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국회 기강 바로 세워 국민 신뢰 회복해야”
문희상 “국회 기강 바로 세워 국민 신뢰 회복해야”
  • 최민이 기자
  • 승인 2019.01.31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윤리심사자문위원회 자문위원 위촉장 수여식

[일요시사 정치팀] 최민이 기자 = 문희상 국회의장이 지난 29일, 홍성걸 국민대 교수 등 4명에게 국회 윤리심사자문위원 위촉장을 수여했다.

이날 오전 10시 의장접견실서 열린 위촉장 수여식서 문 의장은 “자문위원으로 위촉된 것은 명예가 아니라 아마 멍에일 것”이라며 “어려운 일을 맡아주신 위원 여러분에게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의원 징계안에 심사 강화를 위해 윤리심사자문위의 의견 존중과 윤리특위의 처리 시한을 정해 발의된 ‘국회법 개정안’을 인용하며 윤리심사자문위의 역할을 당부했다.

최근 일간지 칼럼서 문제해결을 위해서는 급소를 찾아야 한다는 취지의 ‘킹핀’을 언급하면서 “국회 개혁의 발판이 바로 윤리위원회의 강화”라고 강조했다.

이어 “국회 품격은 국회 스스로가 지켜야 한다”며 “국회 품격의 가장 중요한 것은 기강과 기율인데 그런 의미서 윤리특위가 스스로 자정역할을 제대로만 해도 국회 내에서 최소한 막말은 없어질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1%라도 신뢰를 올리는 데 성공한 의장이 되고 싶다”며 “윤리특위가 국회 기강을 바로 세우고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는 데 최선을 다해주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이날 참석한 윤리심사자문위원은 홍성걸 국민대 행정정책학부 교수, 차동언 법무법인 화우 변호사, 조상규 동아대 법학전문대학원 겸임교수, 지성우 성균관대 법학전문대학원 부교수가 새롭게 위촉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