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203·1204호> 백운비의 독자 운세풀이
<제1203·1204호> 백운비의 독자 운세풀이
  • 백운비
  • 승인 2019.01.28 09:50
  • 호수 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현국
남·1981년 5월23일 묘시생

문> 무작정 미국으로 건너가 고생했지만 계속된 실패로 부모님에게 도움을 청할까 합니다. 재기하느냐 망하느냐의 기로에서 해외에 계속 있는 것과 귀국하는 것 중 어떤게 나을지요.

답> 일단 해외에 머무는 것이 좋습니다. 국내에 들어올 변동운이 아니니 잘못 판단하면 더 큰 실수가 우려됩니다. 농수산물이나 레저용품 관련 일에 뜻을 두세요. 귀하는 신중하지 못하고 기가 약해 남의 말을 잘 믿는 것이 흠이며 너무 서두르는 버릇이 있습니다. 남에게 너무 의존하지 마세요. 자신의 테두리를 확보하고 그 업종에 견문을 넓히는 습성을 기르세요. 20년간 헛된 세월을 보냈고 오히려 모진 고통 속에서 죄인 아닌 죄인 취급으로 많은 수모를 겪었습니다. 다행히 내년 후반부터 길운이 시작됩니다. 부모님을 모시고 함께 사세요. 

 

원미선
여·1993년 11월4일 인시생

문> 제가 어릴 적에 헤어진 생모를 찾을 수 있을지요. 그리고 앞날이 너무 막연합니다. 생모의 그리움과 빈약한 환경으로 많이 괴롭습니다. 어찌해야 할까요.

답> 태어날 때부터 부모와 인연이 없으므로 외로움과 고독감에 지쳐 있습니다. 그 이유로 학업도 이어가지 못하고 재능을 활용하지 못해 모두 막혀 있습니다. 진로는 레저 계통이 좋습니다. 앞으로 2~3년이 준비 과정이며 그 후는 귀하의 뜻대로 독립하게 돼 성공과 연결됩니다. 자수성가해 재복을 충분히 이룹니다. 그리던 생모와의 상면은 이루어집니다. 31~32세가 가장 유력하며 직접 모시고 살게 됩니다. 모친의 상면은 이루어지니 본인에게 주어진 일에 최선을 다하세요. 결혼은 30세가 성혼의 길년입니다. 뱀띠나 소띠가 잘 맞으며 3월생은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우준영
남·1993년 10월26일 묘시생

문> 가정 형편상 대학을 못 가고 전자회사에 다니고 있습니다. 항상 공부에 뜻이 있습니다만 가정 형편상 막연할 뿐입니다. 저의 소망은 언제 이루어지나요.

답> 귀하는 머리와 재주, 능력이 뛰어납니다. 심성도 착하고 성실해 지금 직장으로만 끝내기에는 너무 아깝습니다. 19~26세까지 잠시 불운해 학업이 중단됐지만 27세부터는 불운이 가고 길운이 들어옵니다. 따라서 소망을 이루는 계기가 마련되고 본래 뛰어난 재능을 마음껏 살리게 돼 기대 이상의 성과를 이루게 됩니다. 귀하는 국내에서는 인연이 없으니 해외 유학을 계획하세요. 해외에서 아르바이트의 길이 열리니 이유불문하고 내년부터 계획하세요. 그것이 성공의 첫 단계입니다. 너무 고민해 시간을 지체하는 일이 없도록 하세요.

 

민정아
여·1985년 5월24일 오시생

문> 초혼에 실패하고 두 번째 남편은 현재 연락이 되지 않습니다. 혹시나 하는 마음에 기다리고 있습니다. 남편은 1986년 11월 자시생입니다.

답> 귀하가 애타게 기다린 보람이 없습니다. 운세의 흐름이 매우 나빠 복이 없고 가는 곳마다 천덕꾸러기가 돼 괴롭고 슬픔이 많습니다. 인정도 많고 참고 살려는 인내심도 강해 어지간한 슬픔도 이기며 살려는 마음은 인정되나 귀하에게 주어진 운명은 가혹하기만 합니다. 그러나 세 번째 결혼에서 드디어 불행을 면하게 됩니다. 지금의 미련을 빨리 버리는 것이 좋습니다. 지금의 답답한 생활은 2년간 계속됩니다. 잘 견디면 비로소 한 가닥 희망을 보게 되며 제3의 남성을 만나게 됩니다. 쥐띠나 닭띠 중에 연분이 있으며 2022년부터 새로운 삶으로 회복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