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KBO 제1차 실행위원회> 미세먼지 많으면 경기 취소 여부 결정
<2019년 KBO 제1차 실행위원회> 미세먼지 많으면 경기 취소 여부 결정
  • 홍현선 기자
  • 승인 2019.01.28 11:06
  • 호수 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JSA뉴스] 홍현선 기자 = KBO(총재 정운찬)는 지난 15일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서 2019년 제1차 실행위원회를 열고 KBO 리그 규정에 대해 심의했다.
 

▲ 2019 KBO 신인 오리엔테이션
▲ 2019 KBO 신인 오리엔테이션

위원회는 최근 주요 이슈인 미세먼지와 관련해 KBO 리그규정에 미세먼지 특보 수치를 명시하고, 미세먼지 경보 발령 시 해당 경기운영위원이 지역 기상대에 확인 후 구단 경기관리인과 협의해 구장 상태에 따라 경기 취소 여부를 결정할 수 있도록 했다.

미세먼지 경보 발령 기준은 초미세먼지(PM2.5) 150/또는 미세먼지(PM10) 300/2시간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될 때다.

선수단과 관람객들의 안전을 위해 미세먼지 경보 외에도 강풍, 폭염, 황사 경보 발령 시에 경기 취소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또 경기 준비와 팬들의 관람 편의를 위해 기상 상황으로 인한 경기 거행 여부는 경기 개시 1시간 전까지 결정하도록 했다.

2019KBO 정규시즌 경기 개시 시간은 지난해와 동일하게 평일 오후 630, 토요일 오후 5, 일요일 및 공휴일은 오후 2시다. ·일요일 및 공휴일의 경우 무더위가 시작되는 6월은 17, 혹서기인 78월은 오후 6시에 거행된다.

323일 개막전의 경기 개시 시간은 오후 2시며, 추석 연휴 첫 날인 912 경기는 앞서 야간 경기 2연전 후 선수단의 이동 편의를 위해 오후 5시에 열린다.

비디오판독 1회 추가
경조사 휴가제도 신설

선수 부상 방지를 위해 신설된 더블플레이 시도 시 슬라이딩 규정을 비디오판독 대상에 추가했으며 구단당 정규이닝 2, 연장전 1회 포함 최대 3회까지 가능했던 비디오판독은 구단의 신청 횟수와 별도로 경기당 1회에 한해 심판의 재량으로 실시할 수 있도록 했다.

경기 스피드업을 위해 한 이닝당 2개로 제한됐던 투수의 새 공 교환은 변경된 단일 경기사용구 적응을 위해 3개까지 허용하기로 했다.

또 위원회는 경조사 휴가제도를 신설해 선수가 직계 가족 사망 또는 자녀 출생을 사유로 5일의 경조 휴가를 신청할 수 있도록 했다. 해당 선수의 경우 엔트리 등록은 말소되지만 등록 일수는 인정받게 되며, 경조 휴가가 시작된 날부터 10일이 경과하지 않아도 현역선수로 등록이 가능하다.

2019KBO 퓨처스리그는 북부리그(SK·LG·두산·히어로즈·한화) 230경기, 남부리그(롯데·NC·삼성·KIA·KT·상무) 300경기씩 총 530경기가 거행된다. 경찰야구단은 경기수를 축소해 북부리그 팀과 30경기, 남부리그 팀과 18경기 등 총 48경기를 치를 예정이다. 퓨처스리그는 전 경기 오후 1시에 시작되며, 선수단의 건강 보호와 체력 관리를 위해 78월 혹서기에 한해 오후 6시에 열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