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린 ‘꽃게 춤’, 쫙 벌린 허벅지에 망사 스타킹? “민망하지만…합성 소재 등극”
효린 ‘꽃게 춤’, 쫙 벌린 허벅지에 망사 스타킹? “민망하지만…합성 소재 등극”
  • 김민지 기자
  • 승인 2019.01.31 01:55
  • 호수 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효린 꽃게 (사진: MBC '라디오스타' , '너밖에 몰라' 안무영상)
▲ 효린 꽃게 (사진: MBC <라디오스타> , ‘너밖에 몰라’ 안무영상)

[일요시사 취재 2팀] 김민지 기자 = 가수 효린이 ‘꽃게 춤’을 자신의 흑역사로 꼽았다.

30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효린이 첫 홀로서기에 나섰을 적 선보인 ‘꽃게 춤’에 대해 설명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효린은 ‘너밖에 몰라’의 하이라이트가 끝날 무렵 다리를 직각에 가깝게 쫙 벌려 ‘꽃게 춤’이라는 별명을 얻은 바 있다.

효린마저 “민망하다”라고 언급했지만 정작 무대에서는 몸매가 과감히 드러나는 짧은 핫팬츠는 물론 망사 스타킹 등 거침없는 소품을 사용했다.

뿐만 아니라 효린은 ‘꽃게 춤’ 외에도 다리를 벌린 채 몸을 흔들거나 허벅지를 쓸어내리는 등 파격적인 섹시 퍼포먼스로 화제를 모았다.

다만 격한 안무 때문에 지친 효린의 표정이 순간 포착되면서 누리꾼들에게 합성 소재로 각광받기도 했다.

효린의 ‘꽃게 춤’ 언급에 세간의 뜨거운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