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보다 배꼽’ 볼보코리아 배당 뒷얘기
‘배보다 배꼽’ 볼보코리아 배당 뒷얘기
  • 박호민 기자
  • 승인 2019.03.22 18:05
  • 호수 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번 돈보다 더 풀었다

[일요시사 취재1팀] 박호민 기자 = 외국계 기업 볼보그룹코리아는 높은 배당성향으로 유명하다. 당기순이익을 훌쩍 넘는 배당 총액은 국부 유출로 보는 시각도 더러 나온다. 이 같은 기조는 최근 감사보고서에서 확인 가능하다. 곧 지난해 실적이 공개되는데 본사로 쏘는 배당금 규모에 눈길이 쏠리고 있다.
 

▲ ⓒ볼보코리아
▲ ⓒ볼보코리아

외국계 기업 볼보그룹코리아는 1998년에 설립됐다. 삼성중공업의 건설기계 사업부문의 자산과 부채를 양수받아 사업을 영위했다. 2006년 볼보트럭코리아, 볼보펜타코리아를 흡수 합병하고 볼보건설기계코리아서 볼보그룹코리아로 사명을 변경했다.

성장세 양호

현재 볼보그룹코리아는 굴삭기, 휠 로더, 굴적식 트럭, 아스팔트 페어버 등 건설 기계를 설계하고 제조하는 것으로 사업을 영위한다. 볼보그룹코리아는 성장세가 양호한 외국계 기업이다. 

사업 초반에는 어려움이 있었다. 볼보코리아그룹의 1999년 매출액은 3677억원 수준, 영업순손실은 182억원으로 적자 기업이었다. 영업을 통해 벌어들이는 돈이 마이너스였던 셈이지만 볼보코리아그룹은 꾸준히 성장했다. 2000년 감사보고서 기준 매출액 5042억원으로 전년 3677억원 대비 37.1% 성장했다.

특히 영업이익 280억원을 기록하면서 적자를 면했다. 당기순이익은 253억원을 기록했다. 회사 설립 3년 만에 괄목한 성장세를 기록한 것이다.

이후 볼보그룹코리아는 업황 호황을 타고 거침없이 성장했다. 2011년 별도 재무제표 기준 2조3608억원의 매출을 기록하면서 사상 처음으로 2조원대를 돌파했다. 사업보고서가 공개된 이후 4배의 성장세다. 영업이익 역시 1067억원을 기록하면서 1000억원대를 돌파했다. 당기순이익은 581억원 수준.

하지만 이후 볼보그룹코리아의 실적은 내림세를 기록하고 있다. 이듬해 2조3281억원의 매출을 올리면서 2조원대 매출을 지켰지만 2013년 1조8909억원으로 1조원대 매출 규모로 주저앉았다. 이후 2014년 1조7486억원, 2015년 1조5950억원, 2016년 1조6192억원 등으로 2조원대 재진입에 난항을 겪고 있는 모습이다.

다만 최근에는 매출이 2조원대에 접근하고 있는 양상이다. 2017년 기준 1조9633억원의 매출액을 기록했으며 수익성도 양호하다.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1604억원, 440억원 수준이다.

볼보그룹코리아는 이 같은 흐름을 타고 배당을 실시했는데 일각에선 배당금이 지나치게 높은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순익 훌쩍 넘는 금액 모기업으로 ‘팍팍’
지나친 본사 빼가기?…국부 유출 논란도

볼보그룹코리아는 2017년 사업연도에도 거액의 배당금을 책정했다. 총 400억원의 배당금을 주주에게 배정했다. 배당성향은(배당금액/당기순이익)은 90.8% 수준이다. 당기순이익에 맞먹는 금액을 배당금으로 주주에게 지급했고 이에 따른 고배당 논란이 자연스레 불거졌다.
 

특히 결국 배당금은 본사로 직행하는 것 아니냐는 의문가 제기됐다.

현재 볼보그룹코리아의 모든 지분은 Volvo Korea Holding AB가 가지고 있다. 따라서 400억원의 배당금을 받았다고 한다면 자산규모는 당시 외감 대상 기준 자산 120억원 규모를 훌쩍 넘는다. 물론 배당과 동시에 본사로 송금한다면 외감기업을 피할 수 있지만 본사로의 배당 사실은 마찬가지다.  

직전 3개년까지의 배당성향은 더욱 화끈했다. 해당년도 순이익의 2배를 가까이를 배당으로 지급했다. 볼보그룹코리아는 모기업에 2013년과 2014년 600억원, 2015년에는 800억원을 배당했다. 이 기간 순이익은 361억원, 300억원, 418억원으로 집계됐다. 최근 3년 평균 배당성향은 186%에 수준이었다.

물론 주주의 권익을 위한다는 점에서 배당에 대해 부정적인 시각을 가질 필요는 없다. 다만 외국계 기업이 본사로 보내는 배당금이 과도한 것 아니냐는 지적은 꾸준히 제기되고 있다. 특히 순이익의 두 배에 육박하는 규모는 정당성을 뒤로 하고도 상당히 이례적으로 해석된다.

국내  상장사의 평균 배당성향은 33.81% 수준이다.

이 때문에 곧 공개되는 지난해 감사보고서의 배당규모에 눈길이 쏠린다. 통상 볼보그룹코리아는 3월말∼4월초 감사보고서를 공개한다.

볼보그룹코리아의 기부금도 눈길을 끈다. 2017년도 기준 3억원. 전년 대비 기부금을 50%가량 늘렸지만 매출 대비 기부금 비중은 오히려 0.11%포인트 하락한 0.02%로 집계됐다. 이쯤이면 매출액 대비 기부금이 너무 적은 게 아니냐는 볼멘소리가 나올 법도 하다.

기부금 쥐꼬리

증권업계의 한 관계자는 “배당을 하는 것에 대해 색안경을 끼고 볼 필요는 없다”면서도 “다만 외국계 기업의 경우 지속 가능한 경영전략보다 과도한 본사 이익 빼가기로 단기 성과에 치중하는 경우가 종종 있는 것으로 보이는데 이 같은 경우 직원들이 피해를 보는 경우가 생긴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