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퍼들의 천국' 태국 치앙라이
'골퍼들의 천국' 태국 치앙라이
  • 자료제공: <월간골프>
  • 승인 2018.12.31 09:54
  • 호수 119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겨울 라운딩 떠나요~

미얀마, 라오스의 국경과 맞닿는 이른바 ‘골든 트라이앵글(Golden Triangle)’이라 불리는 태국 최북단에 위치한 도시, 치앙라이는 원시자연을 충분히 만끽할 수 있는 곳이다. 열대국가지만 도시의 대부분이 산으로 이뤄져 있어 낮에도 그리 덥지 않아 골프를 즐기기에 제격이다.
 

치앙라이는 평소에 무더운 남국의 이미지를 가진 태국에서도 비교적 선선한 곳으로 알려진 지역이다. 대략 390~400m 사이의 해발고도에 위치해 열대국가지만 낮에는 그리 덥지 않아 우리나라의 가을 날씨를 연상케 한다. 11월에서 2월까지가 건기로 비가 거의 내리지 않고, 평균 22~25도 정도의 기온이여서 추운 겨울 관광에 최상의 기후 조건을 가지고 있다.

청정지역

또한 반경 200㎞ 이내로는 공장이 없기 때문에 맑은 공기와 청정자연 그대로를 유지하고 있다. 치앙센 시대의 남쪽을 지키는 요충지로 번영한 것을 시작으로, 태국 최초의 왕국인 란나 왕국의 수도로 16세기 란나 왕국이 붕괴되기까지 중심지 역할을 하여 많은 역사적 자원을 보유하고 있다. 아직까지 현대 문명을 거부하고 고전적인 생활 방식을 고집하고 있는 고산족들이 살고 있어 문명과 원시가 공존하는 곳이다.

고산지대에 펼쳐진 수준급 골프코스는 국내 주말 골퍼를 유혹하기 충분하다. 태국의 다른 유명 관광지보다 저렴해 장기체류하며 자연을 즐기고 골프를 즐길 수 있는 유일한 곳이나 다름없다. 호텔 숙박비도 골프비용도 그렇다. 태국 치앙라이는 찌든 도시의 삶에서 벗어나 자연 속에서 힐링하고 다양한 문화예술을 느낄 수 있는 가성비 좋은 핫한 여행지다.

수준급 골프코스
천혜의 자연경관

치앙라이를 대표하는 골프장은 산티부리 골프클럽, 워터포드 골프클럽, 해피시티 골프&리조트 등이다.

1992년 개장한 산티부리는 치앙라이에서 약 15분 거리인 위앙 차이 지역에 위치해 있으며 잘 정리된 레이아웃과 아름다운 골프코스로 유명하다. 로버트 트렌트 존스 2세가 설계한 곳으로 타이거 우즈가 참가해 우승을 거머쥔 PGA가 열린 곳이기도 하다.
 

조경이 잘되어 있고 난이도가 어렵지 않아 초보부터 프로 골퍼까지 부담 없이 게임을 즐길 수 있다. 넓은 페어웨이에 잘 분포되어 있는 워터 해저드와 벙커가 골프의 재미를 더한다. 겨울에 방문하면 이른 아침의 티오프를 추천한다. 하얀 안개가 자욱하다가 해가 뜨면서 점차 걷히는 모습이 인상적이다. 

산티부리 그룹은 사무이에 2개의 골프장을 비롯해 후아힌, 콘껜 등에도 골프장을 운영하는 전문 기업으로 골프장 운영과 관리가 늘 최상급이다.

워터포드 빌리지 골프클럽은 치앙라이 시내에서 약 40분 거리에 있다. 1996년 문을 연 18홀 골프코스로 무성한 계곡과 산으로 둘러싸인 고원 지대 위에 자리 잡고 있다. 대부분 평평하며 파 72 레이아웃은 태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경치 중 하나이다.

20개의 산장과 30개의 콘도미니엄 스타일의 숙소도 골프코스와 함께 운영되어 플레이 앤드 스테이가 가능하다. 다만 난도가 높아 중급 이상의 골퍼들에게 사랑받고 있다. 주변을 둘러싼 산의 경관은 골퍼들의 마음을 항상 신선하게 하며 라운드를 끝낸 뒤에는 마치 삼림욕을 한 것 같은 상쾌함에 기분이 좋아진다. 업다운이 많고 벙커와 해저드가 즐비해 정확한 샷이 요구된다.
 

해피시티 골프&리조트는 치앙라이 공항에서 30분 정도의 거리에 위치해 있다. 최초의 29홀 골프코스로 레이크(10홀), 마운틴(10홀), 리버(9홀) 3개의 골프코스로 구성돼 있다. 골프장 내에 콘도미니엄 형태의 고급 리조트가 함께 운영되고 있다. 1992에 오픈한 치앙라이 최초의 골프장으로 이곳의 골프장 중 가장 많이 알려진 곳이다. 잘 정리된 레이아웃과 아름다운 골프장으로 골퍼들에게 인기가 많다.

치앙라이의 빼놓을 수 없는 여행은 골든 트라이앵글 방문이라 할 수 있다. 태국과 미얀마, 라오스가 만나는 지점을 일컬어 ‘골든 트라이앵글’이라 한다. 말 그대로 세 개의 나라가 한곳에서 만나기 때문에 짧은 시간에 국경선을 넘어 미얀마, 라오스 땅까지 밟아볼 수 있다.

치앙라이 시내에서 뚝뚝(택시 개념의 이동수단)을 타고 남쪽으로 13㎞가량 내려가면 왓 롱 쿤 사원(Wat Rong Khun)이 나온다. 태국의 유명한 화가이자 건축가인 찰름차이 코싯피팟(Chalermchai Kositpipat)이 1997년부터 2070년 완공을 목표로 짓고 있는 이 사원은 아직도 공사가 진행 중이다. 사원 전체가 흰색으로 지어져 있기 때문에 ‘백색사원’이라고도 불리는 이곳이 건설된 계기도 독특하다.

최상의 기상조건
가성비 골프성지

어느 날 화가 찰름차이의 꿈속에 어머니가 나타나 지옥에서 고통을 겪고 있으니, 사찰을 지어 자신의 죄를 씻어 달라고 부탁했다는 것이다. 꿈을 꾸고 난 후 사찰 장소를 물색하던 그는 정부에게 이곳 치앙라이에 사원을 짓겠다는 건의를 했고, 결국 받아들여져 이 사원이 건축되기에 이른다. 그 후로 유명관광지가 된 이곳은 태국의 각계각층의 기부를 받아 더욱 큰 규모로 조성되게 된다. 한 사람의 효심이 태국 국민 전체의 불심을 움직인 것이다.

그외에도 해발 1200m의 높이에서 키워낸 명품 녹차 생산지 추이퐁 차농장이 있다. 우리나라 제주도의 오설록이 연상되는 곳이다.

다채로운 볼거리

백색사원을 만든 예술가의 제자가 만든 블루 템플(Wat Rong suea Ten), 다양한 건축물과 예술품들을 볼 수 있는 블랙하우스(반담 박물관), 태국 대표적인 맥주 브랜드 상하그룹이 조성한 테마파크, 치앙라이 황금시계탑도 치앙라이 여행에서 빼놓을 수 없는 볼거리이다. 치앙라이 시내에서는 저녁 8시가 되면 10분간 황금시계탑 조명쇼가 펼쳐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