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세 소녀, 세미누드 촬영 논란?
14세 소녀, 세미누드 촬영 논란?
  • 최민이
  • 승인 2009.01.13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아직 어린데” VS“모델이라면 이 정도는”

한 케이블 채널에서 진행한 모델육성 프로그램이 미성년자에게 과도한 노출장면을 방송에 내보냈다는 이유로 논란에 휩싸였다. 이 프로 역대 최연소 우승자인 박서진 양은 현재 중학교 2학년으로 아직 미성년자 신분. 지난 12월27일 방송 분에서 미션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세미누드 화보를 촬영하는 박양의 모습이 비춰졌다.

프로그램이 방영되자 프로그램 시청자 게시판에는 “아직 어린데 세미누드 촬영은 걱정스러웠다”는 쪽과 “모델 일을 하려면 이 정도는 당연한 것이다. 해외에서는 특이한 일도 아니다”는 반박 의견도 있었지만 “중학생이라는 걸 감안해야 했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이번 논란에 대해 제작 관계자는 “단순히 누드 촬영을 한 것이 아니라 모델이 되기 위한 미션 가운데 하나로 촬영한 것”이라며 “노출과 선정성에 포커스가 맞춰져서 안타깝다”고 밝혔다.

이 프로그램은 방송위원회 심의를 받게 됐다.
방송위원회 케이블채널 심의담당자는 “이 프로그램에 대한 민원이 접수된 상태”라며 “민원이 접수되면 30일 내로 심의를 마쳐야 하기 때문에 이르면 이달 말 프로그램 심의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파문과는 별도로 프로그램의 성격을 두고도 또 다른 논란이 일고 있다. 우승자 박양이 일반인 도전자가 아닌 연예기획사에 소속되어 현재 여성그룹으로 데뷔를 준비 중인 사실이 알려지면서다. 오디션 등을 통해 프로그램에 응시한 다른 아마추어 도전자들과 형평성이 어긋난다는 지적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