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201호> 백운비의 독자 운세풀이
<제1201호> 백운비의 독자 운세풀이
  • 백운비
  • 승인 2019.01.14 08:35
  • 호수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형진
남·1984년 6월7일 인시생

문> 1991년 3월 사시생의 아내가 아무런 이유없이 이혼을 요구합니다. 아내의 신변에 변화가 생긴 것인지 아니면 제가 싫어서 그런 것인지 고민하고 있습니다.

답> 부인과는 헤어지게 됩니다. 부인은 이미 마음의 정리가 돼 있으며 신변에 변화가 생긴 것이 아니라 혼자만의 망상에 사로잡혀 있습니다. 귀하가 싫어서 그런 것도 아닙니다. 그저 마음이 변했을 뿐인데 그것을 팔자라고 합니다. 부인은 앞으로 3년이 지나면 귀하와 헤어진 것을 무척 후회하게 됩니다. 그러나 현재의 운에서 두 사람은 계속되지 못합니다. 부인은 귀하를 떠난 후 갖은 고충으로 생활의 파탄을 겪고 제2의 남성을 만나게 되나 악연이라 비참한 생활을 하게 됩니다. 그러나 운명은 막을 수 없습니다. 귀하는 재혼으로 다시 시작해 충격에서 벗어납니다. 

 

전유리
여·1992년 8월1일 오시생

문> 부모님의 가정실패로 독신을 각오했는데 어머니의 결혼 강요에 살기 싫습니다. 억지로 선도 보고 하지만 두렵기만 해 고민입니다. 어떤 선택을 해야 후회 없는 삶을 살 수 있을까요.

답> 귀하가 타고난 운세는 독신의 운세가 아닙니다. 독신운은 사주에 고과난만한 운세로서 이것은 타고날 때 정해지는 것입니다. 그리고 부모님이 이혼한 것과 귀하 자신의 운과는 전혀 별개의 문제이며 세상에 태어나면서부터 운명은 별도로 독립되는 것입니다. 이제 어머니의 말씀을 겸허히 받아들여 따르는 것이 원칙입니다만 너무 서두르지 마세요. 귀하는 30세가 성혼의 길년이므로 지금은 어떤 사람을 만나도 이루어질 수 없으며 연분도 나타나지 않습니다. 2021년에 귀하를 평생 동안 행복하게 해줄 연분을 만나게 됩니다. 상대는 뱀띠나 양띠 중에 있습니다.

 

남관우
남·1987년 11월7일 인시생

문> 세일즈 분야에서 일을 하다가 지금은 건설분야에 종사하고 있습니다. 항상 진로문제로 많은 갈등을 겪고 있습니다. 어느 분야가 저의 평생 직업이 될지 궁금합니다.  

답> 귀하는 지금 몸담고 있는 건설분야와는 잘 맞지 않습니다. 발전이 없고 운명적으로 인연이 없습니다. 다시 장사계통으로 전환해야 하고 결국은 장사의 길로 되돌아와 그 길로 성공하게 됩니다. 귀하는 어떤 분야가 되었던 장사로 성공하게 됩니다. 건설업에 종사하기보단 차라리 자금이 충족되면 건축자재업으로 확대하는 것이 좋습니다. 한 가지 주의할 것은 운세에 이성문제로 인한 좋지 않은 일이 있으므로 외간 여성의 문제로 큰 화를 입게 되니 숨은 바람기를 억제하세요. 앞으로 4년 후면 제2의 업이 연결돼 재산을 크게 늘리게 됩니다.

 

배진희
여·1991년 6월11일 인시생

문> 같은 회사 동료인데 별로 가까운 사이도 아닌데 순결을 잃게 됐습니다. 그 후 악몽에 시달리고 죽이고 싶도록 미운데 혹시 연분은 아닌지요. 남자는 1985년 7월 미시생입니다.

답> 남녀 간에는 서로가 마음으로 가깝든 멀든 그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연분이냐 아니냐가 중요합니다. 귀하는 이유가 어떻든 큰 실수를 범했습니다. 두 사람은 연분이 아니고 상대 남성은 이미 기혼이며 더구나 본처와 헤어질 운도 아닙니다. 상대의 계획적인 묘책에 귀하가 말려들었고 순간적인 성적 욕구로 인해 평생의 큰 흠을 만들었습니다. 소중했던 연매는 이미 떨어지고 말았습니다. 그 사람과 깨끗이 정리하세요. 실수를 약점 잡아 계속 요구한다면 직장을 옮기세요. 내년 후반에 지금의 상처를 아물게 할 연분을 만나게 되는데 용띠나 뱀띠 중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