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로 떠나는 스타 골퍼들
해외로 떠나는 스타 골퍼들
  • 자료제공: <월간골프>
  • 승인 2019.01.07 10:02
  • 호수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누빌 태극전사 누구?

국내 프로 무대를 평정할 정도면 해외 무대로의 진출 기회가 자연스럽게 생기기 마련이다. 2018년 코리안투어 상금왕이자 아시안투어 신인왕으로 유럽투어 출전권을 얻게 된 박상현·KPGA 대상 이형준이 출전권을 양보한 덕분에 유럽 무대를 밟게 되는 박효원, 미국 Q스쿨을 1위로 합격하며 미국 무대로 진출하는 ‘핫식스’ 이정은까지. 그들이 떠난 자리를 채워줄 남녀 프로 무대 스타들은 누가 있을까?
 

박상현은 2018 KPGA 코리안투어에서 시즌 3승을 챙기며 생애 첫 제네시스 상금왕을 수상했고 아시안투어 신인상 수상과 함께 유러피언투어 출전권까지 획득하는 쾌거를 이루며 최고의 한 해를 보냈다.

상금왕

아시안투어 상금왕에게 유러피언투어 시드권이 주어지는데 이번 시즌 총상금 75만5994달러를 획득하며 상금랭킹 1위에 오른 인도의 슈방카 샤르마(22)가 이미 유러피언투어 출전권을 확보하고 있어 56만6211달러(약 6억4000만원)로 2위인 박상현에게 기회가 돌아갔다.

박상현은 “유럽투어에서 뛰는 게 체력적인 면이나 이동거리 등에서 부담스러웠지만 디오픈 등 큰 초청 대회를 몇 번 경험해보니 욕심이 생겼다. 더 나이 들기 전에 큰 무대에서 실력을 검증받고 싶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박상현처럼 대타로 ‘유럽투어 시드’를 받은 행운의 사나이가 또 있다. 2018년 한국프로골프(KPGA)투어 A+라이프 효담 제주오픈에서 생애 첫 승을 신고한 박효원(31)이다. KPGA 대상 포인트 1위 이형준(26)이 병역과 자녀 양육 등을 이유로 유럽투어 출전권을 양보한 덕분에 생각지도 못했던 유럽 무대 데뷔 기회를 잡았다. 박효원은 “처음부터 다시 시작한다는 마음으로 대회를 치르겠다”고 말했다. 이미 3개 대회에서 컷 통과하며 좋은 징조를 보이고 있다.

박상현과 박효원은 국내 남자 투어에서 흔치 않은 스타 선수다. 박상현은 화려한 버디 세리머니와 공격적인 경기 스타일로, 박효원은 줄버디를 잡아내는 고도의 집중력으로 팬들을 환호케 한다. 두 선수의 해외 진출이 코리안투어의 손실이라고 보는 시각이 있는 것도 무리가 아니다. 
 

다행히 떠나는 두 선수를 대신해 해외에서 국내 무대로 복귀하는 기대주들이 있다. 유럽에서 뛰던 이수민(25)과 일본투어(JG TO)에서 활약하던 허인회(31)다. 둘 다 해외 투어에선 아쉬움을 남겼지만 국내 투어에선 두 선수 못지않은 인기를 누렸던 빅스타이다. 2016년 유럽투어 선전인터내셔널을 제패해 유럽행 티켓을 따냈던 이수민은 아마추어 때인 2013년 군산CC오픈을 제패한 뒤 2년 후 프로 자격으로 같은 대회를 다시 제패한 진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유럽투어 2018 시즌 성적이 144위(레이스 투 두바이 포인트)에 머물면서 2018년 11월 국내 투어 퀄리파잉 테스트를 치러 통과했다.

일본 투어를 주로 뛰던 허인회는 이미 2017년 하반기부터 한국 투어로 복귀할 뜻을 여러 차례 내비쳤다. 2018 시즌 일본투어에서 16개 대회를 소화했지만 상금 순위가 112위에 그치면서 국내 무대 복귀를 결심했다. 미국프로골프(PGA) 2부 투어와 국내 투어를 오갔던 김비오(28)도 퀄리파잉 테스트를 16위로 통과해 2019년 코리안 투어 출전권을 회복했다. 김비오는 코리안 투어 3승을 기록한 멀티챔프다.

한편 박상현, 박효원 외에도 남자 선수들의 해외시장 진출은 이어졌다. 국가대표 출신인 김성현(20)과 김영웅(20) 등 5명이 2018년 11월 일본 투어 퀄리파잉 테스트를 통과해 JGTO 2019 시즌 출전권을 따내 일본 무대로 진출한다.

‘핫식스’라는 수식어가 붙을 정도로 2017~2018년 2년간 국내 여자 프로 골프 무대를 뜨겁게 달궜던 이정은. 2017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대상, 상금, 다승 등 ‘전관왕’을 휩쓸고, 2018년에는 상금왕과 최저타수상 2연패를 달성하며 국내 무대를 평정했다.
 

차고 넘치는 기록을 보유한 이정은은 2018년 11월 LPGA 투어 퀄리파잉 시리즈를 1위로 통과한 후 고심 끝에 2019년 시즌 미국 무대에 뛰어들기로 결심했다. 골프 여제 박인비의 매니지먼트사인 브라보앤뉴와 매니지먼트 계약을 체결하고 본격적인 준비에 나섰다.

2017년 여자 프로 골프 대회 박성현이 미국 무대로 진출한 후 2019년 시즌 이정은까지 미국 무대로 떠나게 되자 KLPGA가 ‘쇄국정책’이라는 비판을 받으면서까지 선수들 단속에 나서는 규정까지 마련했을 정도다.

미LPGA의 흥행성은 점점 커지고 그 흥행가도 복판에 있는 대부분의 선수들도 한국 골퍼들일 정도니 국내 무대의 흥행에 대한 우려가 없을 수가 없다. 그러나 새로운 스타는 언제나 떠오르는 법이니 이정은이 떠난 국내 무대도 어렵지만은 않을 것이다.

신지애 이후 12년 만에 신인상, 대상을 동시에 거머쥔 최혜진이 “이정은 언니처럼 6관왕하고 싶어요”라는 포부를 밝힌 만큼 그녀의 행보를 지켜보는 것도 흥미진진할 것이다. 생애 최초로 우승을 거둔 선수들에게 돌아가는 ‘KLPGA 위너스클럽’ 에 2018년 진입한 박결(22·삼일제약)을 비롯해 김보아(23  ·넥시스), 김아림(23·SBI저축은행), 박채윤(24·호반건설), 인주연(21·동부건설), 정슬기(23  ·휴온스)도 2019시즌 기대를 모으는 얼굴들이다.

개막전

2019 시즌 개막전인 효성 챔피언십에서 역전 우승을 차지하며 통산 2승째를 기록하게 된 박지영도 기분 좋게 시즌을 시작하며 기대를 모으고 있다. 그 외에도 2018 KLPGA 다승왕(3승)을 차지한 이소영이 개막전에서도 준우승을 차지하며 지난 시즌의 좋은 기운을 올해에도 이어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