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령 1200호 특집> ‘일요시사’가 걸어온 길
<지령 1200호 특집> ‘일요시사’가 걸어온 길
  • 장지선 기자
  • 승인 2019.01.07 16:45
  • 호수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대한민국 이슈의 한가운데 서다

[일요시사 취재팀] 장지선 기자 = <일요시사>가 지령 1200호를 맞이했다. <일요시사>는 1200호에 이르기까지 지난 22년 동안 결호 없이 신문을 발행해왔다. 정치·경제·사회·문화 등 여러 분야 대형 사건의 한가운데서 ‘사람 향기 나는 신문’을 최우선의 가치로 삼았다. <일요시사>가 걸어온 길을 되짚어봤다.
 

▲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당시 &lt;일요시사&gt; 특종 보도(사진 왼쪽) 표지와 표제들
▲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당시 <일요시사> 특종 보도(사진 왼쪽) 표지와 표제들

<일요시사>199312<시사번영>이라는 제호로 첫발을 내디뎠다. 타블로이드판형 신문이 생소하던 시기였다. 19965<일요시사>로 제호를 변경하고 종합 시사주간지로서 본격적인 행보를 시작했다. ‘잉크 냄새가 아닌 사람 향기가 나는 신문이라는 창간 이념에 맞춰 정치·경제·사회·문화 분야를 넘나들며 국민의 알 권리를 충족시켜왔다.

1993년부터

<일요시사>는 김영삼, 김대중, 노무현, 이명박, 박근혜 그리고 문재인 대통령까지 6명의 대통령이 집권하는 동안 일어난 숱한 사건들과 마주했다. 1997년 한국경제의 몰락을 가져온 IMF 체제에서는 좌절하고 분노하는 국민들의 목소리를 들었다. 같은 해 12월 헌정사 처음으로 정권교체가 이뤄진 현장서도 <일요시사>는 어김없이 자리를 지켰다.

또 민족 분단사의 획기적인 사건으로 꼽히는 20006·15남북정상회담은 물론 2002년 노무현 대통령 당선, 집권여당 분당 사태, 헌정사 초유의 대통령 탄핵소추와 헌법재판소의 기각 결정 등 수많은 정치적 사건과 권력투쟁의 한가운데서 정치권력을 견제하는 역할을 쉼 없이 수행했다.

이명박-박근혜로 이어진 10여년간의 보수정권 시기에도 <일요시사>는 사회 각계각층의 고질적인 관행과 비리 의혹을 낱낱이 파헤쳤다. 2014416일 세월호 참사로 인한 국민들과 유가족의 눈물, 201512월 일본군 위안부할머니들의 가슴에 대못을 박은 한·일 위안부 합의 등 안타까운 현장서 관련자들의 목소리를 담아 분노와 슬픔을 국민들에게 전했다.

‘사람 향기 나는 신문’
국민 목소리 귀 기울여

201610월 본격적으로 불거지기 시작한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때에는 내부고발자로 알려진 고영태의 과거를 전 국민에게 알리는 특종을 터트렸다. 이어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 소추안 국회 가결, 헌법재판소 탄핵안 인용, 촛불집회서 드러난 국민들의 염원을 빠짐없이 보도했다.

당시 <일요시사>3주에 걸쳐 1면으로 내세운 '물러나라'(1087), '부끄럽다'(1088), '일어나라 대한민국'(1089) 표제는 이전까지 타블로이드판형 신문에선 볼 수 없던 새로운 시도라는 평을 받았다. 타블로이드판형 신문의 대표 이미지였던 옐로우’ ‘황색 저널리즘의 한계서 벗어났다는 평가도 이어졌다.

이어 20175월 장미대선으로 문재인정부가 들어섰다. 현 정부는 사회 각계각층의 적폐 청산을 기조로 내세웠다. 미투 운동 등 여성 인권 신장을 위한 목소리가 높아졌다. <일요시사> 역시 시대의 변화에 발맞춰 사회 곳곳의 적폐에 엄격한 잣대를 들이댔다.

<일요시사>는 정치 권력과 함께 경제 권력에도 펜대를 세웠다. 경제 권력의 상징인 재벌 기업을 중심으로, 끊임없는 정경유착과 경영세습이 터져 나오는 기업들의 비리와 전횡을 고발했다. 이 과정서 부당한 압력과 회유가 <일요시사>를 압박했다. 하지만 <일요시사>는 진실보도를 지향한다는 편집 방향에 따라 압력과 회유를 내쳐왔다.

숨 가쁘게 달려온 <일요시사>20153월 지령 1000, 20165월 창간 20주년을 맞이했다. 20171월에는 삼수 끝에 한국기자협회에 가입하는 쾌거를 이뤘다. 당시 최민이 <일요시사> 편집국장은 한국 언론의 성역을 깨뜨리고 저널리즘의 또 다른 패러다임을 모색하려 한다”며 정의와 진실의 파수꾼으로서, 사회의 목탁으로서 소명을 다할 것이라고 피력했다.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특종
2017년 기자협회 가입 쾌거

글로벌 경쟁력을 키우기 위한 발걸음도 게을리하지 않고 있다. 현재 <일요시사>는 한국을 넘어 미주 전 지역과 뉴질랜드를 비롯해 유럽과 호주, 중국 등에서 만나볼 수 있다. 스마트폰의 발달로 모바일 환경이 급성장하면서 이에 발맞춰 타블로이드판형 신문 최초로 안드로이드와 iOS(아이폰용) 애플리케이션을 서비스하고 있다.

<일요시사>는 사회공헌활동을 통해 아름다운 동행에도 적극 동참 중이다. 특히 다문화가정에 대한 편견과 차별을 완화하기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일요시사> 지면에 다문화가정 연중 캠페인을 실시하고 관련 소식을 심도 있게 다루고 있다. 2016년부터 ‘11운동을 통해 전 임직원이 농번기 모내기, 추수기 벼 베기 등 지방 농촌에 일손을 보태고 있다.

나눔과 상생의 정신을 바탕으로 상생골프대회도 매년 진행 중이다.

앞서 <일요시사><이지경제> <전민일보> 등 흩어져 있던 계열사를 묶어 그룹화를 선포하고 새 CI를 발표하기도 했다. 그룹명은 일요미디어 그룹’. 그동안 축적된 경험과 노하우를 토대로 새로운 도약을 시작하는 출발의 의미를 담았다. 급격하게 변화하는 시장 환경에 맞춰 정체성을 확립하고 독자에게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2019년까지

<일요시사>는 진보와 보수, 좌우로 대치되는 천편일률적인 성향서 벗어나 양 진영을 아우르고 보듬는 색깔 있는 신문으로, 힘 있는 자와 가진 자의 큰소리보다는 사회로부터 소외되고 버림받은 사람들의 작은 목소리를 대변하고 진실보도를 지향하는 소리내는 신문으로, 언론 본연의 기능인 사회고발성 기사에 충실하면서도 서민의 애환과 각계각층의 따뜻한 미담을 발굴하는 사람 향기 나는 신문으로 거듭날 것이다.


<jsjang@ilyosisa.co.kr>

 

[일요시사는?]

199312<시사번영> 창간
19965<일요시사>로 제호 변경
20059<전민일보> 자매지 협약
20065월 창간 10주년
20105월 온라인 경제신문 <이지경제> 창간
20108월 한국ABC인증협회 가입
201011월 인터넷포털과 기사검색 제휴
20123<인터넷 일요시사>로 온·오프라인 확대 개편
20138월 인터넷기자협회 가입
20141IT솔루션 및 보안전문 ND소프트와 업무협약
201410월 타블로이드지 최초 iOS 모바일App 서비스
20153월 지령 1000호 발행
20165월 창간 20주년
20171월 한국기자협회 가입
20191월 지령 1200
호 발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