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연재> 삼국비사 (116)천운
<기획연재> 삼국비사 (116)천운
  • 황천우 작가
  • 승인 2019.01.08 10:51
  • 호수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후세를 위한 약속

소설가 황천우는 우리의 현실이 삼국시대 당시와 조금도 다르지 않음을 간파하고 북한과 중국에 의해 우리 영토가 이전 상태로 돌아갈 수 있음을 경계했다. 이런 차원에서 역사소설 <삼국비사>를 집필했다. <삼국비사>를 통해 고구려의 기개, 백제의 흥기와 타락, 신라의 비정상적인 행태를 파헤치며 진정 우리 민족이 나아갈 바, 즉 통합의 본질을 찾고자 시도했다. <삼국비사> 속 인물의 담대함과 잔인함, 기교는 중국의 <삼국지>를 능가할 정도다. 필자는 이 글이 우리 뿌리에 대해 심도 있는 성찰과 아울러 진실을 추구하는 계기가 될 것임을 강조했다. 
 

“왜 그러시오, 대감.”

“허허, 저 역시 예순여덟이건만. 이거 어째 세상살이가 불공평합니다. 아직도 한창때인 듯 보입니다.”

말을 마친 연개소문이 술을 마저 따르자 이번에는 유신이 연개소문의 얼굴을 찬찬히 주시하며 술을 따랐다.

진솔한 대화

“대감께서 소장을 놀리십니다.” 

“놀리다니요?”

“그렇게 정력적으로 사셨는데도 불구하고 대감께서 오히려 한창때로 보입니다.”

“그렇게 보아주시니 고마울 따름입니다.”

두 사람이 서로의 얼굴을 바라보며 호탕하게 웃어 젖혔다.

“그런데 무슨 의미로 이리 방문해주셨는지요?”

웃음이 끝나자 유신이 정색하고 말문을 열었다. 

“글쎄요, 뭐라 설명해야 할지 모르겠으나 그저 대장군 한번 만나보고 싶은 생각에 무모한 짓을 한 듯하오.”

“소장 역시 대감을 흠모하고 있었소.”

유신이 말을 받고 한숨을 내쉬었다. 그를 살핀 연개소문이 잔 들 것을 종용하자 두 사람이 단번에 잔을 비웠다.

“대장군, 제 입장을 먼저 말씀드리렵니다.”

유신이 연개소문을 주시하며 잔을 채우자 연개소문 역시 유신의 잔을 채웠다.   

“지금 이 순간까지도 당나라를 도모하려 무진 애를 썼습니다. 그러나 천운이 제 편에 서지 않습디다.”

“천운이라면?”

“당나라의 기운 역시 승하는 입장이었지요. 그러니 아무리 애를 써도 일시적인 효과는 보지만 궁극으로는 그들을 멸할 수 없었습니다.”

유신이 가만히 고개를 끄덕였다.

“당나라를 그리도 도모하려 한 이유가 무엇인지 아시오?”

연개소문이 말을 마치고는 천천히 잔을 비워 그 잔을 유신에게 넘기고 술을 따랐다. 

“소장, 그 부분 의아하게 생각했소이다. 대감 역시 삼국통일을 지향하고 있건만 신라와 백제가 아닌 당나라 공략에 오로지 하는 인상을 받았습니다.”

“절차상 문제입니다. 삼국통일이 먼저냐 아니면 통일의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는 당나라 정벌이 먼저냐의 문제이지요. 아울러 제 경우 당나라를 점령하고 나면 우리 민족은 자연스럽게 하나로 결합할 수 있다는 생각을 지니고 있었습니다. 비록 그간 우여곡절은 있었으나 하나의 민족이니 말입니다.”

유신이 깊게 한숨을 내쉬었다.

“왜 그러시는지요?”

“소장의 생각이 너무 짧았습니다.”

“그 말씀은?”

“소장은 대감과 반대의 생각을 지니고 살아왔습니다. 우리 민족의 통합이 우선되어야 한다고.”

고뇌의 찬 표정을 지으며 유신이 잔을 비워내고 연개소문에게 넘기고 술을 따랐다.

“우리 신라는 그저 방해꾼으로만 작용했습니다.”

유신이 다시 한숨을 내쉬었다.

“아닙니다, 대장군. 바로 운명, 즉 천운이 그리 흘러가고 있는 겝니다.”

“그러면 대감의 뜻을 이루기 힘들다는 말씀이십니까?”

“지금으로선…… 인력만으로는 어렵다는 의미지요.”

유신이 인력을 되뇌었다.

“언제인가는 반드시 이루어야지요. 그렇지 않으면 먼 훗날 우리 후손들이 다시 이런 상황에 직면할 수밖에 없을 것입니다.”

유신이 잔을 들어 천천히 비워냈다.

“대감, 참으로 송구합니다.”

“그보다도, 내 대장군에게 부탁 하나 하려 하오.”

“말씀하시지요.”

“우리 둘 중에 누구라도 훗날 우리 후손들이 우리처럼 싸우지 않도록 일을 도모하도록 합시다.”

“그 말씀은?”

“비록 영토를 회복하지는 못하더라도 반드시 민족의 통일을 이루자는 이야기입니다.”

유신이 대답 대신 한숨을 내쉬었다.

“불가능합니까?”

“불가능을 떠나서 그 주역을 대감께서 하셔야 할 듯해서 그러합니다.”

“대장군, 이미 말하지 않았소. 인력만으로는 안 된다고.”

유신이 힘주어 말하는 연개소문의 얼굴을 바라보며 고개를 끄덕였다.

“대감, 소장이 하나 여쭈어도 되겠습니까?”

“물론입니다.”

“오래전에 무열왕이 고구려에 갔을 때 왜 곱게 돌려보내주셨는지요?”

연개소문이 당시를 회상하는지 그저 미소만 지었다.

“결국 같은 민족의 일이니…… 그리하셨군요.”

“인생이란 게 뭡니까? 생(生)이 있으면 반드시 사(死)가 있고, 아니 사 역시 생의 한 방편 아니겠소. 그러니 항상 길게 살펴야지요.”   

인생의 황혼에 접어 든 두 노인의 대화가 개인적인 일로 이어지기를 잠시, 연개소문이 자리에서 일어났다.

“가시렵니까?”

속내 확인한 김유신과 연개소문
부여 풍 사이 두고 드러나는 마각

“제가 아니라 대장군이 가셔야지요.”

연개소문이 미소를 보였다.

“그렇군요. 여하튼 대감께 목숨 한 번 빚졌습니다.”

“대장군의 목숨도 그러하지만 제 목 역시 우리 민족의 소유입니다. 그러니 함부로 취할 수 없습니다.” 

부여 풍이 왜국에서 지원군과 함께 돌아오자 주류성의 세가 배가 되었다.

그런 상황에서 복신과 도침이 부여 풍을 사이에 두고 서서히 마각을 드러내기 시작했다.

이른바 권력을 잡기 위한 소리 없는 전쟁이 진행되었고, 그 과정에서 두 사람의 하인 간에 싸움이 벌어지는 일이 발생했다.

그 싸움에서 복신의 하인, 남색을 밝히는 복신의 연인인 수경이 일방적으로 폭행당했다.

“장군, 너무 억울하옵니다.”

연인의 얼굴이 뭉개지고 피로 물든 모습을 바라보는 복신이 억장이 무너지는지 이를 갈며 한숨을 내쉬었다.

“자초지종을 말해보거라.”

“장군이 이 성의 실질적인 성주라 이야기하자 다짜고짜 때리기 시작하였사옵니다.”

“뭐라?”

“이 성의 실세는 자신이 모시는 도침이라며.”

말을 하다 말고 눈물을 흘리기 시작했다. 그 모습을 바라보던 복신이 수경을 가만히 껴안았다.

“그리고?”

“차마 제 입으로는 말씀드릴 수 없사옵니다.”

“괜찮으니 서슴지 말거라.”

껴안은 팔에 힘을 주자 수경의 손이 복신의 목을 감쌌다.

자멸의 조짐

“장군과 저의 관계를.” 

“우리 관계가 어떻다고!”

“남자와 남자가 차마 하지 말아야 할 일을 한다며, 개새끼만도 못한 놈들이라 하였습니다.”

“이 놈이!”

수경을 껴안은 복신의 몸이 급격하게 떨기 시작했고 그 떨림에 수경의 울음소리 역시 높아갔다.


<다음 호에 계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