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202호> 백운비의 독자 운세풀이
<제1202호> 백운비의 독자 운세풀이
  • 백운비
  • 승인 2019.01.21 09:29
  • 호수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승기
남·1988년 9월14일 유시생

문> 현재 회사에 다니고 있는데 사업의 기회가 주어져 독립할까 합니다. 정말 성공의 기회인지요. 전에 실패한 경험이 있어서 고민하고 있습니다.

답> 지금 귀하에게 주어진 상황은 나쁜 운의 유혹입니다. 투자는 금물이며 귀하 생각처럼 기회가 아니고 오히려 함정의 길입니다. 시기의 선택이 잘못됐습니다. 업종을 불문하고 길운이 아니면 혼자만의 노력으로는 절대로 감당하지 못합니다. 어떠한 감언이설에도 넘어가서는 안 됩니다. 지금의 욕심을 버리고 다음의 기회를 기다리세요. 금년과 내년까지는 준비하는 시간입니다. 2022년에 행운의 기회가 있어 성공의 계기를 만들어줍니다. 지금은 직장을 유지하고 그때 독립하세요. 이것은 성공과 실패의 갈림길로 매우 중요하니 명심하세요.

 

노혜림
여·1996년 5월14일 신시생

문> 마음에도 들지 않는 1996년 3월 오시생의 동갑 남자친구에게 순결을 잃고 고민하고 있습니다. 이제 결혼하자고 하는데 어떻게 해야 할까요.

답> 평생에 제일 중요한 실수를 저질러 충격과 상처를 입었으나 그 불행이 계속되어서는 안 됩니다. 상대가 마음에 들고 안 드는 것은 잠시이지만 평생을 불행하게 되는 일은 막아야 합니다. 상대는 귀하를 책임지지 않습니다. 지금 상대의 거짓말에 속고 있으며 자신의 외로움을 달래려는 상대의 술수에 불과합니다. 빨리 정리하세요. 나쁜 함정입니다. 두 사람은 연분이 아니고 악연이며 큰 불행으로 인생을 마감하게 됩니다. 이 고비만 잘 넘기면 다음의 운은 길운이니 충분히 회복되며 아픈 상처를 아물게 합니다. 2022년 닭띠나 개띠 중에 연분을 만나게 됩니다.

 

 

문영식
남·1977년 7월14일 축시생

문> 부인이 저를 너무 의심하고 뒷조사를 하는 등 억지소리까지 하고 있어서 하루하루가 괴롭습니다. 이제는 헤어질 각오까지 하고 있는데 갈등을 많이 겪고 있습니다.  

답> 지금 부인의 자료가 없어서 부인에 대해 뚜렷한 언급은 할 수 없으나 귀하 단독의 운으로 보아서 두 번 결혼할 운이 아니니 헤어지지 않습니다. 그러나 처운에서 건강운이 좋지 않으며 현재 부인은 병마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정신적인 문제입니다. 일명 의부증이라고 하는데 앞으로 장기적인 치료를 필요로 합니다. 귀하의 운으로 보아 앞으로도 2년간 더 겪어야 하며 2년이 지난 후에는 부인이 정상으로 돌아와 그동안 자신이 무례하였음을 깨닫게 됩니다. 그동안 치료하면 악화되는 일은 없습니다. 너무 지체하지 말고 곧 실행에 옮기도록 하세요.

 

심효선
여·1988년 4월24일 축시생

문> 저는 1980년 9월 묘시생의 남편과 이혼했는데 다시 재결합하자는 제의를 받고 고민하고 있습니다. 너무 괴롭고 답답한 마음입니다. 어떻게 해야 할까요.

답> 함께 살아가고 있는 부부는 언어로써 행복을 찾는 것이 아닙니다. 그리고 운명의 조건에서 서로가 연분이 아니면 함께 맺은 언약이 전부 허사가 되고 오히려 겪지 않아야 할 여러가지 불행을 겪게 됩니다. 안타깝지만 두 사람은 다시 재결합을 한다 해도 오래 지속하지 못하고 다시 파란이 야기돼 재결합을 곧 후회하게 됩니다. 그때는 더 큰 충격과 증오가 발생하게 됩니다. 냉정한 마음으로 지금의 상태를 고수하고 다른 사람과의 재혼을 모색하세요. 더구나 귀하의 운은 첫 결혼이 실패하게 돼 있으니 운명은 거역할 수 없다는 게 실감납니다. 반려자로는 토끼띠나 쥐띠가 좋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