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쁘니 선물 더 줄게?
예쁘니 선물 더 줄게?
  •  
  • 승인 2019.02.15 13:45
  • 호수 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쁘니 선물 더 줄게?

중견 가수 A씨가 콘서트서 한 행동이 입길에 오름.

A씨는 경품을 추첨해 팬들에게 나눠주는 자리에서 외모 품평을 했다고 함.

그것도 모자라 얼굴이 예쁜 여성 팬에게는 비싼 선물을, 그 외 팬들에게는 값싼 선물을 줬다는 후문.

 

기지개 켜는 선거브로커

21대 총선이 가까워지면서 선거브로커들의 모습이 하나둘 보이고 있다고.

때맞춰 선거기획사 역시 슬그머니 고개를 들고 있다고 함.

특히 지방정가에선 이들의 움직임이 적극적이라고.

일각에선 선거브로커 중 누가 용한지 알아보기까지 한다는 전언. 

 

비례 의원의 올인

더불어민주당의 한 비례대표 국회의원이 21대 총선을 앞두고 올인 전략을 선택.

국회 의원회관을 비우고 모든 전력을 배정받은 지역구에 쏟아붓는 총공세에 들어갔다고.

지역서의 반응은 꽤나 괜찮다고 전해짐.

 

꺼리는 자리

한때 ‘경제 대통령’이라고도 불렸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

현재는 이 자리에 아무도 앉지 않으려고 함.

허창수 GS그룹 회장이 8년째 전경련 회장직을 맡고 있는데 이번에는 고사한다는 얘기가 흘러나옴.

문제는 선뜻 나서는 이가 없어 후보가 없다는 것.

최순실 국정 농단 사건으로 전경련 위상이 끝없이 추락했기 때문.

기업인들 모두 ‘맡아봐야 득 될 게 없다’는 생각이라고 함. 

 

불륜 때문에 회사를?

인지도가 상당한 중소기업 A사에 대해 최근 매각설이 나돌고 있다고.

눈길을 끄는 것은 매각 이유.

한 가지 설에 따르면 A사 오너 B 회장이 중국에 있는 애인에게 올인하기 위해 회사를 매각하려는 것 아니냐는 분석.

본처도 있는 B 회장에 대한 뒷말이 나오는 것은 불가피하다고.

실제 매각까지 이어질지는 더 지켜봐야 한다고.

 

대박 쳤지만 몰락

한 게임사가 출시한 게임이 대박을 쳤지만 이직을 고려하는 직원들이 많다고.

이유는 야근과 열정을 강요하는 사내 분위기 때문.

이 회사의 대표는 고집이 강하고 독선적인 성격으로 유명.

이런 대표의 불도저 정신 때문에 대대적인 개선 없이 밀고 나가는 중이라고.

게임도 점점 하락세를 걷고 있다고.

 

재방송 좀 그만∼

요즘 대세라는 연애 예능.

스타와 일반인 간 데이트를 방송하는 모 리얼리티 프로그램이 인기를 끌고 있는 가운데 한 방송인이 이 때문에 속앓이를 하고 있다고.

결혼 전 찍었던 연애 예능이 재방송되면서 입장이 곤란하게 된 것.

이 방송인은 해당 프로를 찍고 방송 후 결혼했는데 최근 다시 전파를 타 난감하다고.

방송사에 건의했지만 계약상 재방송에 관한 일체를 일임해 이럴 수도 저럴 수도 없는 상황.

 

화류계 도는 묘한 소문

재계와 화류계에 이상한 소문이 퍼져.

모 기업이 클럽을 인수한다는 것.

회사 관계자들이 비밀리에 업소를 알아보고 있다는 게 풍문의 요지.

이 얘기는 호가사들의 입방아에 오르내리면서 진위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는데, 최근 버닝썬 사태가 불거져 물색을 중단할 수도 있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