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업계 장악한 S대 컴공과
​​​​​​​게임업계 장악한 S대 컴공과
  •  
  • 승인 2019.01.25 11:20
  • 호수 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게임업계 장악한 S대 컴공과

현재 게임업계의 상층부에 자리 잡고 있거나 오너 직을 맡고 있는 최상위 계층 대부분이 S대 컴공과 85, 86학번 출신이라고.

당시 미래가 불투명하고 사회적으로 손가락질 받던 게임개발에 가장 먼저 뛰어든 것이 S대 컴공과 출신들.

‘학벌 없이도 실력만 있으면 성공할 수 있다’는 게 게임업계의 주된 모토지만 S대 컴공과는 게임업계서 독보적인 입지를 가지고 있다고.

 

붐비는 점집

총선이 다가오면서 영험하다는 점집이 정치권 측 사람들로 붐빈다고.

국회의원부터 출마를 고려하는 사람들, 국회 보좌진까지 다양한 사람들의 발길이 점집을 향하는 것.

국회 보좌진들은 “우리 영감님이 재선에 성공할지” “OO의 관운이 얼마나 있는지” 등을 묻는다고.

 

덩달아 긴장하는 보좌진

내년 총선을 앞두고 의원들이 하나둘 지역구 다지기에 나서면서 보좌진들 역시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고.

의원이 낙선할 경우 자신의 ‘일자리’도 없어진다는 이유.

특히나 당선 가능성이 낮은 의원 소속 보좌진들의 마음은 싱숭생숭하다고.

의원 못지않게 보좌진들도 함께 긴장하고 있다는 전언.  

 

2인 1침대?

국내 가구 업체 A사가 3주가량 숙식하며 연수를 받는 교육생을 러브호텔에 재웠다고 함.

전국 각지서 올라온 교육생들은 일면식도 없는 사람과 한 방에서 2인 1침대로 잠을 잤다고.

숙소에 충격을 먹은 교육생 중 일부는 연수를 포기했다고 함.

회사 측은 이에 대해 기존에 이용하던 호텔이 공사를 하기 때문에 어쩔 수 없었다고 해명.

그렇다고 해도 한 침대에 두 명이 자는 건 전혀 상식에 맞지 않은 일이라는 게 교육생들의 성토.

 

미망인의 위험한 거래

모 기업 창업주의 미망인 A 대표가 운영하는 사업체가 막장 드라마라고.

미망인의 내연관계에 있는 남성 B씨의 회사에 일감 등의 이권을 몰아줘서라고.

직원들 사이에서는 공공연한 비밀이라는데, B씨의 회사에 A 대표의 아들이 근무하기도 했다고.

회사가 B씨에게 넘어가는 것 아니냐는 우려 섞인 반응도 있다고.



“이때만 기다렸다”

계약기간 만료로 뿔뿔이 흩어지게 된 아이돌 그룹의 소속사가 멤버 관리에 나섬.

완전체 활동 기간에는 별다른 지원 없이 조용했던 소속사들이 개인 활동에 돌입하면서 평소 팬들은 상상도 못했던 ‘푸시’를 보여주고 있는 상황.

한 연예계 관계자는 “아직 그룹 인기가 남아 있을 때 대중들에게 각인시켜야 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는 것 같다”고 말함.

 

배보다 큰 배꼽

모 기업의 갑질을 수사 중인 검찰이 깜짝 놀라고 있다고.

압수수색과 관련자 조사 등을 진행하면 할수록 더 큰 문제들이 나와 아연실색.

오너일 가의 횡포에 관한 내용이 쏟아지고 있는 것.

검찰은 수사를 확대할지, 별건으로 처리할지 고민 중이라고.

 

회장님 때문에…

문재인 대통령 초청으로 청와대서 열린 ‘2019 기업인과의 대화’가 전반적으로 잘 마무리됐다는 평가.

재계도 대체적으로 만족스러운 분위기.

그런데 총수가 참석한 기업들 중 유독 한 기업만 울상. 총수가 행사서 했던 발언 때문인데, 팩트가 조금 달라 현장에 있던 실무자들이 진땀을 뺐다는 후문.

행사 뒤에도 문의하는 기자들 때문에 한바탕 난리가 났었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