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한폭탄 의원님
시한폭탄 의원님
  •  
  • 승인 2019.01.18 14:35
  • 호수 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한폭탄 의원님

한 의원실 보좌관이 언론과 직접 소통하는 의원님 때문에 하루하루가 피곤하다고.

의원이 내지르고 보좌관이 수습하는 과정이 반복되고 있음.

해당 보좌관의 한숨이 나날이 늘고 있다는 전언.

의원님이 언제 터질지 모르는 시한폭탄 같아 하루가 조마조마하다고.

 

“야!” 고함치는 의원님

중진의 A 의원. 보좌진들에게 고성을 지르기로 유명하다고.

해당 의원실과 가까운 곳에서 일하는 직원들은 자주 있는 일이라며 개의치 않을 정도.

A 의원은 평소에도 큰 소리를 치는 것으로 유명.

사람들 눈에 잘 띄지 않는 의원실에선 그 정도가 더 심하다고.

“야!” “너!”라고 소리를 지르며 보좌진들을 위압적으로 대한다는 전언.


얼굴 관리하는 변호사

변호사, 회계사 등 전문직 분야에 피부 관련 시술이 퍼지는 속도가 연예인보다 빠르다고.

아무래도 해당 직군 종사자들이 돈도 많고 고객을 직접 상대하는 직업이다 보니 깔끔한 인상이 중요해서라고.

피부과에서는 이들은 이른바 ‘큰손’으로 분류되고 있다고. 

 

중국 마니아 사장의 실수

한 게임업체 사장이 중국 게임 마니아라고 함.

임원들과 합심해서 중국 게임을 표절했다고.

유저들이 중국 짝퉁게임이라 비난하자 자신들의 전략이 통했다고 좋아하기도.

현재는 정신을 차렸는지 표절했다는 오명을 벗기 위한 노력을 시작했다고.

하지만 엄청난 분량의 콘텐츠를 기획해 직원들만 죽을 맛이라고. 

 

걸그룹 악플 세례

연말 시상식 시즌에 노래 바꿔 부르기는 단골 소재.

하지만 남자 아이돌 노래를 커버하는 여자 아이돌은 알게 모르게 괴로운 실정.

남자 아이돌 팬들이 개인 SNS까지 쫓아와서 난리를 피우기 때문이라고.

지난 연말 시상식서 인기 남자 아이돌 노래를 재현했던 여자 아이돌 멤버들은 노래, 춤부터 의상, 얼굴에 이르기까지 다각도(?)로 평가를 받으면서 악플이 산을 이뤄 괴로워한다는 후문.

 

최첨단 기업에 무당이?

양자역학도와 같은 최첨단 과학 기술을 응용해 반도체를 만드는 대기업 A사가 신공장 부지선정에 무당을 불렀다고 함.

최근 반도체 공장 확장 일환으로 경기도 일대에 부지를 살피는 중이라고.

그런데 A사가 부지를 선정 과정서 무당의 조언을 받는다고 함.

실무자들의 공장부지 답사 때 무당도 함께 다닌 것으로 전해짐.

이 때문에 내부에서는 ‘최첨단 과학 기술을 응용하는 회사가 샤머니즘을 신봉하고 있다’는 자조가 나온 다는 후문. 

 

유부녀 상사와 불륜설

지방 관공서에 직원간 불륜설이 돌아 주목.

남직원과 같은 관내 유부녀 상사가 부적절한 관계를 맺고 있다는 것.

이 같은 내용이 적힌 투서 형식의 문건이 여기저기 뿌려지는 상황.

당사자들의 실명과 사진, 소속, 나이 등 개인 신상정보도 고스란히 담겼다고.

 

변한 사장님

평소 기자를 만나지 않는 것으로 유명한 모 기업 사장.

지난 2일 시무식 직전 기자실을 깜짝 방문해 화제.

사장 취임 이후 단 한 차례도 기자들을 만난 적이 없어 빈축을 샀지만 갑자기 제 발로 나타난 것.

갑작스런 태도 변화에 뭐 바라는 것이 있는 게 아니냐는 추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