과 운영 등에 더 많은 시간과 비용이 들기 때문이다. 우선 네이버 쪽에 광고 차단 비용을 내겠다는 판단이다. 
 

다만 추후 비용 부담 등이 심화될 경우 공식 커뮤니티를 네이버 밖으로 이전할 계획도 있다는 게 업계 반응이다. 

가령 스마일게이트는 이달 중순 ‘에픽세븐’의 공식 커뮤니티를 네이버 공식 게임카페서 자체 플랫폼 ‘스토브’로 이전했다. 스마일게이트 역시 커뮤니티를 이전하기 전까지는 네이버 측에 비용을 지불하고 카페 내 타사 게임 광고를 가려왔다.

이와 관련 스마일게이트 관계자는 “에픽세븐 공식 커뮤니티는 스토브 활성화를 위해 이전한 것”이라며 “시기가 겹친 것일 뿐 네이버의 게임 공식카페 광고 정책으로 인해 이전한 것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경쟁사 게임 광고가 우리 카페에?
떠나는 회사들 ‘탈 네이버’ 현상도

그러나 익명을 요구한 한 업계 관계자는 “네이버의 광고 정책 변화가 에픽세븐 커뮤니티 이전 시기 등에 일부 영향을 미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네이버 측은 “관련 비용의 경우 다양한 할인을 제공하고 있어 실제로 600만원까지 지불하는 경우는 없다”며 “게임 쪽에 특화된 서비스여서 현재는 게임과 관련된 광고들이 주로 노출되고 있지만 향후 서비스가 활성화되면 게임뿐만 아니라 다른 분야 광고들도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게임사들의 의견을 반영해 중소 게임사 등과 광고 수익을 나눌 수 있는 서비스도 추가로 준비 중에 있다”고 덧붙였다.

문제는 광고형 상품의 판매 권유뿐만이 아니었다. 네이버는 카페 광고 상품을 구매하지 않으면 게임카페의 ‘공식’ 마크의 제거까지 언급한 것으로 확인됐다.

게임사에서 운영 중인 카페의 공식마크가 사라질 경우, 유저 커뮤니티와 외견상 큰 차이가 없어 게임사 입장에서는 이를 거부할 수가 없다. 네이버 공식 게임카페 소개문구에는 ‘게임사가 공식적으로 운영하는 카페’라고 공지돼있는데, 카페 광고 상품을 구매하지 않을 경우 이러한 인증마크가 표시되지 않는 것이다. 

이에 네이버는 타사의 게임 광고 노출을 2019년 1월1일부터 적용할 예정이었는데, 가입 회원수가 많은 카페나 대형 게임사에는 유예기간까지 주면서 상품구매를 적극적으로 이야기해왔던 것으로 확인됐다.  
 

▲ ▲네이버 카페 게임사들
▲ 네이버 카페 게임사들

2016년 네이버는 게임사에 카페 SDK의 탑재를 권유하면서 파트너십을 강조한 바 있는데, 3년여의 시간이 흘러 대부분의 모바일게임에 네이버 카페 SDK가 사용되자 파트너서 권력자로 입장을 바꿨다.

이는 대기업 영향력을 기반으로 점유율을 늘리거나 독점한 뒤 가격을 인상하는 전형적인 방법이다. 결국 네이버는 다수의 게임유저를 인질로 게임사에 수익모델을 강요한 것으로 볼 수 있다.

네이버 떠나나?

현재 넷마블은 2018년 네이버 카페를 떠나 자체 커뮤니티를 운영 중이며, 펄어비스, 스마일게이트 등의 게임사는 게임카페 유료화 이후 커뮤니티 이전을 결정했다. 대형 게임사를 중심으로 탈 네이버 현상이 가속화될 가능성도 존재한다. 게임사들은 공식적인 언급은 피했으나 “가격 문제를 떠나 180도 뒤집힐 수 있는 네이버 운영정책으로 인해 장기적 측면서 커뮤니티 이전을 결정했다”고 전했다.

결국 모바일게임을 즐기고 있는 유저들의 불편은 피할 수 없게 됐다. 에픽세븐 공식카페 가입자는 15만명 이상이고 검은사막 모바일의 경우 85만명에 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