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중에 고생하는 교통사고 후유증
나중에 고생하는 교통사고 후유증
  • 자료제공 : 뉴스와이어
  • 승인 2018.12.31 09:43
  • 호수 119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벼운 접촉사고도 검진 필수!

겨울이 되면 유난히도 교통사고가 많이 발생한다. 미끄러운 빙판길과 차의 내·외부 온도차, 눈, 안개로 인한 시야 확보의 어려움 등 때문이다.

작은 골목길의 가벼운 접촉사고라 할지라도 교통사고는 사고 당시의 신체적, 정신적 충격이 상당하다. 하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이 처음에는 증상을 인지하지 못하기 때문에 바로 일상으로 복귀하며 교통사고의 후유증을 간과하기 쉽다. 교통사고 후유증은 개개인에 따라 다르지만 사고 이후 며칠 혹은 1~2주, 한 달 뒤에도 경험할 수 있다. 

골든 타임

신재화 위례명인한의원 원장은 교통사고 후유증의 증상과 치료에 대해 “사고 후 가장 흔히 나타나는 증상으로는 두통과 소화불량, 불면증이 있으며 목, 허리와 같은 근골격계 이상 및 통증, 손발 저림, 어지러움 등이 있다”며 “사고의 충격으로 인해 혈액이 정체되는 어혈로 인해 발생하는 여러 증상들은 어혈을 배출하는 한약과 침, 뜸, 부항, 약침요법 및 척추나 관절을 교정하는 추나요법으로 치료한다”고 설명했다.
추나요법은 한의사가 손이나 신체 일부를 이용해 관절, 근육, 인대 등을 교정하는 한의 치료술이다. 디스크로 인한 다리 저림을 앓는 환자나 통증을 호소하는 척추 관절 질환 완화에 큰 효과가 있어 교통사고 후유증 환자들이 한의원 추나 치료를 받는 수요가 늘고 있다. 

신체적·정신적 충격 상당
당장 괜찮아도 검사받아야

신 원장은 장기간의 물리치료나 주사치료로 효과를 얻지 못해 수술을 앞둔 허리 디스크 환자가 추나와 약침, 한약 치료를 받고 약 한 달 후 70% 이상 통증이 경감된 것을 확인했다.
교통사고 후유증은 질환 특성상 치료와 회복 기간이 따로 정해져 있지 않고 갑자기 통증을 호소하는 경우가 있어 치료비용이 부담으로 작용하는 것이 사실이다. 
다행히 한의원은 자동차 보험 적용으로 본인 부담금 없이 치료가 가능해 치료비 부담이 적고, 자동차보험 담당자의 연락처만으로 별도 추가 서류 없이 바로 치료를 받을 수 있어 매우 간편하다. 

사고 한 달 뒤에도 호소
쉽게 넘기면 ‘큰 병’된다

직장인이라면 치료 기간에 대한 부담도 상당하다. 신 원장은 이에 대해 “입원을 할 만큼 큰 사고가 아니라면 통원 치료를 통해 추나, 뜸, 약침, 한약 처방 등의 적절한 치료를 받을 수 있다. 특히 한약은 환자 개인의 체질 및 상태에 따라 맞춤 처방하기 때문에 빠른 기력 증진과 통증 완화에 도움을 주어 치료 기간을 단축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한 달 이내

교통사고 치료의 골든 타임은 사고 직후부터 한 달 이내라고 한다. 사고 후 어지러움이나 목의 뻐근함을 느낀다면 가벼운 증상이라 할지라도 질환이 만성화되기 전, 빠른 치료를 받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