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연재> 삼국비사 (121)백제의 맥
<기획연재> 삼국비사 (121)백제의 맥
  • 황천우 작가
  • 승인 2019.02.18 14:33
  • 호수 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개소문의 약속

소설가 황천우는 우리의 현실이 삼국시대 당시와 조금도 다르지 않음을 간파하고 북한과 중국에 의해 우리 영토가 이전 상태로 돌아갈 수 있음을 경계했다. 이런 차원에서 역사소설 <삼국비사>를 집필했다. <삼국비사>를 통해 고구려의 기개, 백제의 흥기와 타락, 신라의 비정상적인 행태를 파헤치며 진정 우리 민족이 나아갈 바, 즉 통합의 본질을 찾고자 시도했다. <삼국비사> 속 인물의 담대함과 잔인함, 기교는 중국의 <삼국지>를 능가할 정도다. 필자는 이 글을 통해 우리 뿌리에 대해 심도 있는 성찰과 아울러 진실을 추구하는 계기가 될 것임을 강조했다. 
 

“대감께서는 당나라 군사들에게 기습타격을 가하여 고구려 영토로 유인하여 몰살시키자는 말씀이십니다.”

가만히 뇌음신의 말을 되새기던 지수신이 자리에서 일어나 깊게 고개 숙였다.

“이 은혜는 죽어도 잊지 않겠습니다.”

“그런데 저들이 우리의 계책대로 움직여줄지는 장담할 수 없소. 그러나 여하한 경우든 장군과 부여 풍의 목숨은 반드시 유지할 수 있어야 하오.”

백제를 구하라

연개소문과 더 많은 대화를 나누고 잠시 휴식을 취한 지수신이 뇌음신이 거느린 고구려의 정예병사 500명과 함께 길을 떠났다.

그와 시기를 같이하여 연개소문이 여러 장수를 거느리고 고구려의 국경으로 이동했다.

뇌음신과 지수신이 백제 지역으로 들어섰을 때 부여 풍이 웅진강 전투에서 패하고 백강(白江)으로 이동한다는 소식을 접했다. 

급히 서둘러 현장에 도착했을 때는 백강 전투에서 패하고 당나라 군사들에 의해 포위된 상태로 대처하고 있었다.

일촉즉발의 상황에서 삼족오가 그려진 깃발을 앞세운 고구려 병사들이 기습공격을 감행하자 당나라 군사들이 일시적으로 공격을 멈추었다. 

그 틈을 이용하여 부여 풍과 함께 주류성으로 퇴각했다. 

“고구려 장군 뇌음신이 전하를 뵙니다.”  

호흡을 가다듬으며 패배의 고뇌를 삼키는 중에 지수신과 함께 뇌음신이 부여 풍을 찾았다.

그를 살피던 풍이 자리에서 일어나 뇌음신의 팔을 굳세게 잡았다.

“이 고마움을 어찌 말로 표현할 수 있겠소.”

잠시 상견의 예를 마치고 지수신과 뇌음신이 연개소문의 의중을 전했다.

그를 듣는 풍의 표정이 시시각각 변했고 이야기를 모두 마치자 길게 한숨을 내쉬었다.

“이렇게 해서 정녕 백제는 사라지고 마는가!”

한탄조에 가까운 풍의 말에 지수신이 눈물을 글썽거렸다.

“전하, 달리 생각하심이.”

뇌음신이 조심스럽게 말문을 열었다.

“어떻게 말이오?”

“연개소문 막리지의 의도대로 된다면 백제의 구토는 당연히 풍 전하께서 유지토록 할 것입니다.”

“그게 가능하겠소?”

풍의 반문에 뇌음신이 당군에 포로로 잡혀가는 의자왕을 구출하기 위해 기벌포까지 다녀갔던 일, 그리고 당에 포로로 잡혀서 굴욕적인 삶을 영위하던 의자왕을 구출하기 위해 애를 썼던 일들에 대해 상세하게 설명을 곁들였다.

“그런 일이 있었구려.”

“그러니 현 상태에서는 연개소문 막리지의 의중에 따라 움직여주심이 타당하리라 사료됩니다.”

풍이 답을 하지 않고 지수신의 얼굴을 주시했다.

“비록 소장이 오랜 시간 함께하지 못했지만 연개소문 대감의 의지는 전하의 의지처럼 확고했습니다. 절대로 오랑캐인 당나라에 굴복할 수 없다는, 아니 반드시 당나라를 쳐서 우리의 뿌리를 확고히 하자는 생각이셨습니다.”

“그런 차원에서 고구려, 백제, 신라의 운명을 바라보고 계십니다.”

지수신의 말이 끝나자 뇌음신이 덧붙였다.

“그러면 어찌하면 좋겠소?”

풍과 지수신의 시선이 뇌음신에게 집중되었다.

“일단 중요한 건 전하의 옥체입니다.”

“그야 당연하지요.” 

지수신, 고구려군과 부여 풍 구하러…
고구려에 당한 당나라, 신라만 닦달

지수신이 추임새를 놓듯 말을 받았다.

“하여 전하께서는 측근들과 함께 고구려 병사들의 호위를 받으며 먼저 고구려 국경으로 이동하십시오. 그곳에서 연개소문 대감께서 기다리고 계실 것입니다.”

“그러면 두 분은?”

“당나라 놈들을 끌고 가도록 해야지요.”

“그럴 수는 없소. 짐도 장군들과 함께하겠소.” 

“전하의 마음 충분히 이해합니다. 그러나 이번 경우는 여타의 전투와는 다릅니다. 그야말로 기습공격과 그에 합당한 효과를 노려야 하기에 속전속결이 중요합니다.”

“전하, 뇌음신 장군의 의견에 동조해주십시오.”

지수신이 가세하자 풍이 한숨을 쉬고는 고개를 끄덕였다.

다음날 날이 밝자 뇌음신이 지수신과 함께 당나라 병사들의 동태를 살피고 부하들에게 휴식을 취하도록 명을 내렸다.

한편으로는 풍이 그날 저녁 고구려를 향해 이동할 수 있도록 독려했다.

날이 어두워지자 주류성이 급박하게 돌아갔다.

뇌음신이 자신의 수하 100여명으로 풍의 고구려행을 호위하도록 지시하고, 나머지 군사들은 지수신이 거느리는 백제 군사들과 함께 야음을 틈타 웅진성으로 이동하기 시작했다.

웅진성에 다다르자 전날 승리의 감흥이 아직도 남아있는지 경비가 허술했다.

그 틈을 이용하여 성으로 들어간 뇌음신이 동정을 살피고는 지수신과 잠시 대화를 나누었다.

이어 곧바로 장군기가 펄럭이는 곳으로 조심스럽게 이동하기 시작했다.

가까이 다가가자 곳곳에 밝혀놓은 불빛에 ‘郎將曺秉錫(낭장 조병석)’이란 글귀가 시선에 들어왔다.

그를 확인하며 불빛이 미치지 못하는 어둠을 틈타 조심스럽게 접근했다.

다행스럽게 막사 앞에는 시위하는 군사의 모습이 보이지 않았다.

막사의 문을 조심스럽게 젖히자 일찌감치 잠에 빠져든 조병석이 코를 골고 있었다.

조심스럽게 다가서자마자 칼을 뽑아 들었다.

이어 조병석의 심장에 칼을 맞추고 힘차게 내리 찔렀다.  

코 고는 소리인지 숨을 고르는 소리인지 분간 못 할 소리가 잠시 일더니 그대로 조용해졌다.

그를 살피던 뇌음신이 품에서 ‘고구려 막리지 연개소문’이라 쓰인 종이를 꺼내서 조병석의 배위에 올려놓고는 곁에 놓여 있던 조병석의 칼로 배에 고정시켰다. 

순식간에 피가 종이로 번지는 모습을 바라보며 종이가 피에 젖지 않도록 위로 치켜 올리고는 들어올 때처럼 조심스럽게 막사를 벗어났다.

막사를 벗어나자 지수신이 불화살을 준비하고 기다리고 있었다.

뇌음신이 눈짓을 보내자 지수신의 고함이 어둠속에 울려 퍼졌다.

순간 불화살이 어두움만큼이나 고요한 밤하늘을 가르고 당나라 군사들의 막사에 떨어지기 시작했고 이내 당나라 진영은 화염에 휩싸여갔다. 

고구려군에게 기습공격을 당한 당나라 군사들이 이전의 경험을 이유로 추격을 포기하고 그를 빌미로 은근히 신라에 압력을 가하고 나섰다.

신라군의 적극적인 지원이 부족하여 그런 일이 발생하였다는 이유였다.

그를 빌미로 유신이 문무왕을 찾았다.

무리한 요구

“전하, 소장 이만 물러날 수 있도록 윤허 바랍니다.”

“대장군께서 물러나신다니요!”

아닌 밤중에 홍두깨 격이었는지 문무왕의 목소리가 절로 올라갔다.

“소신 이제 너무 나이가 차고 몸이며 정신이 예전 같지 못하여 전하를 올바로 보필할 수 없으니 이제 그만 물러나려 합니다.”

“절대로 아니 될 말입니다. 지금처럼 어려운 시기에 대장군, 아니 외숙부께서 저를 돌보아주지 않으면 어쩌란 말씀이십니까!”


<다음 호에 계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